17 2020년 11월

17

고향 이야기/텃밭 풍경 생강, 토란 수확하다

11월 7일 서리가 내려 생강 잎이 얼었기에 서둘러 생강을 캤습니다. 3월 22일 촉이 난 생강을 경화시장 흥농종묘에서 구입하여 밭 귀퉁이에 심었는데 새싹이 더디게 났으며, 잎이 났을 때는 바랭이가 엉겨 생강 잎이 보이지 않을 정도였습니다. 바랭이를 매고 나니 잡초는 키가 낮은 잡초가 났기에 한 번 맨 걸로 족했습니다. - 바랭이밭에서 댓잎 닮은 생강잎 찾기2020.06.24 10월 25일의 생강 잎입니다. 이렇게 노랗게 변할 줄 알았는데 서리를 맞아 얼어서 말랐습니다. 호미로 잡초를 매면서 생강 아래쪽을 보니 얼지 않았습니다. 다행이지요. 그 사이 땅이 말라 호미가 겨우 들어갔습니다. 처음엔 힘껏 호미질을 했는데 생강을 캐다 보니 뿌리가 깊이 박혀있지 않았습니다. 거름을 하지 않아 그런지 생강이 생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