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 2020년 06월

03

다락방/우야든둥 잘 묵자 아라가야 물냉면도 맛이 있을까

함안 나들이 마지막은 늦은 점심을 먹는 일이었습니다. 함안 대산면을 지날 때 수박 한 덩이를 사서 트렁크에 넣었더니 지 마음대로 이리 뒹굴 저리 뒹굴 거려 스티로폼 박스 소리와 함께 큰 소음이 되었습니다만, 우리는 칠서 냉면집을 찾아가다가 길을 잘못 들어 칠원으로 가게 되었습니다. 더우니 냉면을 먹자고 하여 아라가야 냉면집으로 들어 갔습니다. 조금 시끄럽긴 했지만 개업 집이라 그런지 실내는 깨끗했습니다. 비빔냉면 먹어야지 하며 얼라아부지에게 물어보니 자기도 비빔냉면을 먹겠답니다. 이런. 냉수 대신 메밀차가 나왔으며 찬은 열무김치가 있었는데 잘 삭아 입에 감겼습니다. 물냉면이 아른거리기는 했지만 두 그릇 다 비빔냉면이니 쓱쓱 비벼 먹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옆 테이블과 방의 손님이 너무 시끄러웠습니다. 방..

09 2020년 05월

09

27 2020년 04월

27

26 2020년 04월

26

24 2020년 04월

24

10 2020년 04월

10

07 2020년 04월

07

30 2020년 03월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