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2020년 08월

12

고향 이야기/텃밭 풍경 대파 밭의 어마어마한 잡초 매다

7월 31일 치마 아욱과 봉숭아가 키가 크다 보니 대파가 제대로 보이지 않을 정도였습니다. 언젠가 치마 아욱과 봉숭아를 뽑고 잡초를 맸는데 땅속의 씨앗이 또 발아하여 이만큼 자랐습니다. 치마 아욱과 봉숭아는 잡초가 아니지만 대파밭에서만은 잡초였기에 무거운 호미로 매기 시작했습니다. 저절로 발아한 호박까지 있으며 옆으로 도라지, 당근, 황기가 있기도 합니다. 산야초는 알면 화초나 약이며 모르면 잡초인데, 식용 치마 아욱과 화초인 봉숭아입니다. 나름 매력적인 털별꽃아재비와 으악 소리가 절로 나오는 바랭이입니다. 잡초입니다. 전날 비가 많이 내렸다 보니 땅이 질어 호미가 무거웠습니다. 잡초를 매면서 수시로 호미의 흙을 긁어냈으며 장화에도 흙이 붙었다 보니 쪼그려서 옮기는 걸음마다 천근이었습니다. 대파 사이의 ..

12 2020년 06월

12

마음 나누기/맑은 사진 - 꽃과 … 꽃(당)아욱과 치마아욱 꽃이 피었다

6월 2 ~ 8일 분명 꽃아욱 종자를 파종했는데 치마아욱꽃만 피고 있었습니다. 치마아욱을 지난해 파종했더니 종자가 퍼져 여기저기서 발아하여 잎이 무성해지더니 꽃까지 피웠습니다. 꽃아욱 파종은 실팬가보다 하며 포기했었는데 꽃아욱의 꽃이 피었습니다. 밭두렁에 줄줄이 치마아욱이 꽃을 피웠는데 그 사이에서 진분홍꽃을 피우고 있었습니다. 꽃아욱은 당아욱으로 아욱과로 바닷가에 자라는 한해 또는 두해살이풀이라고 합니다. 줄기는 곧추서며 높이 60-100cm이고 가지가 갈라지고 잎은 어긋나며 둥근 모양이고 5갈래로 얕게 갈라집니다. 꽃은 5-9월에 5-15개씩 잎겨드랑이에 모여 피며 지름 2-5cm이고 붉은 보라색으로 꽃받침은 종 모양이며 끝이 5갈래로 갈라지고 겉에 털이 납니다. 꽃잎은 5장이며 끝이 오목합니다. 유..

10 2020년 06월

10

고향 이야기/텃밭 풍경 대파 밭의 봉숭아 옮기고 아욱 뽑아 버리다

5월 21일 봉숭아도 아깝고 치마아욱도 뽑아 버리기에는 아까웠습니다. 그러다 보니 대파밭이 엉망이 되었기에 결단을 내려야 했습니다. 치마아욱은 다른 밭에 있으니 뽑아서 버리고, 봉숭아는 텃밭 중간중간에 옮기기로 했습니다. 뱀이 많은 밭이다보니 봉숭아꽃은 마치 신앙같습니다. 봄에 씨앗 파종한 대파가 자라고 있는데, 민들레 등으로 인해 자라는데 지장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봉숭아와 아욱은 뽑았지만 하얀 민들레는 뽑지 못했습니다. 조금 큰 봉숭아는 보았으며 어린 봉숭아는 뽑아서 버렸습니다. 그리곤 텃밭 곳곳에 옮겨 심었습니다. 화초도 작물과 마찬가지로 옮겨 심을 때는 물 주기부터 해야 합니다. 뿌리를 내렸지만 지금껏 이틀에 한 번씩 물을 주고 있습니다. 워낙 가무니까요. 민들레가 걸리긴 하지만 속이 시원했습니다..

03 2020년 04월

03

30 2019년 09월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