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 2020년 10월

21

마음 나누기/맑은 사진 - 꽃과 … 호야꽃이 피어 지기까지 한 달 20 일의 기록

8월 25일 ~ 10월 15일 - 호야 꽃이피어 당황하다당황하다 2020.07.09 6월 29일 호야 꽃이 피었을 때 모습입니다. 당시 무척 당황했었는데요, 긴 줄기를 어떻게 처리를 해야 하는지, 무거운 꽃은 또 어떻게 놓아야 안정적 일지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그리곤 베란다에 나갈 때마다 호야를 살피기 시작했습니다. 모래알 하나를 보고도 너를 생각했지 풀잎 하나를 보고도 너를 생각했지 너를 생각하게 하지 않는 것은 이 세상에 없어 너를 생각하는 것이 나의 일생이었지 위의 시는 정채봉 시인의 인데, 이 시는 텃밭에서 잡초를 맬 때 읊조리던 시였는데, 호야 꽃을 만난 후부터 호야꽃에게로 향했습니다. 8월 25일 두 달만에 호야가 꽃을 피울 준비를 하고 있었습니다. 털복숭이였습니다. 그 사이 향기별꽃의 잎이..

14 2020년 07월

14

마음 나누기/맑은 사진 - 꽃과 … 호야꽃이 피어 당황하다

6월 29일 오마나 뭐지? 베란다의 빨래를 걷고 제라늄의 마른 잎을 떼어 내는데 이상한 꽃이 피어 있었습니다. 아~ 호야구나. 야사모에서 호야 꽃을 본 적이 있기에 생김은 약간 달랐지만 호야 꽃이었습니다. 호야를 언제 구입했는지 기록에 없지만 1년 정도 된 것 같으며, 경화시장에서 아주 작은 화분으로 구입하여 조금 큰 화분에 옮겨 심은 후 베란다 화초에 물을 줄 때마다 빠뜨리지 않고 주었더니 덩굴이 자라 축 쳐졌으며, 또 새로운 덩굴들이 자라고 있습니다. 위의 동그라미는 제라늄이며 아래가 호야 꽃입니다. 꽃은 마치 플라스틱으로 만든 듯 생김이 뚜렷하며 화장품 냄새 같은 게 났습니다. 너무 신기하여 들고 들어 와 밥상에 올려놓고 자랑을 했습니다. 보름이 지난 지금도 피어 있으니 개화기간이 깁니다. 아쉬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