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일상의 photo

시나브로 2020. 8. 27. 22:05

 

우리도 이렇게 살았는데

이제 먼 이야기가 되었다.

이들이 부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