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행어사 박문수, 가등청정등 이야기가 많은 절 칠장사

댓글 135

경기도

2020. 9. 20.

경기도 안성의 칠장사는 신라 자장율사가 창건하였으며 조선 숙종 30년(1704)에는 전각이 56동에 이르는

큰 사찰이었으나 고종 24년 (1887) 큰 불이 나서 대부분 불타고 지금은 몇 동 만 남아 있다

어사 박문수, 임꺽정, 혜소국사 등 많은 이야기가 전해 내려오는 천년 고찰이다

 

 

 

 

 

 

 

 

 

 

 

 

 

 

 

보물 2036호 대웅전

 

 

 

 

 

향나무

 

 

 

 

 

 

 

 

 

 

 

 

 

 

 

 

 

 

 

 

목어와 운판

 

 

 

 

 

 

 

 

 

 

 

 

 

 

 

어사 박문수 이야기,  천안에 사는 박문수 선비가 과거시험을 보러 한양으로 올라가는 날 어머니가

가는 길에 칠장사 나한전에 불공을 드리고 가거라 하는 말씀대로

나한전에 불공을 드리고 잠이 들었는데 꿈에 나한이 나타나 시제를 알려 주었다고 한다

 

 

 

 

 

한양에서 시험을 보는데 나한이 알려준 시제가 그대로 나와 박문수는 장원급제를 하여

우리나라 역사상 가장 유명한  암행어사로 이름을 남겼다

(문제가 사전 유출되었네  ㅎㅎ)

 

 

 

 

 

나한전 앞 합격 다리에 걸어놓은 합격 소원지

 

 

 

 

 

이후에 칠장사 나한전은 각종 시험을 보려는 사람들이 찾아와 기도를 드리는 명소가 되었다

 

 

 

 

 

나한전 내부

 

 

 

 

 

피를 흘린 혜소국사비 (慧炤國師碑), 혜소국사는 고려시대의 스님으로 많은 사람들의 존경을 받아

그의 업적을 기념하기 위하여 고려문종 14년(1060)에 세운 비이다  그 후,,,

 

 

 

500 년도 훨씬 지나 임진왜란 때 왜장 가토(加藤淸正)가 칠장사에 오자  노승이 나타나 왜장을 꾸짖었다

화가 난 가토는 칼로 노승의 가슴을 내려쳤는데

노승은 순식간에 사라지고 비석이 갈라지면서 피를 흘리니 왜장은 기겁하여 도망쳤다고 한다

비석이 대각선으로 갈라지고 이 부분에는 글씨가 사라졌다

 

 

 

덧붙힘, 가등청정(加藤淸正 가토 기요 사마)은 임진왜란과 정유재란때 왜군 사령관으로서

     우리나라에 악명을 떨친 자이다  임진왜란 당시 철수하는 왜군을 보고 "쾌재라 청정이 나가네"라고

     환호한 말이 오늘날의 "쾌지나 칭칭 나네"가 되었다고 한다

 

 

 

 

이외에도 궁예가 10살까지 이곳에서 활쏘기를 하고 천덕꾸러기 불량배 임꺽정이

이곳 칠장사에서 병해 대사를 만나 의적으로 거듭 난 이야기 등 많은 사연이 있는 절이다

나중에 기회가 오면 그때 소개 하고자 한다

 

 

칠장사 포스팅을 위해 공부하면서 "쾌지나 칭칭 나네" 어원을 알게 되었다

빨리 "쾌재라 코로나가 나가네"라고 노래 부르고 싶다

♬ 코로나가 나가네 ♪ 쾌지나 칭칭 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