達山法師 오복주머니

공수래 공수거해야 할 나그네 인생길이지만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 하길 바라면서....!

[스크랩] 나실제 괴로움 다 잊으시고

댓글 14

역사·문화·예술·추억

2015. 12. 8.

 

  

** 위대한 어머니 추억의 사진 **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하루 장사 꺼리를 떼러 새벽기차를 타신 우리들의 어머니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가족의 생계를 위해서라면 이 한몸쯤이야...
남자들도 힘든 무연탄 운반일 조차 마다하지 않으신 어머니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새벽부터 저녘 늦게까지 하루종일 힘든 노동을 하시는 어머니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당신의 몸보다도 더 큰 짐을 이고 들고
기차를 타기위해 급히 발검음을 옮기는 어머니...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보잘 것 없는 물건들이지만 장사를 하기위해
이고 들고 시장으로 가시는 우리들의 어머니...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돈이 될만한 것은 내다 팔아야 했던 우리들의 어머니...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험하고 힘든 일이라도 가족을 위해서라면

마다 할 수 없었던 우리들의 위대한 어머니...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추운 겨울날에 먼곳에서 손주라도 찾아 왔는지
오랫만에 만연의 넉넉한 웃음을 지으시는 우리들의 어머니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양쪽으로 자식을 품고 젖을 먹이는 어머니

(1965년 부산)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길거리에서 아이와 함께 고구마를팔고 있는 우리들의 어머니

(1959년)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를 들쳐업고 장사하기 위해 황급히

물건 떼러가는 어머니

(1961년 부산에서)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오랫만에 생선을 사서 아이를 어우르고 있는 어머니

(1962년 부산에서)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신문, 잡지, 옥수수를 팔고 있는 어려웠던 그 시절

(1967년 부산에서)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를 품에 안고 너무나 힘겨워 하는 어머니

(1971년)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사는게 왜 이다지도 고달픈지...
아무도 물건을 사는 이 없는 자판에서 졸음은 밀려오는데...

(1974년)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자장면이 있던 시절 길거리에서 한그릇을 사서
앉지도 못하고 서서 아이와 나눠먹고 있는 우리들의 어머니

(1975년)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가족들의 밥을 짓고 있는 어머니

(1976년)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출처 : 소명 카페
글쓴이 : null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