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내외뉴스통신 2020. 4. 7. 12:04


                                                          (사진제공=YTN 뉴스 영상 캡처) 



[내외뉴스통신]이성워 기자= 배달의민족이 이달 시행한 새 요금제에 따른 요금 인상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를 하고 개선책을 강구하기로 했다.

6일 배달의민족 김범준 대표 명의의 사과문에서 "코로나19로 외식업주들이 어려워진 상황을 헤아리지 못하고 새 요금체계를 도입했다는 지적을 겸허히 수용하고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일부 업소가 광고 노출을 독식하는 '깃발꽂기' 폐해를 줄이기 위해 새 요금 체계를 도입했지만 자영업자들이 힘들어진 상황 변화를 두루 살피지 못했다"며 "영세 업소와 신규 사업자일수록 비용 부담이 줄어든다는 개편 효과에만 주목하다보니 비용 부담이 갑자기 늘어나는 분들의 입장은 세심히 배려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비용 부담이 늘어난 소상공인들을 위해 4월동안 상한을 두지 않고 수수료의 절반을 돌려주겠다고 밝혔다.

배달의민족은 즉각 오픈서비스 개선책 마련에 나서겠다고 밝히며 여러 측면의 보완할 방법을 찾겠다고 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지사는 배달의민족을 향해 '독점적 횡포'라고 비판했다.

이어 배민 사과 직후 페이스북에 "사과의 진정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했다.




tjddnjs3479@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