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내외뉴스통신 2020. 4. 7. 14:59


                                                           (사진제공=YTN 뉴스 영상 캡처)



[내외뉴스통신]이성원 기자=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증 환자 2명이 완치자의 혈장을 주입하는 치료를 받고 회복됐다는 연구 논문이 국내 처음으로 발표됐다.

혈장 치료란 코로나19 완치자에게서 획득한 항체가 들어있는 혈장을 환자에게 주입하는 방식이다.

세브란스병원 최준용·김신영 교수팀은 오늘(7일) 코로나19 감염으로 급성호흡곤란증후군을 동반한 중증 폐렴이 생긴 환자 2명에게 혈장치료를 한 결과, 회복에 큰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최 교수는 "혈장치료를 하려면 완치자들로부터 혈장을 충분히 확보하기 위해 혈장 기증자들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이를 바탕으로 혈장을 확보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돼야 한다"며 "혈장 기증자를 모집하고 혈장을 확보해서 적절히 배분할 수 있는 컨트롤타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구 논문은 국제학술지 'JKMS'에 게재됐다.
 

 



tjddnjs3479@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