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내외뉴스통신 2020. 4. 8. 10:38


                                             정세균 국무총리(사진=YTN NEWS화면 캡쳐)



[내외뉴스통신] 주해승 기자= 정부는 코로나19 우려로 우리 국민의 입국을 금지하는 나라에 대해서는 상호주의 차원에서 사증 면제와 무사증 입국을 잠정 정지하기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우리 국민의 입국을 금지하고 있는 나라에 대해 사증면제와 무사증입국을 잠정 정지하고, 불요불급한 목적의 외국인 입국제한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1일부터는 입국자 전원에 대해 의무격리를 실시하고 있다. 대부분이 유학생 등 우리 국민이지만 아직도 하루 5000명이 넘는 인원이 들어오고 있어서 부담이 되고 있다"며 이번 조치의 배경을 설명했다.

최근 자가격리 위반 사례에 대해서는 "일부 자가격리자들의 일탈이 공동체 안위를 배려하는 다수를 허탈하게 하고, 방역에 어려움을 주고 있다"며 "지금까지 적발된 위반사례는 신속히 고발조치하고, 불시점검 확대 등 관리를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특히 "전자손목밴드 도입 문제는 국민 여론을 수렴해서 조만간 결론을 내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정 총리는 전일 비공개 관계장관 회의를 주재하고 전자손목밴드 도입을 논의한 바 있다.

또 이틀 연속 신규 확진자 수가 50명을 밑돈 것에 대해 "반가움보다는 걱정이 앞선다. 인구가 밀집한 수도권에서의 감염이 지속되고 있고 추가적인 확산의 위험은 생각보다 가까이에 있기 때문"이라며 경계심을 늦추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출입기자단 간담회를 개최해 외국인 입국제한 확대, 온라인 개학, 긴급재난지원금 등 코로나19 관련 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견해를 밝힐 예정이다.

 

wngotmd@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