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내외뉴스통신 2020. 4. 10. 17:35


                         이진복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본부장(사진=SBS NEWS화면 캡쳐)



[내외뉴스통신] 주해승 기자= 미래통합당 이진복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이 "'n번방'과 관련된 많은 제보가 있었고, 선거 중에 이를 제시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10일 국회에서 통합당·미래한국당 합동 선거전략대책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어 '주말에 공개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구체적인 사항은 보고를 못 받았는데 제가 알기로는 그렇게 할 계획을 하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또 '여권 인사가 연루됐다는 내용이 있나'라고 묻자 "그런 이야기를 듣긴했다. 구체적으로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같은 '여권인사의 n번방 개입설'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가짜뉴스이며 선거에 미치는 영향도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근형 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미래통합당에서 텔레그램 n번방 관련 의혹을 제기할 것이란 얘기가 나온다'는 기자들의 말에 이같이 답했다.

이 위원장은 "판을 흔들어 보기 위해 마지막 순간 야권에서 (정치공작을) 기도할 수 있을것이라 본다"며 "n번방에 여권의 누군가가 연루됐다는 일종의 마타도어"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뭐가 나오더라도 다 가짜뉴스다"라며 "그럼에도 선거에 임박해서 누군가 연루됐다는 카드를 들고 나올 것은 일찌감치 예상이 됐었다"고 말했다.

또한 이 위원장은 "대다수 국민들의 기대는 문재인 정부가 지금보다 더 잘 해줬으면 하는 바람에 있다"며 "제2의 금모으기 같은 흐름이 형성돼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wngotmd@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