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내외뉴스통신 2020. 7. 1. 12:16

(사진=정석현 기자)

 

[내외뉴스통신] 주해승 기자=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법 시행에 맞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이 이뤄져야 한다며 야당의 협조를 촉구하고 있는 가운데 미래통합당은 공수처법 자체에 반대하는 입장이어서 또 하나의 전선이 형성되고 있다.

 

1일 국회에 따르면 박병석 국회의장은 오는 15일 시행 예정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공수처법)을 앞두고 지난주 교섭단체인 민주당과 통합당에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 위원 선임을 요청했다.

 

국회 관계자는 "지난주 인사혁신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공수처장 후보자 추천 요청 공문을 접수하여 여야 교섭단체가 4명의 위원을 선임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4일 공수처장 후보를 추천해 달라는 공문을 국회에 보냈으나 민주당과 통합당은 아직 위원 선정을 통보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수처법에 따르면 국회에 설치되는 공수처장은 법무부 장관과 법원행정처장, 대한변호사협회장을 비롯해 여야 교섭단체가 각각 2명의 후보를 추천해 모두 7명으로 구성된다. 추천위는 6명 이상의 찬성으로 2명의 공수처장 후보를 대통령에게 추천하고, 대통령이 이 가운데 1명을 낙점해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한다.

 

정부와 여당은 법에 따라 오는 15일 공수처가 출범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통합당은 여당의 공수처 추진에 대해 협박이라고 표하며 공수처 출범 저지 의지를 밝혔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집권 여당의 당 대표는 '당장 법을 고쳐서라도 공수처를 하루빨리 출범시키겠다'고 우리를 협박했다"며 "집권 세력이 패스트트랙이라는 불법-탈법으로 만들어낸 공수처법은 구멍이 숭숭 나 있다"고 비판했다.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036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