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내외뉴스통신 2020. 7. 1. 14:22

(사진제공=YTN 뉴스 영상 캡처)

 

[내외뉴스통신]이성원 기자=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을 싸고 노사가 극한 대립 양상을 보이고 있다.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에서 노동계가 올해보다 16.4% 높은 1만원을 제시한 반면 경영계는 2.1% 낮은 8410원을 최초 요구안으로 각각 제출했기 때문이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4차 전원회의를 열고 내년도 최저임금 금액에 관한 본격적인 심의에 들어갔다.

 

이 자리에서 노사 양측은 내년도 최저임금 금액의 최초 요구안을 내놨다. 최저임금 심의는 노사가 낸 최초 요구안의 격차를 좁히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근로자위원들은 양대 노총 단일 안으로 올해 최저임금(8590원)보다 16.4% 오른 1만원을 제시했다.

 

윤택근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비혼 단신 노동자와 1인 가구 생계비 등 조사 결과다. 노동자가 최저 생계비에 맞춰 '최소한 인간적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필요한 수준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사용자위원들은 올해 최저임금보다 2.1% 삭감한 8410원을 최초 요구안으로 제출했다.

 

하상우 경총 경제조사본부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영세·중소기업·소상공인의 경영 악화, 한국 경제의 역성장 가능성, 지난 3년 동안의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등 삭감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으로 초단시간 노동자가 급증하는 등 부작용도 나타났다고 이들은 지적했다. 지난해 최저임금 심의에서도 사용자위원들은 최초 요구안으로 4.2% 삭감안을 제시한 바 있다.

 

한편, 최저임금위원회는 노사·공익위원 각 9명씩 총 27명으로 구성된다.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036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