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내외뉴스통신 2020. 7. 2. 17:26

                                                                        (사진=금융감독원)

 

 

[내외뉴스통신]연성주 기자= 금융감독원이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에 팔을 걷어붙였다. 

 

시중은행장들을 직접 만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며 은행권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이에 금융감독원은 코로나19 위기 관리 체계를 구축하고 금융권에서도 개인사업자 대출을 더욱 활성화하기로 했다.

  

윤 원장은 2일 주요 시중은행장들과 조찬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개인 워크아웃으로 진행되지 않도록 사전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연체우려 자영업자에 대한 예방적 지원, 매출·수익 회복을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날 열린 조찬 간담회에는 신한·우리·하나·국민·농협·수협·SC제일·씨티은행 등 8곳의 은행장이 참석했다.

 

금감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애로를 겪을 수 있는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소상공인·자영업자 코로나19 위기관리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운영하기로 했다. 위기관리 지원체계는 현장지원단 설치·개인사업자대출119 프로그램 운영·위기관리 컨설팅 운영 등 3가지로 구성됐다.

 

금감원은 우선 원내 '소상공인·자영업자 위기관리 현장지원단'을 설치하기로 했다. 현장지원단 내에는 실무지원반을 두고 산하 실무팀으로 총괄분석팀과 현장상황팀을 배치한다.

 

현장상황팀에는 특히 업종·테마·영업특성별 자영업자의 다양한 목소리를 청취해 애로사항을 신속하게 파악하기 위한 '소상공인·자영업자 현장청취반'을 두기로 했다. 현장청취반은 다양한 현장으로부터 현재 시행되고 있는 각종 금융지원정책의 효과성·활용성·보완사항 등을 주로 수집하게 된다.

  

금감원은 또 연체우려자 사전지원 프로그램인 '개인사업자대출119'를 강화하기로 했다.  개인사업자대출119는 일시적으로 연체에 빠질 우려가 있는 자영업자을 위해 만기연장, 이자감면, 분할상환 등 여러 방법으로 상환부담을 경감해주는 제도다.

 

이 제도는 현재 15개 은행에서 각자 다른 명칭으로 자율 시행되고 있다. 금감원은 영세·취약 개인사업자가 적시에 이 제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은행원이 지원대상 차주 신청 전에 이를 먼저 안내하게 할 방침이다. 관련 안내자료도 다양한 형태로 제작해 배포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은행들이 기존에 '창업'에 집중해 운영하던 컨설팅 지원체계를 '위기관리 컨설팅 체계'로 개편하기로 했다. 코로나19라는 특수 상황을 감안한 이번 조치는 은행과 카드사 등 금융회사가 기존 은행권 컨설팅센터를 활용해 자영업자를 위한 재무·영업·업종전환·채무조정·사업정리·재기교육 등 다양한 위기관리 컨설팅을 지원하게 하는 내용이다. 

  

이날 조찬 간담회에 참석한 8개 시중은행장들도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지원 중요성을 인정했다. 특히 유동성 부족으로 채무 상환에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위한 ‘개인사업자대출119’ 제도를 활성화하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04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