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내외뉴스통신 2020. 7. 3. 10:20

(사진제공=KBS NEWS 영상 캡처)

 

[내외뉴스통신]이성원 기자= 서울시 종로구가 매주 수요일 옛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리던 정의기억연대 '수요 시위'가 코로나19(신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전면 금지했다.

 

종로구는 3일 0시부터 감염병 위기 경보 '심각' 단계가 해제될 때까지 옛 일본 대사관 앞에서 수요 시위와 보수 진영 반대 집회 등 모든 집회와 시위를 금지하기로 했다.

 

집회 금지 장소로 설정된 구역은 율곡로2길 도로와 주변 인도, 율곡로2길 만나는 지점∼경복궁 교차로까지, 경복궁교차로∼종로소방서 도로 및 주변 인도, 종로5길 K트윈타워∼종로소방서 도로와 주변 인도, 삼봉로 주한 미국대사관∼청진파출소 도로와 주변 인도까지로 이번 조치를 위반하면 집회 주최자와 참여자에게 3백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042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