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내외뉴스통신 2020. 7. 3. 15:32

(사진=정석현 기자)

 

[내외뉴스통신] 주해승 기자= 미래통합당과 국민의당이 3일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실패했다며 맹공격을 이어갔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다주택 참모들에게 주택 처분을 권고한 데 대해 "부동산 정책의 근본적 문제는 해결하지 않고, 보여주기식 미봉책으로 해결하려는 대표적 사례"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수도권 집값에 대해 제대로 된 대책을 내놓지 않은 채 눈가리고 아웅만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서울 반포 아파트를 팔겠다고 발표했다가 충북 청주 아파트로 정정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정조준하며 "정부의 경제정책은 결국 소득주도 성장이 아닌 불로소득주도 성장인가"라고 반문했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솔선수범하면서까지 강남 아파트를 지킨 노 실장의 행동 덕에 부동산 가격의 안정화에 대해 긴가민가하던 국민들은 확실한 '시그널'을 받았다"고 비난했다.

 

한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부동산 시장이 불안정해서 국민에게 대단히 송구스럽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 대표는 "가계 유동성이 1500조원을 넘어가기 때문에 부동산 등 자산에 투자가 집중되기 마련이라 금융 규제만을 마련하는 것으로는 한계가 있는 것이 분명하다"며 "주택 공급, 임대사업자 정책, 부동산 규제 정책, 투기 정책까지 다 점검해서 내 집 마련과 주거 불안을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도 "민주당은 종합부동산세법 등 12·16, 6·17 대책의 후속 입법을 7월 국회에서 추진하겠다"면서 "(정부) 정책의 강도가 부족하거나 제도의 허점이 있다면 더 채우고 보완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044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