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내외뉴스통신 2020. 7. 3. 15:44

 

[내외뉴스통신]연성주 기자= SK바이오팜이 상장 이틀째인 3일 또 개장과 함께 상한가를 기록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20위권 내 진입을 목전에 두고 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SK바이오팜은 전일 대비 가격제한폭(29.92%)까지 오른 16만5000원으로 마감됐다. 이는 공모가(4만9000원) 대비 236.7% 상승한 수준이다. 이날 거래량은 55만여 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SK바이오팜의 시가총액은 12조9217억원으로 코스피 시총 순위 21위(우선주 제외)로 뛰어올랐다. 한국전력, LG, SK이노베이션, KT&G, LG전자 등을 뛰어넘었다.

 

지난 2011년 SK의 생활과학(라이프 사이언스) 사업 부문이 단순 물적분할되면서 설립된 신약 개발 업체 SK바이오팜은 국내 기업공개(IPO) 사상 최대 규모인 31조원에 달하는 청약 증거금을 모으는 등 상장 이전부터 높은 관심을 받았다. 청약 경쟁률 신기록도 갈아치웠다.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04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