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내외뉴스통신 2020. 7. 10. 10:04

(사진제공=YTN 뉴스 영상 캡처)

 

[내외뉴스통신]이성원 기자= 트럼프 대통령이 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열어둔 가운데,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올해엔 열리지 않을 거라고 밝혔다.

 

10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조선중앙통신 담화를 통해 개인적인 생각임을 전제하면서도 연내 북미정상회담은 없을 것이며 이는 미국측에나 필요한 것이지 북한으로선 무익하다고 했다.

 

북한으로선 북미정상회담이 열린다해도 어떠한 성과를 기대할 수 없다며, 미국의 결정적인 입장 변화가 없는 한 불필요하며, 특히 올해 중 북미정상회담은 볼튼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예언한 것이기 때문에 절대 그렇게 해줄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김여정 부부장은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적대시 정책을 철회할 때 북미협상이 재개될 것이라면서 일부 제재해제로 영구적 핵폐기를 흥정해보겠다는 어리석은 꿈은 포기하라고 밝혔다.

 

한편, 김여정 제 1부부장은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간 친분에 대핸 언급도 거듭 되풀이했다.

 

김여정 부부장은 담화의 맨 마지막에 트럼프 대통령의 사업에 좋은 성과를 기원한다는 김정은 위원장의 인사를 덧붙였다.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06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