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내외뉴스통신 2020. 7. 10. 10:41

                                                                  (사진=정석현 기자)

 

 

[내외뉴스통신] 주해승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충격에 휩싸인 정치권이 10일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고인을 추모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박 시장 실종 소식이 알려진 뒤 전날 밤 늦게 긴급 대책회의에 들어갔고, 이날 오전 7시30분으로 예정됐던 부동산 종합대책 논의를 위한 당정협의를 취소했다.

 

당초 이번 당정협의에서 정부와 민주당은 부동산 종합대책의 최종안을 확정하고 오전 중 정부 합동 형식으로 그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박 시장의 사망이 확인되면서 관련 일정을 재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와 충청권 예산정책협의회, 김태년 원내대표의 코로나19 백신 개발현황 점검 현장방문 등의 일정이 있었지만 일부 일정을 취소하고 사태를 지켜본다는 방침이다.

 

최근 당 대표 출마 선언 후 언론과의 만남 등 활동을 이어오던 이낙연 의원도 모든 일정을 취소했다. 앞서 이 의원 측은 "장례 절차와 방법이 나오면 박 시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할 예정"이라며 "그 외 다른 일정은 확정되면 공지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당내 유망한 대선주자였던 박 시장의 '미투 의혹'과 사망에 민주당의 충격은 더욱 클 것으로 보인다. 박 시장이 숨진채로 발견되기 전 언론에는 '박 시장이 전직 비서에 대해 지속적인 성추행을 했고 경찰에 고소장이 접수됐다'는 내용이 보도됐다.

 

앞서 지난 4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비서에 대한 강제추행으로 사퇴한 사실과, 여권 유력 대선주자였던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수행비서에 대한 성폭행 혐의로 지난해 9월 징역 3년6개월 형을 받고 복역 중인 가운데, 박 시장 관련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파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박 시장의 장례 일정이 공개됨에 따라 향후 정치 일정 등에 대한 내부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미래통합당은 박 시장 사망에 대해 여권과 국민들이 받은 충격을 고려해 대여 공세는 접은 채 추모 분위기에 합류한 것으로 보인다. 아직까지 발표된 공식입장은 없는 상태이다.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060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