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내외뉴스통신 2020. 8. 3. 17:54

 

[내외뉴스통신]= 문상혁 기자= 마이크로소프트가 중국 동영상 공유앱 '틱톡' 인수 협상을 재게했다.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가 중국 모바일 동영상 공유앱 '틱톡'(TikTok·중국명 더우인)의 미국사업 인수협상을 공식화한다고 3일 밝혔다. 미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국가안보 위협'을 내세워 '틱톡 퇴출'을 압박하는 상황에서 인수·합병(M&A)이라는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애초 MS의 틱톡 인수에 부정적이었던 트럼프 대통령은 45일 매각 시한을 놓고 인수협상 동의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MS는 "대통령의 우려를 해소하는 것의 중요성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며 "틱톡 인수에 있어 미국 재무부 등에서 안보 심사를 완전하게 받을 것이며 미국에 제대로 된 경제적 이익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틱톡 모회사인 바이트댄스(중국명 쯔제탸오둥<字節跳動>)와 신속하게 협상을 진행해 다음달 15일 이전에 마무리할 예정"이라며 "미국 행정부, 대통령과도 조율을 이어가겠다"고 설명했다.

 

틱톡 인수 협상은 미국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 감독하에 이뤄질 예정다.

 

MS는 미국뿐만 아니라 캐나다·호주·뉴질랜드에서 틱톡 사업을 인수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 내 다른 투자자들도 인수협상에 공동 참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45일의 매각 시한(9월 15일)을 지정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이는 틱톡의 미국 내 사용금지 방침을 45일간 늦추겠다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그동안 미국 정부가 줄곧 '틱톡 퇴출'을 압박한 기조에서는 한 발 물러선 모양새다.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12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