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내외뉴스통신 2020. 8. 4. 10:18

국회의사당 전경(사진=정석현 기자)

 

[내외뉴스통신] 주해승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4일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 공공임대와 공공분양을 포함한 상당한 규모의 신규 주택을 공급하기로 결정했다.

 

당정은 이날 국회에서 협의회를 열고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한 주택공급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오늘 당정이 최종 조율 후에 발표할 주택공급 확대 방안에는 언론과 시장에서 예상했던 것보다는 더 많은 공급물량이 담겨있을 것”이라며 "신규 주택공급의 상당 부분은 공공임대와 공공분양으로 채워질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신규 주택 공급은 상당 부분 공공임대, 공공분양으로 채워져 무주택 서민의 주거안정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오전에 실수요자를 위한 주택공급대책을 발표한 후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부동산세법을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늘어난 주택공급이 투기세력의 먹잇감이 되는 우를 범하지 않겠다"며 "가짜·과장뉴스와 편법, 빈틈만들기 등 투기세력의 시장교란행위를 모든 정책으로 대응해 발본색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그간 당정은 3기 신도시 조성 등을 통해 수도권에 30만 호를 공급하고 5.6 대책에서 용산 정비창 및 공공기관 부지 등에 7만 호를 공급하는 등 지속적으로 주택공급 확대를 추진해오고 있다”며 “이를 통해 서울 아파트 공급은 연 4만 호 수준에서 향후 3년간 4만 6000호 수준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2023년 이후에도 안정적 주택공급이 필요하고, 시장 정상화와 불안심리 해소를 위해 서울권역 실수요자에게 주택 공급 확대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군부지와 이전기관부지 등 신규택지를 최대한 발굴하고, 노후단지의 고밀도 재건축 등 정비사업 공공성 강화를 통한 도심 내 공급 확대 방안이 필요하다"며 "청년 신혼부부, 30∼40대와 노장년층의 다양한 주택수요에 대응한 맞춤형 주택과 복지시설 공급을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주택 공급물량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제로베이스에서 검토했다"며 "태릉 골프장을 검토하되, 그 외 그린벨트는 미래세대를 위해 보존한다는 원칙 하에 대상으로 선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12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