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내외뉴스통신 2020. 8. 4. 10:50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사진=YTN NEWS화면 캡쳐)

 

 

[내외뉴스통신] 주해승 기자=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권력형 성범죄’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수사 중인 사건”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미래통합당 김미애 의원은 3일 여가위 전체회의에 출석한 이 장관에게 “박 전 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건을 권력형 성범죄 사건이라고 생각하느냐”고 물었고, 이 장관은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 죄명을 규정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답했다.

 

통합당 김정재 의원은 “여가부가 성폭력 은폐부가 됐다”며 이 장관을 향해 “사퇴하라”고 질타했다.

 

같은 당 전주혜 의원은 여가부가 지난달 14일 낸 입장문에서 ‘피해자’ 대신 ‘피해고소인’이라고 명시한 것을 지적했고, 이 장관은 “중립적 표현이었다”면서도 “피해자라는 표현을 좀더 적극적으로 썼어야 했다고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이어 전 의원이 여가부가 정권의 눈치를 보느라 입장문 발표가 늦어진게 아니냐고 묻자 이 장관은 “피해자 상황을 최대로 고려해서 발표 시점을 선택했다”고 답하며 “여가부는 시민단체가 아니라 입장 표명보다는 대책 마련을 우선으로 하다 보니 국민께서 답답함을 느끼셨으리라고 생각한다”,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만드는 데 더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권인숙 의원 역시 “적어도 안희정 전 충남지사 사건 때 개선대책을 냈다면 공직사회 성범죄 예방 효과를 거두지 않았을까”라며 여가부의 미흡한 후속대응을 지적하기도 했다.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124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