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내외뉴스통신 2020. 9. 18. 14:51

                                                                    (사진제공=네이버지도)

 

 

[내외뉴스통신]이성원 기자

 

750조에 달하는 돈을 관리하는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직원들이 대마초 흡입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전북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대마초를 피운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기금운용본부에서 대체투자를 담당하는 책임 운용역 A씨와 전임 운용역 B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대마초 투약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이들의 모발 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A씨 등은 조사 과정에서 '마약을 했다'고 진술했지만, 아직 경찰은 물적 증거를 확보하지 못했다. 소변검사에서는 음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마약 투약 시기 등이 불분명해 모발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현재 수사 중인 사안이라 구체적 경위 등은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국민연금은 징계위원회를 열고 직원 4명을 모두 해임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들에 대한 수사는 국민연금 내에 퍼진 소문에서 비롯됐다.

 

경찰은 '국민연금 직원이 마약을 했다'는 풍문을 접하고 수사에 착수, 이들을 불러 조사했다.

 

김용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이 같은 일이 다시 벌어지지 않도록 후속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59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