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데일리대구경북 2018. 7. 18. 17:37

경북도, 민선7기 일자리 10만개 향한 발판 마련

SK바이오사이언스와 안동 바이오산단내 백신 제조설비 분야 천억원대 대규모 투자 유치 체결

사진제공 경상북도
▲ 사진제공 경상북도


(데일리대구경북뉴스=김형만 기자)경상북도와 안동시가 차세대 먹거리 선도 산업인 백신 분야 천억원대 대규모 투자유치를 이끌어 냄에 따라 민선7기 투자유치 20조, 일자리 10만개를 향한 첫 항해를 시작하게 됐다.
 
경상북도와 안동시는 18일 오전 10시 30분 안동 바이오산업단지 내 소재한 SK바이오사이언스의 백신공장 ‘L하우스’에서 이철우 도지사, 권영세 안동시장, SK디스커버리(SK케미칼, 바이오사이언스, 가스 등의 지주회사) 최창원 부회장,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대표이사, 김광림 국회의원, 김성진·김명호·김대일 도의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바이오산업의 핵심인 백신 제조 공장 증설을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7월 1일 SK케미칼 백신사업부에서 분할해 신설된 기업이다. 이번 투자협약으로 SK바이오사이언스는 안동 바이오산업단지 내 62,626㎡ 규모의 부지에 ‘22년까지 5년간 약 1천억원을 투자해 세포배양 독감백신 등 주요 백신의 상업 생산설비를 확충하게 됐다.
 



기존 SK케미칼 백신사업부는 ‘08년 안동에 백신공장 건축을 결정한 이후 설비 구축 및 연구 개발 비용으로 약 4천억 원을 투자해 세계 최초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 ’스카이플루4가’와 세계 두 번째 대상포진 백신 ‘스카이조스터’등을 개발했다.


또한 차세대 폐렴백신, 자궁경부암, 소아장염, 장티푸스 백신 등 고부가가치의 프리미엄 백신 개발과 상업화를 위해 지속적인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SK바이오사이언스의 대규모 설비 투자가 이뤄지면 글로벌 백신분야 시장 선점과 연관 산업의 활성화, 100명에 이르는 양질의 신규 고용 창출로 이어져 도청 신도시 조성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여진다.

그동안 경북도와 안동시는 4차산업 혁명을 가져올 바이오산업을 미래전략산업으로 선정하고 백신산업 지역 거점화를 위해 경북바이오산업단지를 조성하고 SK바이오사이언스 백신공장과 혈액제제공장, 국제백신연구소 안동분원, 경북바이오산업연구원 등 연구시설 및 산업인프라 구축을 통해 경북 북부지역을 글로벌 바이오백신산업 메카로 육성해 나가고 있다.





특히 경북도는 민선7기 도정방침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기업유치에 사활을 걸고 산업단지분양 및 기업유치 T/F팀 운영, 4차산업혁명 선도 기업유치, 투자유치 기동단 운영, 외부 전문가를 활용한 특별위원회 운영 등 철강, 전자, 자동차로 대한민국의 산업과 경제를 이끌었던 경북을 대한민국 산업과 경제의 중심지로 만드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이날 투자유치 체결식에서 “일자리가 없어 지역을 떠나는 젊은이가 없도록 일자리 창출에 모든 도정을 집중하겠다.”며 “SK바이오사이언스를 통해 안동을 비롯한 북부지역을 글로벌 백신산업의 전초기지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