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SH 2013. 4. 6. 10:59

 

"인정의 유통기한"

늦은 밤,
한 청년이 24시간 편의점에 들어왔습니다.
행색이 지저분하고
몸에서는 냄새까지 나는 청년이었어요.
편의점에선 할아버지 혼자 계산대를 지키고 있었죠.

손님을 반갑게 맞이하는 할아버지를 뒤로 하고,
청년은 빵 진열대 쪽으로 성큼 걸어갔습니다.
청년은 빵을 하나씩 들고
유통기한을 확인하기 시작했어요.

벽시계가 자정을 살짝 넘어가는 순간,
청년은 기다렸다는 듯이 빵 하나를 들고
계산대 가까이 걸어왔습니다.

그런데, 계산대는 그냥 지나쳐
갑자기 밖으로 뛰어나가 버리는 것이었어요.
편의점에서 할아버지가
황급히 쫓아 나오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청년은 어두운 골목으로 몸을 숨겼어요.

5분 가량 시간이 흐른 뒤,
청년은 아무도 없는 것을 확인하고
편의점과는 반대 방향으로 걸어갔습니다.

그런데 한 50미터 정도 걸었을 무렵,
청년의 어깨에 투박한 손이 가볍게 내려앉았어요.
편의점의 바로 그 할아버지였습니다.
할아버지는 아무 말도 하지 않고,
그냥 서 있기만 했어요.

"아침에 먹을 게 없어서 훔쳤어요.
자정을 넘기면서 유통기한이 지난 빵이에요."
청년은 들고 있던 빵을 내밀며,
따지듯 말했습니다.

그러자 할아버지는 웃옷 주머니에서 우유를 꺼내주며,
이렇게 얘기했어요.
"그런 빵이 하나 있었지.
목이 메일 테니, 이 우유와 함께 먹어요.
젊은이, 인정에는 유통기한도 없어요."

내 마음 속 인정의 유통기한은 얼마인가요?
혹시 삶이 너무 바쁘고 치열해서
남을 돌아볼 여유조차 갖지 못한건 아닌가요?
한번쯤 한 없는 인정을 베풀어보세요.

- 사랑은 주는 사람이 더 행복하답니다. -

*출처 : 사랑밭새벽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