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Wild Rose Country

아름다운 캐나다의 로키산맥과 광활한 대평원의 동네로

[요호 국립공원2]정상의 오하라 호수 & 매리 호수 2편/Lake O'Hara, Yoho National Park

댓글 14

Travel Log/로키산맥

2020. 8. 7.

 

오하라 호숫가의 울창한 침엽수와 해발 2,703 미터의 위엑시 산/Mt. Wiwaxy 

 

 

 

30도가 넘는 더위에 3시간동안 올라 오느라 흘린 땀을 식힐 겸

아주 맑은 오하라 호숫가에 서서 잠시 주위를 돌아 보면서...

 

 

 

오호라 호수 주위엔 정상에 만년설이 여전히 있는 3,000미터가 넘는 산들이

병풍처럼 둘러 싸허 포근한 느낌마저 든다.

 

 

 

오하라 호수를 끼고 이어지는 좁은 트레일을 따라서...

 

 

 

단체사진도 박고...

 

 

 

 

 

 

 

 

 

 

 

 

 

 

 

 

호수의 폭이 아주 좁아져서 호수의 물이 아래로 빠르게 흐른다.

 

 

 

폭이 아주 좁아지면서, 마치 강처럼 보이고,

좁아진 호수를 잇는 다리도 있다.

 

 

 

다리 위에서 함께...

 

 

 

 

 

 

좁아지 호수를 통과하니...

 

 

 

시원하게 뚫린 넓다란 오하라 호수가 눈에 들어 온다.

 

 

 

호수 뒷편에는 알버타주와 브리티쉬 컬럼비아주의 경계에 위치한

해발 3,464 미터에 달하는 빅토리아 산이 버티고 있다.

 

 

 

서서히 서쪽 하늘로 지는 눈부신 햇빛으로 빙하가 덮힌 가운데에 보이는 빅토리아 산의 모습은

오히려 맑은 호수에 반사된 모습이 더 명확한 것이 흥미롭다.

 

 

 

오하라 호수/Lake O'Hara는 B.C. 주에 위치한 요호 국립공원에 속해 있으며,

해발 2,100 미터의 높은 고지에 위치해 있다.

 

 

 

호수의 면적은 약 344,000 평방미터이며,

수심은 42미터 정도이다.

 

 

 

 

 

 

이 아름다운 호숫가에는 방문객들을 위해서 지어진

Lake O'Hara Lodge의 캐빈들이 엽서의 그림처럼 위치해 있다.

 

 

 

 

 

 

 

 

 

 

 

 

 

 

 

 

 

 

원래 트래킹 계획은 왕복 40분이 걸리는 붉은 선의 트레일을 올라서

높은 곳에서 오하라 호수와 서쪽에 있는 매리 호수를 보기로 했지만,

더운 날에 땀을 흘리고 올라와서 피곤한지 더 이상 오르지 않겠다고 한데다가

시간도 늦어져서, 혼자서 얼른 올라가서 사진 한 두장만 찍겠다는 말을 남기고

얼른 트레일 길을 올랐다.

 

 

 

왼편에 보이는 에머랄드 빛의 매리 호수/Mary Lake와

오른편에 오하라 호수의 모습을 담고 후딱 아래로 내려갔다.

 

 

 

 

시간에 쫓겨서 트레일 꼭대기까지 못 올라가서 보지 못한

오하라 호수와 매리 호수의 아름다운 모습을 구글에서 모셔 왔습니다.

 

 

 

 

호수에서 다시 주차장까지 3시간 반 이상을 걸어 내려가야 해서

아쉽게 여기서 발을 돌렸다.

 

 

 

 

 

 

 

 

 

 

 

 

 

 

 

내려가는 길에서...

 

 

 

 

 

 

 

다리가 아파서 점점 뒤로 쳐지는 맏딸과 보조를 맞추고 천천히 내려오는 부녀...

 

 

 

해의 위치가 달라서인지 올라갈 때와 사뭇 다른 모습의 로키의 산들

 

 

 

시간이 늦어져서인지, 내려가는 사람도 올라오는 사람도 아무도 없어서 한적하다.

 

 

 

트레일에서 만난 야생화 1

 

 

 

야생화 2

 

 

 

호수에서 흘러 내린 물이 커다란 강과 트레일 가에 시냇물이 되어서 졸졸 흘러 내려가서

손과 얼굴도 씻고, 땀으로 젖은 팔다리를 적시면서 내려가기에 참 좋았다.

 

 

 

만약 가지고 간 물이 다 떨어졌다면, 입을 대고 마셔도 좋을 정도로 맑고 차다.

 

 

 

 

 

 

야생화 3

 

 

 

야생화 4

 

 

 

야생화 5

 

 

 

야생화 6

 

 

 

야생화 7

 

 

 

길 가의 널린 야생화들...

 

 

 

맑은 물, 공기 그리고 밝은 햇살 덕분인지

각종 야생화가 만발해서 은은한 향기가 피곤함을 달래 준다.

 

 

 

주차장까지 약 4 Km를 남겨두고,

혼자서 뒤쳐서 오는 딸을 기다렸다가 함께 보조를 맞혀서 

두런두런 이야기를 하면서 내려갔다.

 

 

 

트래킹을 시작한지 7시간 15분만에 주차장에 제일 먼저 도착한 막내가

뒤늦게 도착한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계속해서 테카카우 폭포/Tekkakaw Falls 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