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Wild Rose Country

아름다운 캐나다의 로키산맥과 광활한 대평원의 동네로

EIU가 발표한 2020 세계에서 가장 살기 비싼 도시 톱10/World’s most expensive cities

댓글 15

People & Places/넓은 세상에서

2020. 11. 25.

 

 

세계에서 살기에 가장 비싼 도시 1위로 랭크된 프랑스, 파리

 

 

 

영국의 권위 있는 주간 경제잡지인  이코노미스트/The Economist의 자매회사인

EIU(Economist Intelligence Unit)가 2020년도 살기에 가장 비싼 도시들을 

지난주 11월 18일에 아래와 같이 발표했다.

 

 

뉴욕의 물가 지수를 100으로 보고 비교된 지수를 전 세계의 도시별로 분석한 지도

출처: EIU

 

 

 

가장 물가가 비싼 도시 공동 1위로 랭크된 싱가포르

 

 

 

 

 

Ranking                  City                       Country                  Living Index          2019 Ranking

1

Zurich /취리히

Switzerland

103

+4

1

Paris /파리

France

103

+4

1

Hong Kong /홍콩

 

103

  0

4

Singapore/싱가포르

 

102

-3

5

Tel Aviv/텔아비브

Israel

101

+2

5

Osaka/오사카

Japan

101

-4

7

New York/뉴욕

USA

100

-3

7

Geneva/제네바

Switzerland

100

+3

9

Los Angeles/LA

USA

 96

-1

9

Copenhagen/코펜하겐

Denmark

 96

+2

 

 

 

살기에 비산 도시 공동 1위로 랭크된 취리히

 

 

 

2020년도 세계 물가 조사/Worldwide Cost of Living Survey 보고서에 따르면

프랑스의 수도, 파리, 홍콩 그리고 스위스의 취리히가 

올해 가장 살기에 비싼 도시로 공동 1위로 랭크되었다.

이 보고서는 133 국가에서 140개의 물가를 비교 분석해서 집계되었으며,

2020년도 예년과 달리 코비드-19으로 판도가 달라진 점이 특이하다.

 

 

 

 

 

                                              2019년도에 비해서 변동한 2020년도 평균 물가지수

                                                   Recreation/레크리에이션

                                                   Personal Care/

                                                   Tobacco/담배

                                                   Alcohol/술

                                                   Domestic Help/집 도우미

                                                   Transport/교통비

                                                   Groceries/식재료

                                                   Household/집 관리

                                                   Utilities/전기, 물, 가스비

                                                   Clothing/옷

 

 

 

 

살기에 비싼 도시 4위로 랭크된 싱가포르

 

 

코비드-19 때문에 많은 직장인들이 집에서 근무하게 되면서, 소비 패턴이 예전과 많이 달라졌다.

예를 들면 2019년도에 비해서 랩탑과 컴퓨터 값은 평균 18,7%가 증가했는데 반해서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서 슈퍼마켓, 병원 등 사는데 꼭 필요한 곳을 제외하고는

오랫동안 락다운/봉쇄 상황에 놓이게 되면서 신발과 옷의 소비는 크게 줄었다.

 

그리고 장기화된 팬데믹 상황에서 술의 소비가 증가하면서 술값도 따라서 증가했고,

근래에 들어서 감소 추세의 담배 소비량도 크게 증가했다.

 

 

 

 

공동 5위에 오른 일본 오사카

 

 

코비드-19으로 락다운이 되자, 위기의식을 느낀 사람들이 한꺼번에 화장지, 밀가루, 파스타 등을

사재기하게 되면서, 바닥이 나자 생필품 가격이 급속도로 올랐으며,

전자제품 공장이 몰려있는 중국의 우한이 코로나의 시초가 되면서

공장 가동이 정상가동이 중단되면서, 전자제품의 공급에 큰 차질이 생기는 등,

2020년에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물가에 끼친 영향이 모든 면에 끼친 것을 알 수 있다.

 

 

 

공동 5위에 랭크된 이스라엘, 텔아비브

 

 

 

 

 

이렇게 이 자료에서 보여 주듯이 2020년은 코로나 바이러스가

우리가 일상을 살기 위해서 소비하는 패턴과 우리의 생활 패턴까지

송두리째 변화시켜 놓았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제 독일의 바이온테크/화이저, 미국의 모더나, 영국의 옥스포드/아스트라제네카

세 개의 제약회사가 백신을 성공적으로 개발했으니 하루 빨리 널리 보급이 되어서,

2021년은 코로나의 횡포에서 벗어나서 우리의 일상을 되찾는 해가 되길 소망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