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Wild Rose Country

아름다운 캐나다의 로키산맥과 광활한 대평원의 동네로

10 2020년 07월

10

Travel Log/로키산맥 [재스퍼 여행20]말린 호수, 메디신 호수 & 오랜만에 만난 곰 가족/Maligne Lake, Medicine Lake in Jasper National Park

빙하가 만든 메디신 호수 메디신 호수는 말린 호수에서 남동쪽에 위치해 있다. 연일 내린 비로 호숫가로 이어지는 목조 계단이 물에 잠겨서 더 이상 내려갈 수가 없다. 원래 호수는 청아한 에머랄드 빛인데, 홍수가 내린 직후라서인지 물이 탁하다. 작년에 발생한 산불로 왼편에 있는 나무들이 탔지만, 그 아래에 새로 뿌리를 내리고 솟아나는 어린 나무들이 많이 보여서 다행이다. 타 버린 나무들 사이에 충분한 햇볕을 받고 파릇파릇 Lodge pole 나무가 자라나고 있다. 계속해서 남쪽으로 차를 몰고... 말린 호수 주차장에 도착했다. 기온이 16도로 올라가서, 차에서 짧은 치마 바지로 갈아 입고, 2-3년에 한 번 꼴로 찾는 눈에 익은 말린 호수 트레일로 향했다. 카누나 카야크를 타고 느긋하게 말린 호수를 건널 수..

08 2020년 07월

08

People & Places/넓은 세상에서 영화 음악의 거장 모리코네/Enrico Morriocne 의 죽음을 애도하면서...

에니오 모리코네/Ennio Morricone 서부영화, 로맨스, 공포, 공상과학에 걸쳐서 다양한 장르에 걸쳐서 70년동안 500 여개의 영화작품을 작곡한 영화 음악의 대가인 이탈리아 출신 작곡가 모리코네씨가 91세의 나이로 타계했다. 모리코네씨는 10일 전에 대퇴골 골절상을 입은 후 후유증으로 로마의 한 클리닉에서 7월 6일에 사망했다고 그의 변호사인 아쑴마시가 발표했다. 모리코네시는 사망 전에 자신의 부고를 직접 썼는데, 그는 "나, 에니오 모리코네는 죽었다. 고로 나는 나와 가깝게 지내던 모든 친구들과 멀리 떨어져서 사는 친구들 모두에게 나의 애정을 담아서 인사를 전합니다." 라고 시작해서, 그는 "사랑하는 친구들의 일일이 나열하기엔 불가능하지만," 이라고 하면서 가족의 이름과, 가장 친한 친구들의 ..

07 2020년 07월

07

Travel Log/로키산맥 [재스퍼 여행19]4개월만에 다시 문을 연 재스퍼 국립공원을 찾아서/말린 협곡/Maligne Canyon Trail in Jasper National Park

재스퍼 국립공원 안으로 들어서서... 코로나 바이러스 팬대믹으로 캐나다 국립공원들이 3월에 모두 폐쇄되었다. 지난 30년간 매년 봄과 여름이면 두 세번 어김없이 온 가족이 로키 산맥으로 가족여행을 다녀 오다가, 6개월 전에 이미 예약을 해 두었던 캐빈과 B&B를 코로나 사태로 다 취소가 되는 바람에 올해 가족여행을 갈 계획이 무산되고 말아서 다들 낙심이 컸다. 다행스럽게도, 6월 중순에 밴프와 재스퍼 국립공원이 다시 오픈된다는 뉴스가 들렸지만, 코로나 사태가 완전히 종식된 것도 아니고, 2차, 3차 감염 뉴스도 계속 이어져서, 일단 로키 여행계획을 유보했다. 그러다가, 지난 주 목요일에 주말에 1박2일로 재스퍼 국립공원에 다녀 오자는 제안에 귀가 솔깃해서, 토요일에 있는 레슨을 금요일로 변경한 후, 바로..

03 2020년 07월

03

About me...Helen/헬렌의 일상에서 7월 1일 캐나다 생일(Canada Day)엔 수제 햄버거를 먹어요.

7월 1일 캐나다 데이에 저녁으로 먹은 수제 햄버거 매년 7월 1일은 캐나다 데이(Canada Day/(불어:Le Jour de la Confédération)로 캐나다의 생일에 해당하는 날이다. 캐나다는 16세기에 프랑스 식민지로 출발해서, 아브라함 평원 전투에서 승리한 영국의 손으로 식민지가 되었다가, 1867년 7월 1일에 헌법/Constitution Act 이 통과되면서, Upper 캐나다(현 온타리오), Lower 캐나다(현 퀘벡), 노바 스코시아와 뉴 브런스위크 식민지 지역이 연합되어서 영국 제국 내의 한 국가로 탄생했다. 2014년 에드먼튼에서 캐나다 데이에 폭죽/fireworks 놀이가 펼쳐진 모습 이 날은 원래 도미니언 데이/Dominion Day라고 불리다가 1982년에 헌법/Const..

01 2020년 07월

01

People & Places/넓은 세상에서 코로나때문에 모든 공연은 사라졌지만, 여전히 건재한 피아노

코로나 바이러스 팬데믹이 시작되면서, 지구촌 곳곳에 사람이 많이 몰리는 다양한 공연들이 무기한 연장되거나 취소가 되었다. 그리고 Lockdown 이 시행되면서, 사람들의 바깥출입이 억제되면서 경제적으로 큰 손실을 초래했고, 특히 소규모 자영업자들은 큰 타격을 입게 되고, 따라서 많은 비지니스들이 폐업을 하거나, 직장을 잃은 사람들도 계속 늘어나고 있다. 대부분의 오래된 피아노 악기점의 판매 책임자나 주인들도 다른 소상인들처럼 경제적으로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예측하고, 폐업까지 준비하고 있었다. 그런데, 정부의 방침대로 피아노 쇼룸이 닫혔고, 경제는 곤두박질하고, 전 세계적으로 크고 작은 모든 공연은 거의 사라졌는데도 불구하고, 예상을 뒤엎고, 쇼룸도 없는 악기점의 피아노는 계속 팔려 나가기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