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佳人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우즈베키스탄! 안녕!!! 이제 우리 떠나야 해!!!

댓글 14

우즈베키스탄/타슈켄트

2019. 12. 9.

 

이제 순식간에 우즈베키스탄 9박 10일의 여행이 끝났습니다.

동서양의 교통로로 실크로드에서 카라반이 꼭 거쳐 지나가야 했던 나라가 바로 우즈베키스탄이었고

그런 이야기가 드라마나 역사에도 중요하게 언급되는 나라가 우즈베키스탄이 아닌가요?

 

또 우리나라와는 이미 1500년 전 이상부터 서로 교류를 했던 가장 서쪽에 있는 나라 중 한 곳이었지요.

오늘은 타슈켄트를 떠나 아제르바이잔 바쿠로 들어갑니다.

2019년 5월 2일 목요일의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어제는 숙소에 들어온 후 저녁에 다시 브로드웨이를 산책 삼아 다녀왔습니다.

이미 전날 다녀온 곳이지만, 그냥 숙소에 머물기 답답해 산책하려고 나갔다 왔습니다.

이번 우즈베키스탄 9박 10일의 여행은 35일간의 제법 긴 코카서스 3국 여행을 앞둔 워밍업이었습니다.

 

우리의 우즈베키스탄 여행은 많은 도시 중 네 개 도시만 구경했습니다.

제일 먼저 히바였지요.

히바는 다듬지 않은 오래전의 모습 그대로 살아가는 모습처럼 느껴진 곳이었습니다.

 

이찬 칼라라고 하는 토성으로 둘러싸인 올드타운은 정말 시간여행을 하는 듯한 느낌이 들었지요.

그랬기에 상대적으로 화려했던 다른 도시에 비해 꾸미지 않은 수수함에 더 눈길이 많이 갔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당시 이곳 히바를 다스리던 왕궁에서는 그때의 모습을 재연하는 연극을 하기도 했지요.

 

부하라는 위치상으로 히바와 사마르칸트의 중간에 있는 곳으로 딱 중간 정도의 화려함이 있었던 곳이었습니다.

그래도 과거 부하라 왕국의 왕궁이 있었던 곳이라 사막의 등대 역할을 했던 위대한 칼란 미나렛을 비롯해

우리 눈길을 잡을 만한 충분한 요소가 많았던 곳이었지요.

 

사마르칸트는 역시 명불허전이라고 생각된 것이었습니다.

옛날 티무르가 도읍으로 삼았기에 화려함에서는 가장 뛰어난 도시였습니다.

티무르가 했던 말, "나의 힘을 보려거든, 내가 세운 위대한 건축물을 보라!"라고 했기에...

세상에 이런 화려한 곳도 많지 않으리라 생각합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기름을 발라 놓은 듯 반질거리고 너무 화려하기에 오히려 과유불급이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렇다고 좋지 않다는 말은 절대로 아닙니다.

너무 좋기에 오히려 흠잡을 게 없기에 정이 덜 가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었습니다.

정말 죽기 전에 꼭 구경해야만 하는 곳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사마르칸트 아프로시압 박물관에서는 우리 조상이라고 추정하는 고구려 사신의 모습을 볼 수 있어 좋았습니다.

타슈켄트는 우리 눈에는 크게 눈길을 끌만한 곳이 별로 보이지 않았습니다.

여느 나라의 수도처럼 그런 평범한 느낌이 들었지요.

 

어디까지나 개인적인 느낌으로는 네 곳 중 화려한 사마르칸트보다는 거친 듯 꾸미지 않은 히바가 가장 좋았습니다.

거친 사막 한가운데 서서 오랜 세월을 묵묵히 모래바람을 견디며 수천 년을 이어온 모습 그대로였기에

더 마음이 끌렸는지 모르겠습니다.

 

우즈베키스탄을 여행하며 많은 이곳 사람을 만나게 되는데 재미있는 것은 우리말을 하는 사람을

자주 만나게 되었는데 우리나라에 와서 몇 년간 일했다는 사람과 그곳 한국 문화원이나 어학원에서

한국어를 배워 우리와 한국어로 이야기하고 싶어 하는 사람들이 무척 많았습니다.

 

적어도 하루에 서너 명은 만났던 기억이 있네요.

더군다나 우리에게 다가와 대화를 나누거나 함께 사진찍기를 원하는 사람이 특히 많았습니다.

오래전부터 카라반이 지나다닌 곳이라 외국인에 대한 편견이 없어졌기 때문일까요?

 

좌우지간, 그들과는 다른 외모나 외국인에 대한 편견을 버리고 스스럼없이 함께 사진을 찍자고 하네요.

늙은이와 사진을 찍어 뭣에다 쓰려고?

우리가 한류 스타도 아닌 할배와 할멈들인데 적어도 하루에 대여섯 번은 함께 사진을 찍었지 싶습니다.

 

이제 공항에서 출발할 때 우즈베키스탄에서 머물렀던 숙소의 거주 등록을 대신하는 숙박 증명서를 받아

출국 때 보여주어야 한다고 알고 왔습니다.

그래서 하나도 빠짐없이 모두 받아 두고 인원수대로 챙겨 공항에 왔습니다.

 

글쓴이 : 佳人


오늘의 佳人 생각

이런 제도는 아무래도 사회주의의 잔재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러시아는 아직도 1주일 이상 머무를 경우 거주 등록을 해야 하고 중국 또한 여권을 숙소에 보여주고

대신 등록을 하지요.

베트남 또한 자본주의 물결이 휩쓸고 있지만 여태 같은 제도로 운영하고 있더라고요.

 

그러나 이런 제도가 이곳 우즈베키스탄에서는 사라졌는지 아니면 노인들이라고 봐주는지

우리가 출국할 때는 확인조차 하지 않고 그냥 공항 출국심사를 통과했습니다.

우리는 첫날 숙박을 야간 침대열차에서 했기에 기차표까지 버리지 않고 보관해 두었는데...

우리에게는 번거로운 일이 분명하지만, 그것도 그 나라의 정책이니 따라야 하겠지요.

안녕! 우즈베키스탄~ 이제 우리 헤어져야 해~~

 

사마르칸트에서 문제를 일으킨 동행과 따로 다니기로 했더니만,

타슈켄트에 2박하며 지내는 동안 서로 얼굴 마주보지 않으니 한결 좋습니다.

이렇게 마음이 맞지 않은 사람끼리는 각자 다니며 여행하는 것이 더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