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佳人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누구를 위해 종을 울렸을까요? 게르게티 츠민다 사메바에서는...

댓글 16

조지아/스테판츠민다

2020. 2. 4.

게르게티 츠민다 사메바 성당에 오르면 또 하나의 장관을 볼 수 있지요.

바로 스테판츠민다 전경을 내려다볼 수 있는 덤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렇기에 이곳에 올라야 합니다.

 

그렇게 전설과 현실 속을 방황하며 오르다 보면 어느새 오늘의 목표지점인 수도원이

멀리 보이는 언덕 위에 도달합니다.

감히 단언컨대, 이 모습이 바로 조지아를 대표하는 사진이라고 생각합니다.

게르게티 츠민다 사메바라는 조지아 정교회 수도원이죠.

바로 이곳이 조지아의 대표선수라고 해도 되는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자리에 서서 바라보면 마음의 울림이 오는 곳입니다.

누구는 눈물이 흐를 정도의 전율을 느낀다고 합니다.

이곳이 바로 그런 느낌이 있는 장소잖아요.

걸어서 올랐기에 더 그런 느낌이 들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조지아 여행은 이런 수도원을 찾아다니는 여행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서유럽 여행이 성당 투어이듯이...

성당 본당 안으로 들어가려면 여성은 긴 치마를 입어야 합니다.

 

종탑을 지나 입구로 들어서면 본당 안으로 들어가기 전에 보이는 위의 장소에 스카프 같은 것을 걸어두었습니다.

성당 본당 안으로 들어가시려면 여성은 긴치마를 입지 않거나 바지를 입으신 분은

이곳에서 스카프로 치마처럼 두르고 안으로 들어가시면 됩니다.(무료)

 

이 나라 국민 대부분이 믿는 조지아 정교회는 이렇게 유럽의 성당과는 달리 사람이 쉽게 접근하기 어려운 곳에

외롭게 서 있습니다.

지금까지 보았던 유럽의 성당 대부분은 도심 한가운데 세워진 모습이었잖아요.

그래서 대부분 성당이라고 부르지 않고 수도원이라고 부르나 봅니다.

조지아에서 차를 타고 가는 도중 기사는 십자가를 만나거나 외진 곳의 수도원을 보면

꼭 성호를 그리며 지나가더라고요.

들에게 신앙은 생활이었던 것입니다.

그러나 그것보다는 추월과 난폭운전을 하지 않았으면 더 안전한 여행이 될 터인데...

아마도 성호를 긋고 난폭하게 밟는 차는 안전을 보장받았을까요?

 

그야말로 조지아의 수도원은 신앙을 위한 순수한 장소의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혼탁한 세파에 물들지 않고 오직 신앙만을 위한 그런 장소 말입니다.

 

서유럽의 성당은 대부분 도시의 가장 중심되는 곳에 있어 접근이 쉽고 그 때문에 빨리 세속에 물들고

권력과 결탁해 부와 권력을 탐하다가 추악한 모습으로 타락했던 것에 비해 여기 조지아는 수도자가

자기 신앙 완성을 위한 곳으로 보이네요.

지금이야 많은 여행자가 몰려와 정신이 없는 곳이지만, 예전에는 정말 수도에만 전념했을 듯한 곳이 아닌가요?

 

이런 이유로 조지아라는 나라는 기독교와 이슬람의 경계지점에 있었으면서도 이슬람에 대항해

그들의 땅과 믿음을 지켜낸 대단한 역사를 갖고 있다고 자부심을 가져도 충분하지 싶습니다.

조지아라는 나라의 지리적인 점을 살펴보면 바람 잘 날 없는 그런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위의 사진에 보이는 건축물은 게르게티 트리니티 종탑(Gergeti Trinity Bell-Tower)입니다.

주변에 마을도 사람도 아무도 없는데 누구를 위해 종을 울렸을까요?

하늘과 교감하기 위해 종을 울렸을까요?

이런 곳에서 수도한다면 누구나 쉽게 득도의 경지에 오르지 싶습니다.

물론, 높은 곳이라 하늘에도 쉽게 닿을 수 있고 누구보다도 빨리 하늘의 소리를 들을 수 있는 이점이 있잖아요.

깨달음이란 멀리 있고 오랜 시간 동안 수도하여 대단한 경지에 오르는 게 아니라

내 안에 잠자고 있는 나 자신을 깨우는 아주 간단하고도 쉬운 일인 것을...

이런 곳은 세파에 물들지 않고 들려오는 소리에 흔들리지 않고 혼탁한 세상일도 보지 않고

오직 나만의 성불을 위해 나 자신을 다스리고 정진만 할 수 있는 곳이잖아요.

이것 말고 이곳에서 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어 보입니다.

위의 사진처럼 수도원 건물과 성당은 하늘과 교감하듯 높은 곳에 우뚝 서 주변에 아무것도 없는 곳입니다.

홀로 독야청청이라도 하려는 듯...

이곳에 걸어서 오르는 일이 힘들다고 하지 마오~

이 길이 바로 깨달음을 얻기 위해 게르게티 츠민다 사메바 수도원에 오르는 길이 아니겠소~~

 

이곳 수도원이 있는 언덕의 해발고도는 2.223m였습니다.

이곳으로 오기 전에 지났던 구다우리의 즈바리 패스가 2.348m였으니

오히려 그곳보다는 이곳이 해발고도가 낮은 곳이었네요.
그래도 꾸준히 걸어서 올라야 닿을 수 있는 곳입니다.

 

글쓴이 : 佳人

 

오늘의 佳人 생각

우리는 이곳 수도원에 올라 2시간도 채 있지 못하고 내려왔습니다.

더 오래도록 머물고 싶었지만, 우리 같은 사람은 오래 머문다고 성불하겠습니까?

또 바람 또한 세차게 불어 춥기도 했고요.

佳人이 깨달음을 얻었다고 해도 세상에 내려오면 다시 아수라가 되어 아귀처럼 아웅다웅하며 살아갈 텐데요.

佳人은 佳人의 한계를 이미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그냥 살아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