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佳人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저녁에는 베트남 지인의 집을 방문해 볼까요?

댓글 16

동남아시아 여행기/베트남 2019

2019. 12. 7.



호안끼엠 안에 있는 응옥썬 사당(옥산사:玉山祠:Temple of the Jade Mountain)이라고 하는 사당입니다.

안에는 거북이가 검을 돌려주었다는 전설의 주인공인 거북이가 전시되어 있다네요.

물론, 30.000동의 입장료가 있습니다.



그러나 개인적으로 베트남은 네 번이나 왔고 호안끼엠 호수는 10번도 더 넘게 지나다녔지만,

아직 응옥썬 사당에는 한 번도 들어간 적이 없습니다.

그리고 들어갔던 사람도 사당 안에는 크게 구경거리는 없다고 합니다.



다만, 주변 풍경은 좋은 곳이라고 하네요.

그러나 많은 사람이 응옥썬 사당으로 드나듭니다.

사람마다 보는 점이 다르기에 같은 장소라도 매우 다릅니다.



응옥썬 사당으로 들어가는 붉은 다리입니다.

베트남은 노란색과 붉은색으로 장식한 나라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두 가지 색은 어디나 볼 수 있지요.

사실 이런 풍경은 중국과는 크게 다르지 않다고 생각되기도 합니다.



우리 같은 사람에게는 이런 곳이 큰 의미가 없지만, 이곳 베트남 사람에게는 무척 깊은 의미가 있는 곳이라고 생각되네요.

티켓을 사지 않아도 응옥썬 사당 바로 앞까지는 들어가 볼 수 있습니다.

주저하지 마시고 붉은 다리를 건너 위의 사진에 보이는 이곳까지는 들어가 보시기 바랍니다.



바로 이런 것이 문 앞 양쪽에 보이면 티켓이 없는 사람은 여기까지 볼 수 있습니다.

사진 몇 장 찍고 돌아서면 됩니다.

좌청룡 우백호가 아니라 좌거북 우용마입니다.



오늘 저녁에 베트남 지인의 집으로 저녁 초대를 받았습니다.

호안끼엠 호수를 돌아보았지만, 아직도 시간이 많이 남았습니다.

잠시 호수 주변 구경을 더 해야 약속한 시각에 맞출 수 있겠네요.



그래서 들렀던 곳이 호안끼엠 부근에 있는 베트남 국립도서관입니다.

왜?

제가 머리에 든 게 없어 조금 있어 보이라고요.



이제 시내버스를 타고 지인의 집을 찾아갑니다.

버스 안내양이 아닌 안내남에게 우리가 내릴 정류장을 미리 이야기해 두면 미리 내릴 때 알려줍니다.

가끔 바쁘면 까먹기도 하지만요.

밤에 숙소로 돌아올 때는 까먹고 한 정거장 더 간 다음 내리기도 했습니다.



정류장에 남편분이 미리 나와 기다리고 있네요.

10년 전에 살던 집에도 그때 방문했지만, 얼마 전 이곳으로 이사를 왔다고 합니다.

베트남도 이제는 고층 아파트가 대세인가 봅니다.



새집으로 이사 온 지 얼마 되지 않았기에 우리 풍습대로 슈퍼에서 세제와 화장지 등을 사서 들어갔네요.

첫날 만났을 때 두 사람을 위한 선물은 미리 챙겨 주었기에...

딸은 프랑스 유학 중 만난 남자와 결혼한 후 캐나다에 이민을 갔고 부부는 은퇴 후 아들 하나만 데리고 살고 있네요.



저녁으로 분짜와 넴이라는 튀김 롤을 직접 준비했네요.

함께 식사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이야기 주제가 나이가 드니 건강문제나 가족 이야기더라고요.

나라는 달라도 나이 든 사람은 세상 어디서나 생각하고 걱정하는 것이 비슷한가 봅니다.



이제 내일은 닌빈이라는 곳으로 가야 하기에 헤어져 숙소로 돌아왔네요.

그런데 시내가 통행 금지나 철시라도 한 듯 아주 조용합니다.

전혀 베트남의 모습이 아닙니다.



아! 그랬습니다.

베트남이 이렇게 사람이 없을 리가 없지요.

시내 곳곳에 이런 곳에만 모여있더라고요.

그러니 걷는 사람은 우리 부부 둘 뿐입니다.



마침 이날이 아시안컵 4강전이 열리는 시간으로 우리는 탈락했고

베트남은 4강에 올라 일본과 결승 진출을 다투는 중요한 날이었습니다.

거리에는 탄성과 탄식이 교차해 들리더라고요.

아이들에게 카톡이 들어와 보니 오늘은 너무 혼잡하니 시내에 나가지 말고 숙소에만 머물라고 하네요.

만약 베트남이 이겼더라면 상대가 일본이었기에 우리도 무척 기쁘게 거리를 돌아다녔을 겁니다.


글쓴이 : 佳人


오늘의 佳人 생각

돌아오는 길에 보았던 시내 풍경은 그야말로 혼잡한 베트남 풍경이 전혀 아니었습니다.

간혹 TV가 설치된 술집 앞에는 많은 시청자가 모여 앉아 축구 중계를 즐기고 있었습니다.

비록 결과는 일본에 0:1로 패하기는 했지만, 아주 잘 싸운 박항서 감독의 아이들인 베트남 선수들이었습니다.

이 정도면 베트남도 훌륭하게 싸운 게 아니겠어요?

이날 만약, 이겼더라면 우리도 시내를 누비며 고함 지르고 다녔을 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