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佳人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11 2020년 09월

11

독일·오스트리아 2018/베를린 포츠담 광장(Potsdamer Platz) 아픈 장벽의 흔적

위의 사진에 보이는 지역은 현대식 고층 건물이 즐비한 곳입니다. 중세의 모습과는 달리 최근에 지은 듯한 건물이 모여있습니다. 이곳은 포츠담 광장(Potsdamer Platz) 주변입니다. 파란 파이프가 도로를 건너가는데 지하로 매설하지 않은 수도관이라고 하네요. 그러나 분단이 되며 이곳에도 분단의 상처인 동서 베를린 사이에 있었던 경계가 남아있습니다. 그래서 광장 주변에 베를린 장벽(Berliner Mauer)을 이곳에 전시해 두었습니다. 우리나라에도 당시 베를린에서 철거했던 장벽을 베를린시에서 기증받아 도봉구 서울 창포원에 전시 중이지요? 그러나 베를린 장벽이 철거될 때 가장 먼저 포츠담 광장에 설치한 장벽부터 철거했다고 합니다. 상징적인 의미가 크겠지만, 지금 이곳에는 그저 작은 그때의 흔적이 남아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