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佳人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18 2020년 09월

18

독일·오스트리아 2018/베를린 체크포인트 찰리(Checkpoint Charlie)

이 잘생긴 군인은 누구일까요? 우리 눈에도 익은 미군의 모습입니다. 사진 속의 미군은 제대로 초상권 행사라도 하고 있을까요? 체크포인트 찰리(Checkpoint Charlie)는 사진을 통해 보았던 아주 유명한 장소지요? 분단의 상징처럼 생각되는 체크포인트 찰리는 많은 여행자가 찾는 명소입니다. 그러나 실제 현장에서 보는 모습은 그저 그런 곳으로 보입니다. 이곳은 미군이 경비를 섰던 곳으로 동서 베를린을 오갈 때 드나드는 문이라고 하지요. 베를린은 미국 외에도 소련과 영국 그리고 프랑스 네 나라가 서로 나누어 관리했던 지역이었지요. 한때는 위의 사진처럼 서로 탱크를 몰고 와 대치도 했었지만, 소련에서 먼저 철수하는 바람에 다시 평온해지기도 했다네요. 체크포인트 찰리는 미국의 관할 지역으로 여기에 동베를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