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佳人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08 2020년 09월

08

아르메니아/가르니 가르니 신전(Garni Temple)과 주상절리

가르니에 어둠이 내리면 가르니 신전에 불이 들어옵니다. 절벽 위 외로운 장소에 고고하게 자태를 뽐내며 날입니다. 낮에 보는 모습도 좋지만, 밤에 보는 가르니 신전은 또 다른 생각이 들게 하는 모습입니다. 우리가 2박 동안 머물렀던 숙소 이름이 우리나라 이름처럼 친숙한 나리네(Narine)입니다. 2박에 18.700 드람으로 우리 돈 47.000원 정도 합니다. 물론, 아침 식사가 포함된 아주 평범한 곳이었습니다. 방안에서 창문을 통해 보면 바로 가르니 신전을 위의 사진에 보듯이 그냥 바라볼 수 있습니다. 가르니 신전은 입장료가 1.500 드람(우리 돈 3.800원 정도)으로 사실 여기서 그냥 바라보는 것이 훨씬 낫습니다. 신전 자체는 저 모습이 전부이고 구경거리도 별로 없는데 입장료는 터무니없이 비싼 편..

07 2020년 09월

07

아르메니아/가르니 지상 최대의 가르니 주상절리(Symphony of stone)

Symphony of stone? 주상절리(柱狀節理:columnar joint)를 이곳에서는 돌의 교향곡이라는 의미인 Symphony of stone이라고 부릅니다. 어때요? 돌의 교향곡처럼 보입니까? 아니면 솜씨 좋은 석공이 잘 다듬은 돌기둥으로 보입니까. 자연이 만든 예술품으로 생각되지는 않습니까? 제 눈에는 파이프 오르간으로 보이기도 합니다. 주상절리는 우리나라는 물론 세상 어느 곳에서나 쉽게 볼 수 있는 화산활동 후 생기는 자연현상입니다. 세상에 많은 주상절리가 있지만, 그러나 오늘 구경할 가르니 주상절리는 높이나 규모 면에서 세상에서 가장 큰 곳이라고 볼 수 있답니다. 아침 식사는 8시 30분에 부탁했습니다. 식탁은 숙소 마당에 있어 조금 쌀쌀하지만, 가르니 신전(Garni Temple)이 건너..

04 2020년 09월

04

독일·오스트리아 2018/베를린 베를린 전승기념탑, 지게스조일레

계속 걷다 보니 눈앞에 커다란 로터리가 나타나고 로터리 한가운데에 위의 사진에 보이는 높은 탑이 나타납니다. 바로 베를린 전승기념탑(Siegessäule)이라는 지게스조일레입니다. 세계 제1차, 2차 대전을 일으켰고 모두 패한 독일이 이긴 전쟁이 뭐가 있다고 전승 기념 탑이지요? 라고 생각했지만... 그러니 프로이센이 독일을 통일한 전쟁에서 승리한 기념으로 1873년에 만든 탑이라고 합니다. 당시 주변의 프랑스, 오스트리아, 덴마크 등과의 전투에서 돌아가며 싸워 승리했던 것을 기념하기 위해 지은 탑으로 원래 근처에 있는 제국의회인 라이히슈타크에 세워진 것을 나치가 이곳으로 옮겨 놓아 지금에 이르르고 있다네요. 높이가 자그마치 67m나 된다고 하니 무척 높습니다. 탑 내부에는 엘리베이터가 있어 쉽게 올라갈..

03 2020년 09월

03

독일·오스트리아 2018/베를린 가을이 깊어가는 베를린

베를린은 서울의 면적보다 넓다고 합니다. 파리의 9배나 된다고 하고요. 그러나 베를린 시민은 서울 인구의 반도 되지 않는 4백만 명 미만인데 면적은 넓다고 합니다. 숙소 뒤로 들어가면 샤를로텐부르크성(Schloss Charlottenburg)이 있다고 하여 잠시 들러봅니다. 내부는 입장료를 내야 하지만, 정원은 무료입니다. 프로이센 국왕이었던 프리드리히 1세가 부인 조피 샤를로테를 위해 지었다는 여름 별궁이라고 합니다. 허!!! 그것 참!역시 권력이 있으니 이런 정도의 궁전을 지어 쉽게 선물할 수도 있네요. 이탈리아 바로크 양식의 궁전으로 전쟁 중 폭격으로 부서지기도 했던 곳으로 지금은 박물관으로 사용 중이라고 합니다. 이제 브란덴부르크 문을 향하여 천천히 비스마르크 스트라세를 걸어갑니다. 브란덴부르크 ..

01 2020년 09월

01

아르메니아/ 타테브 아르메니아 어머니의 산 아라라트를 바라보며

설산의 풍경이 멋지지 않습니까? 저 설산은 바로 아르메니아 사람이 영산인 어머니의 산이라고 생각하는 아라라트산입니다. 5천 m가 넘는 산이기에 늘 구름 속에 가려 있다는데 오늘은 구름이 조금 벗겨져 또 다른 느낌이 드는 모습입니다. 이렇게 아라라트산을 볼 수 있는 곳은 코르비랍뿐 아니라 이곳에도 있습니다. 코르비랍은 가장 가까운 곳에서 볼 수 있는 곳이고 이 모습은 타테브를 떠나 가르니(Garni)로 가는 도중 예레반과 코르비랍 조금 못미처 길가에서 보았던 풍경으로 우리를 태운 기사가 일부러 차를 세우고 뷰 포인트에서 사진을 찍도록 해 준 곳입니다. 뭐... 꼭 이곳이 아니더라도 예레반으로 올라가는 내내 왼쪽으로 아라라트산을 보고 가더라고요. 같은 모습이지만, 보는 내내 지루함은 없고 느낌이 좋은 곳이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