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佳人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06 2020년 10월

06

아르메니아/예레반 코카서스 3국 여행기 마지막 이야기

멋진 노을입니다. 하루의 끄트머리인 저녁노을처럼 우리 여행도 이제 그 끄트머리에 서 있습니다. 위의 사진은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 국제공항의 늦은 밤 풍경이지만, 백야 현상으로 초저녁으로 보입니다. 2019년 6월 4일 화요일의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오늘의 일정은 먼저 공항으로 간 다음 러시아 S7이라는 처음 들어보는 항공사를 이용해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로 간 다음 그곳에서 같은 항공사를 이용해 다음 날 인천 공항으로 가는 일정입니다. 공항으로 가는 차편은 예레반 도착한 날에 예약해둔 바로 그 차입니다. 아침 11시 숙소로 와 달라고 미리 이야기했기에 쉽게 공항까지 왔습니다. 8박 9일 동안 아르메니아 일정 모두를 함께해준 고마운 기사지요. 고마운 마음에 준비해간 수선과 손톱깎기 등 선물을 드렸습니다. 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