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佳人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25 2020년 11월

25

독일·오스트리아 2018/뤼베크 한자동맹의 여왕 뤼베크(Lübeck)로

멋진 문이 보입니다. 웅장하다 못해 위압감마저 주는 문입니다. 이곳은 뤼베크(Lübeck) 구시가지로 들어가는 홀스텐 문 박물관(Museum Holstentor)이라는 이상한 이름입니다. 사진에 보듯이 워낙 문 이 크기에 문 내부에 박물관을 꾸며놓아 그리 부르나 봅니다. 시간에 쫓겨 적당히 보고 슈베린을 떠납니다. 하루에 두 도시를 보려고 했으니 아쉬움은 당연하겠지요? 이제 슈베린에서 80여km 떨어진 뤼베크로 갑니다만, 기차로는 바로 갈 수 없고 돌아가야 하기에 거의 두 시간이나 가야 합니다. 그러니 위의 사진에 보듯이 두 도시 간에는 바로 가는 기차가 없고 뷔헨(Büchen)이라는 곳에서 바꿔 타야 하네요. 자동차로 가면 바로 뤼베크로 갈 수 있지만, 기차는 함부르크 방향으로 거의 온 후 뷔헨에서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