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佳人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27 2020년 11월

27

독일·오스트리아 2018/뤼베크 뤼베크(Lübeck) 구시가지로 들어갈까요?

몹시 피곤해 보이는 순전히 갈퀴만 멋진 수사자 한 마리가 졸고 있는 모습이 보입니다. 이 사자는 구시가지로 들어오는 큰 문인 홀스텐문이 있는 홀스텐문 광장(Holstentor square) 앞에 만들어 놓았는데 아마도 웅장한 홀스텐문과 더불어 이곳 뤼베크를 찾는 사람을 감시하고 지켜보라고 만든 것으로 보이는데... 홀스텐문을 지나며 위의 사진 오른쪽에 보이는 벽돌로 지은 건물 하나가 보입니다. 여기가 소금창고(Salzspeicher)입니다. 이 소금창고는 보기에 그리 볼품이 있거나 대단해 보이지는 않지만, 뤼베크에게 크나큰 부를 안겨준 창고입니다. 운하를 통해 실어와 이 창고에 보관된 뤼네부르크산 소금이 바로 청어를 소금에 절이는 대단한 역할을 했지요. 그런 청어와 대구라는 절인 생선은 유럽 각지로 뤼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