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佳人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03 2019년 12월

03

우즈베키스탄/타슈켄트 타슈켄트 초르스(Chorsu) 시장 구경

나뭇잎으로 덮어둔 위의 사진에 보이는 것은 무엇일까요? 타슈켄트에서 아주 유명한 철수가 아닌 초르수(Chorsu) 시장을 돌아다니다가 보이기에 찍은 사진입니다. 2019년 5월 1일 수요일의 아침은 숙소에서 차려주는 현지식으로 간단히 해결하고 제일 먼저 초르수 시장으로 갑니다. 사마르칸트에서부터 우리 부부의 마음을 상하게 하였던 부부는 택시로 두 사람만 다니겠다고 먼저 나가고... 서로가 불편하면 이렇게 따로 다니는 것이 제일 좋은 방법입니다. 우리 네 사람은 숙소 바로 앞에 있는 오이벡역에서 지하철을 이용해 초르수 시장으로 갑니다. 우리 여행 스타일이 택시는 거의 이용하지 않고 주로 그곳의 대중교통을 이용해 다니기에 따라오신 두 분은 불편할 수 있습니다. 타슈켄트는 지금까지 구경하고 온 히바나 부하라 ..

26 2019년 10월

26

우즈베키스탄/부하라 부하라 왕국의 여름 궁전, 시토라이 모히 호사(Sitorai Mohi Xosa)

물에 비친 건물의 반영이 아름답습니다. 이곳은 부하라 왕국의 여름 궁전이라고 하는 시토라이 모히호사(Sitorai Mohi Xosa)라는 곳입니다. 건물의 모습과는 달리 이곳은 매일 여자의 한숨이 새어 나왔던 후궁의 처소 하렘입니다. 숙소로 돌아와 아침 식사를 하고 모두 함께 시토라이 모히호사(Sitorai Mohi Xosa) 여름 궁전을 찾아 갑니다. 크게 구경거리는 없는 곳이기는 하지만, 특별히 갈 곳 또한 많이 없고 오후에는 아르크성이나 욥의 우물을 가기로 했으니 오전 중에 다녀오면 되지 싶어 갔습니다. 우리는 여름궁전을 그냥 대중교통인 버스를 타고 다녀오려고 합니다. 버스비는 1.000숨/1인으로 무척 저렴하네요. 여러 사람이 동행할 때 제일 문제가 되는 것이 이동입니다. 우리 부부야 늘 어디를 ..

08 2019년 07월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