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佳人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31 2020년 08월

31

아르메니아/ 타테브 타테브 수도원(Tatev Monastery)

오른쪽 아래는 절벽이 있고 그 위에 위험하게 수도원이 있습니다. 바위 모습이 금방이라도 무너져 내릴 듯 불안해 보입니다. 꼭 저런 곳에서 수도해야만 득도의 길에 오른답니까? 이곳은 오늘 구경할 타테브 수도원(Tatev Monastery)입니다. 어제저녁에 우리 부부 둘만 이미 수도원 구경을 했기에 크게 흥미가 있지는 않지만, 다른 분은 처음이라 다시 타테브 수도원을 찾아왔습니다. 방금 타테브의 날개를 타고 멋진 여행을 했습니다. 왕복으로 표를 끊었기에 다시 출발장소로 돌아왔습니다. 탑승 시간은 약 13분 정도 되었던 것 같습니다. 길지는 않은 시간이었지만, 마치 날개를 달고 하늘을 나는 그런 기분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이 케이블카의 이름을 Wings of Tatev, 타테브의 날개라고 지었나 봅니다. 왕..

04 2020년 08월

04

아르메니아/예레반 아라라트산(Ararat)을 찾아서...

흰 구름이 오락가락하는 멋진 설산이 보입니다. 그 앞에 야트막한 산 중턱에 수도원이 보이고요. 우리가 지금 보고 있는 것은 코르비랍 수도원과 노아의 방주 이야기가 전해오는 아라라트산입니다. 아라라트산은 워낙 높은 설산이기에 예레반은 물론, 에치미아진에서도 쉽게 볼 수 있는 산입니다. 그러나 굳이 코르비랍까지 가는 이유는 가장 가까운 곳에서 선명한 산의 모습을 볼 수 있기 때문이지요. 아르메니아 사람에게는 민족의 영산으로 인식되고 있다고 합니다. 아침에는 어제저녁에 약속한 대로 우리를 태울 기사가 와 함께 차를 타고 타테브(Tatev)로 갑니다. 캐리어를 차 안에 모두 넣을 수 없어 지붕에 올린 후 묶고 출발합니다. 저렇게 싣는 바람에 일행 한 분의 새로 산 캐리어가 깨져버렸다네요. 타테브는 예레반에서 약..

19 2020년 05월

19

조지아/트빌리시 보르조미에서 트빌리시(Tbilisi)로

야생화 활짝 핀 들판입니다. 오늘은 이런 들판을 기차를 타고 달려갑니다. 크~~ 생각만 해도 가슴이 두근거리는 꽃길입니다. 2019년 5월 25일 토요일의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보르조미 2박을 마치고 트빌리시(Tbilisi)로 돌아갑니다. 트빌리시도 2박만 하면 21박 22일의 제법 길었던 코카서스 3국 중 제일 구경거리가 많은 조지아 일정은 모두 끝내게 됩니다. 이후 우리는 이번 여행의 마지막 나라인 아르메니아로 마슈룻카를 이용해 국경을 넘어갈 예정입니다. 아르메니아는 코카서스 3국 여행의 마지막 나라입니다. 아르메니아에서의 일정은 8박 9일입니다. 처음 출발할 때 44일간의 여행이라 제법 길다고 느꼈는데 이제 우리 여행도 열흘 정도만 남았습니다. 보르조미에서 트빌리시로 가는 방법은 기차가 있고 마슈룻..

22 2020년 04월

22

조지아/바르지아 아할치헤에서 바르지아(Vardzia) 당일로 다녀오기

험한 돌산이 보입니다. 자세히 보면 돌산에는 개미집 같은 많은 동굴이 보이네요. 저기 보이는 동굴은 인간이 손으로 직접 파 만든 삶의 현장입니다. 오늘은 그런 모진 삶을 살아가려고 손으로 판 동굴 도시 바르지아에 다녀오렵니다. 아할치헤에 우리가 온 것은 아할치헤를 보고자 했던 것은 아닙니다. 우리의 목적은 이곳에서 조금 떨어진 바르지아라는 곳을 구경하기 위함입니다. 2019년 5월 23일 목요일의 이야기입니다. 창밖을 내다보니 아침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하네요. 여행 중 비가 내린다는 말은 최악의 날이라는 의미겠지요? 오늘 숙소는 숙박비 2인 1실에 30라리(우리 돈 12.000원이 조금 더 됩니다.)로 아침 식사가 제공되는 곳입니다. 저 정도라면 밥값만으로도 두 사람에 12.000원도 저렴한 것 아닌가요..

16 2020년 03월

16

조지아/메스티아 주룰디산 정상에서 바라보니...

해발 2.348m의 주룰디산(Mt, Zuruldi)에 올랐습니다. 정상에는 리프트 도착 장치와 간단한 식사나 음료수를 마실 수 있는 카페 하나가 있고 아무것도 없더군요. 주변으로는 트레킹을 할 수 있는 길은 보이고요. 정상에 도착할 때의 모습을 휴대전화 동영상 기능으로 찍어보았습니다. 카페 앞에 마련된 데크 위에서 주변의 모습을 휴대전화 동영상 기능으로 찍어보았습니다. 리프트를 타고 내려갈 때의 모습을 휴대전화 동영상 기능으로 찍어보았습니다. 이곳 정상은 처음 리프트를 탔던 곳에서 걸어서 올라올 수 있는 길도 보였습니다. 건너편에 보이는 바위로 된 우쉬바산과는 달리 이곳 정상은 나무가 자라고 평탄하고 완만한 흙산이었습니다. 트레킹을 즐기시는 분이라면 리프트를 타지 말고 걸어 올라오셔도 충분한 곳이라 생각..

09 2020년 03월

09

조지아/바투미 흑해로 넘어가는 바투미의 저녁노을 바라보며...

대단히 화려한 천문시계입니다. 천문시계의 지존은 체코의 프라하에 있다고 하지요. 여기 바투미에도 위의 사진에 보이는 비슷한 모양의 천문시계가 있네요. 황금 양털의 신화 속의 이야기가 있는 곳이 바로 바투미겠지요. 유럽 광장에 만든 기념 조형물을 구경하고 잠시 숙소로 돌아와 쉬다가 다시 나가 흑해로 넘어가는 저녁노을을 보고 바투미의 야경을 구경하려고 합니다. 돌아가는 길에 보았던 조지아의 상징인 성 조지 모습입니다. 유럽은 많은 도시에서 성 조지를 도시의 수호성인으로 정한 곳이 많더라고요. 그러나 나라가 정하고 나라 이름까지 조지아라고 정한 곳은 여기가 유일한 곳이죠. 바로 바투미에서 남쪽으로 20km만 가면 터키와의 국경이 있는 곳이죠. 우리나라 여행객이 터키와 조지아 사이를 육로로 이동할 때 많이 이용..

27 2020년 02월

27

조지아/바투미 첫사랑의 도시 바투미(Batumi)로

바닷가에 멋진 작품이 있네요. 이 작품은 흑해를 배경으로 바투미 해변에 만든 First Love라는 작품입니다. 바투미(Batumi)는 첫사랑의 도시일까요? 어제 므츠헤타 구경을 하고 다시 트빌리시 디두베(Tbilisi Didube)역 근처의 숙소로 돌아왔습니다. 오늘은 이른 아침인 8시에 기차를 타고 흑해 연안의 도시인 바투미(Batumi)로 갑니다. 2019년 5월 14일 화요일의 이야기입니다. 출발역은 트빌리시 중앙역(Tbilisi Central)입니다. 출발하는 곳은 2층으로 올라가야 플랫폼이 있더라고요. 기차는 8시 정시에 출발하네요. 아침에 숙소를 나오는데 전깃줄에 새 떼가 앉아있는데 갑자기 스릴러 영화의 대가라는 앨프레드 히치콕 감독의 1963년 작인 새라는 작품이 생각나 섬뜩한 기분이 들더..

11 2020년 02월

11

조지아/스테판츠민다 스테판츠민다(카즈베기)에서의 트레킹

이곳에 올 때 스테판츠민다에서 유명한 트레킹 코스가 두 개 있다고 알고 왔습니다. 우리 부부만 왔으면 아마도 두 개 중 하나는 분명 걸었을 겁니다. 그러나 우리 부부를 따라온 두 팀은 6시간 정도의 트레킹을 할 정도의 체력이 되지 못한 듯하여 포기하고 말았습니다. 트레킹 코스 중 하나는 자카고리 요새(Zakagori Fortress)까지 다녀오는 트루소 협곡(Truso Gorge) 코스가 있고 다른 하나는 주타(Juta) 밸리 트레킹 코스라고 알고 있었습니다. 야생화가 피어 꽃길을 걸을 수 있는 트레킹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곳은 제법 오래 걸어야 하니 체력적으로 문제가 있는 분은 가지 않는 게 좋겠습니다. 본인은 물론 다른 사람도 힘들 수 있기 때문이지요. 따라서 중도에 포기하게 되면 함께 떠..

04 2020년 02월

04

조지아/스테판츠민다 누구를 위해 종을 울렸을까요? 게르게티 츠민다 사메바에서는...

게르게티 츠민다 사메바 성당에 오르면 또 하나의 장관을 볼 수 있지요. 바로 스테판츠민다 전경을 내려다볼 수 있는 덤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렇기에 이곳에 올라야 합니다. 그렇게 전설과 현실 속을 방황하며 오르다 보면 어느새 오늘의 목표지점인 수도원이 멀리 보이는 언덕 위에 도달합니다. 감히 단언컨대, 이 모습이 바로 조지아를 대표하는 사진이라고 생각합니다. 게르게티 츠민다 사메바라는 조지아 정교회 수도원이죠. 바로 이곳이 조지아의 대표선수라고 해도 되는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자리에 서서 바라보면 마음의 울림이 오는 곳입니다. 누구는 눈물이 흐를 정도의 전율을 느낀다고 합니다. 이곳이 바로 그런 느낌이 있는 장소잖아요. 걸어서 올랐기에 더 그런 느낌이 들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조지아 여행은 이런 수도..

28 2020년 01월

28

조지아/스테판츠민다 즈바리 고개 위의 구다우리(Gudauri)

아직 잔설이 남은 길에 아주 멋진 조형물이 보입니다. 위의 사진에 보이는 것은 구다우리 전망대에 만든 조지아 러시아 수교 200주년을 기념하는 우정의 기념 조형물이라고 합니다. 그곳에 서서 내려다 보면 아래 까마득한 절벽이 있어 주변 풍광이 대단히 뛰어난 곳입니다. 정상 부근에 만든 것으로 원형으로 만든 구조물 안쪽에 타일 벽화로 보이는 그림이 있네요. 우리가 전세 미니버스를 예약할 때 꼭 들릴 곳 세 곳을 확인했으며 이제 마지막 3탄이 이곳입니다. 이곳을 들리고 싶으시면 마슈룻카를 타면 안 되고 우리처럼 차를 전세내던가 아니면 택시를 타고 가야만 이곳에 세워 줄 것이지만, 미리 출발 전 이곳에 들리는 조건을 제시해야만 추가 요금이 없습니다. 아나누리 성채를 구경하고 다시 길을 나섭니다. 오늘 최종 목적..

22 2020년 01월

22

조지아/트빌리시 조지아 트빌리시를 떠나 므츠헤타(Mtskheta) 즈바리 수도원으로...

만년설이 쌓인 설산과 작은 교회가 보이는 위의 사진의 풍경이 바로 스테판츠민다(Stepantsminda) 마을에서 올려다보았던 카즈벡산과 성 삼위일체 교회라는 게르게티 트리니티 교회(Gergeti Trinity Church)의 모습입니다. 일명 츠민다 사메바 교회(Tsminda Sameba Church)라고도 한다지요. 우리나라 사람에게 조지아라고 하면 어디가 가장 먼저 연상이 될까요? 아마도 스테판츠민다라는 카즈베기가 아닐까요? 오늘은 트빌리시를 떠나 바로 이번 여행에서 제일 보고 싶었던 이 풍경을 보기 위해 스테판츠민다(카즈베기)로 떠납니다. 그런데 스테판츠민다(Stepantsminda)로 가기 전에 먼저 므츠헤타(Mtskheta)로 먼저 갑니다. 그 이유는 미니버스를 전세내 올라가는 길에 즈바리 수..

09 2020년 01월

09

조지아/시그나기 헬로 조지아(Georgia : საქართველო)!!!

좁은 골목길처럼 보이는 길입니다. 이 길은 아제르바이잔 출국 심사를 마친 후 두 나라 사이에 있는 국경선인 다리를 건너기 위해 걸어가야 하는 길입니다.이 길은 좌 우 회전 없이 무조건 걸어서 직진만 해야 하는 길이죠. 새벽부터 부지런히 움직인 덕분에 10시 30분에 무사히 아제르바이잔 국경 사무소에 도착했습니다. 이제 출국 도장을 받고 걸어서 국경을 넘어 조지아로 들어가 조지아 라고데키 국경 사무소(Lagodekhi Customs)에서 입국 도장만 받으면 끝납니다. 우리나라는 국경이 사방으로 막혀 있어 걸어서 국경 통과한다는 일이 실감이 나지 않지요. 조지아 입국 심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는 곳에 위의 사진에 보이는 환전소가 있습니다. 이곳에서는 달러나 유로화만 조지아 돈인 라리로 환전해 준다고 하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