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佳人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05 2020년 10월

05

아르메니아/예레반 예레반에서의 마지막 날

위의 사진에 보이는 건물은 아르메니아 제노사이드 추모관 (Tsitsernakaberd Armenian Genocide Memorial Complex)입니다. 바로 코앞에까지 갔지만, 휴관 일이라 들어가지는 못했습니다. 이곳은 처음 여행 계획에 포함된 곳인데 일정이 틀어지는 바람에 방문하지 못했네요. 이곳은 1915년 오스만 제국에 의해 수백만 명의 아르메니아 사람이 학살을 당한 것에 대한 추모관입니다. 50년이나 지난 후인 1956년에서야 겨우 만들었다네요. 아직도 가해자는 그런 역사가 없다고 시치미 떼고 우리나라를 비롯해 세계에 많은 나라가 그런 사실에 외면하고 있다네요. 이제 이번 여행의 마지막 날이 밝았습니다. 마지막 날이라 딱 무슨 일을 계획한 것은 아닙니다. 모든 여행이 끝나기에 정리하고 쉬는 ..

21 2020년 09월

21

아르메니아/가르니 세계문화유산 게하르트 수도원과 계곡

이곳은 게하르트 수도원은 물론, 이 부근의 계곡이 모두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곳이라고 합니다. 수도원 건물군은 중세 아르메니아 전통 양식의 건축 형태를 볼 수 있고 특히 바위산을 뚫고 들어가 만든 수도원은 그 자체로도 희귀한 형태였고 이 수도원이 자리한 곳은 험준한 아자트 계곡 안이기에 함께 지정되었나 봅니다. 수도원이 자리한 곳은 저번에 들렀던 노라방크 수도원처럼 계곡 속으로 들어가 더는 길이 없는 막다른 산 밑에 있으며 주변에 바위산으로 이루어진 곳으로 처음 이곳에 수도원을 지을 때 바위산을 파고 들어가 암굴 형태의 수도원이었다고 합니다. 게하르트라는 말은 아르메니아어로 창이라는 말이라 합니다. 유다(Thaddeus)가 아르메니아에 선교를 올 때 가져와 기증한 것으로 전해지는 롱기누스의 창을 처음으..

15 2020년 09월

15

아르메니아/가르니 아이리방크(Ayrivank)였다는 게하르트방크

우리가 지금 구경하고 있는 게하르트 수도원은 원래 이름이 아이리방크(Ayrivank)였다고 합니다. 아이리방크(Ayrivank)란 말은 아르메니아어로 동굴 사원(Monastery of Cave)이라는 말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이곳에 롱기누스의 창을 보관하며 창이라는 말인 게하르트라고 바꾸어 게하르트 수도원이 되었다고 합니다. 따라서 수도원 여기저기 동굴이 무척 많습니다. 이렇게 처음에는 암굴을 파고 들어가 그 안에서 수도하고 지냈지만, 이제는 그런 동굴은 주로 관광용으로만 이용되고 반듯한 사제관이 있고 제대로 된 예배당까지 갖춘 곳이네요. 위의 지도에서 순서대로 1번이 수도원에서 제일 중요한 대 예배당인 카토히게 예배당(Katoghikeh church)입니다. 2번은 카토히게 예배당(Katoghikeh ..

14 2020년 09월

14

아르메니아/가르니 게하르트 수도원(Geghard Monastery)

지금 보고 계시는 사진은 게하르트 수도원(Geghard Monastery)입니다. 그런데 수도원 뒤로 보이는 산의 모습이 더 신비한 느낌이 들지 않습니까? 수도원을 보러 왔는데 그 뒤로 보이는 산이 더 눈길이 가는 이유는 믿음이 없는 사람이라 그렇겠지요? 이 수도원은 우리가 보았던 에치미아진 대성당 박물관에 보관된 예수의 옆구리를 찌른 창을 처음 보관했던 곳이라 합니다. 그렇기에 수도원 대성당으로 들어가는 출입문 장식이 롱기누스의 창입니다. 무슬림의 수많은 침공으로 이곳이 더 안전한 곳이라고 생각해 처음 창을 이곳에 보관했지만, 왜 다른 곳으로... 지금은 이곳에는 없고 에치미아진 대성당 박물관에 보관하고 있지요. 예레반에 도착한 이튿날 에치미아진 박물관에 들렀을 때 그곳 박물관에서 보았던 롱기누스의 창..

24 2020년 08월

24

아르메니아/ 타테브 타테브(Tatev)의 저녁

타테브의 날개(Wings of Tatev)라고 부르는 케이블카 타는 곳입니다. 논스톱으로 왕복할 수 있는 세상에서 가장 긴 케이블카로 기네스북에 공인된 곳입니다. 이 케이블카에서 얻은 수익은 바로 옆에 있는 타테브 수도원(Tatev Monastery)의 복구 비용으로 사용한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이것은 꼭 타 봐야 하지 않겠어요? 잠시 들어가 구경이나 하려고 하니 오늘 영업이 끝났다고 들어가지 못하게 하네요. 내일 하루 우리는 타테브에 머물 예정이니 오후는 관광객이 밀려들어 기다려야 한다고 하니 오전에 일찍 가 타 봐야겠습니다. 제법 장시간 차를 타고 타테브에 도착했습니다. 아침 9시에 예레반 숙소를 출발했으니 7시간 만에 숙소에 도착한 셈입니다. 물론, 오는 도중 코르비랍에 들렀고 노라방크에도 들렀다가..

17 2020년 08월

17

아르메니아/예레반 노라방크에서 눈길을 끌었던 부조 두 점

노라방크 수도원이 있는 지형은 특이하게도 주변의 절벽이 붉은빛을 띠고 있으며 입구를 제외하고는 높은 산으로 둘러싸이고 좁은 길을 따라 움푹 파인 막다른 곳입니다. 이와 같은 지형의 특별한 모습은 나중에 가게 될 게하르트 수도원과 비슷하더라고요. 그 산 아래 중턱에 자리한 노라방크는 9~10세기에 성 카라펫(St. Karapet) 성당이 세워지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1205년에 들어서며 호브한네스(Hovhannes) 주교에 의해 이곳이 수도원 복합단지로 발전하게 되며 건축가 시라네스와 화가이자 미니어처 조각가인 모빅에 의해 주도적으로 왕관 모양의 성 아스트밧차친(St. Astvatzatzin) 성당 등이 1339년에 새로 건축이 시작되었다네요. 사람들은 새로운 모양의 성당인 성 아스트밧차친(St. Astv..

04 2020년 08월

04

아르메니아/예레반 아라라트산(Ararat)을 찾아서...

흰 구름이 오락가락하는 멋진 설산이 보입니다. 그 앞에 야트막한 산 중턱에 수도원이 보이고요. 우리가 지금 보고 있는 것은 코르비랍 수도원과 노아의 방주 이야기가 전해오는 아라라트산입니다. 아라라트산은 워낙 높은 설산이기에 예레반은 물론, 에치미아진에서도 쉽게 볼 수 있는 산입니다. 그러나 굳이 코르비랍까지 가는 이유는 가장 가까운 곳에서 선명한 산의 모습을 볼 수 있기 때문이지요. 아르메니아 사람에게는 민족의 영산으로 인식되고 있다고 합니다. 아침에는 어제저녁에 약속한 대로 우리를 태울 기사가 와 함께 차를 타고 타테브(Tatev)로 갑니다. 캐리어를 차 안에 모두 넣을 수 없어 지붕에 올린 후 묶고 출발합니다. 저렇게 싣는 바람에 일행 한 분의 새로 산 캐리어가 깨져버렸다네요. 타테브는 예레반에서 약..

14 2020년 07월

14

아르메니아/에치미아진 롱기누스의 창이 보관된 에치미아진(Echmiadzin) 대성당

지금 여러분은 예수의 사망을 확인하기 위해 옆구리를 로마 병사가 찔렀던 롱기누스의 창을 보고 계십니다. 골고다 언덕에서 십자가에 못 박혀 사망했다고 하는데 당시는 검시를 위해 옆구리를 찔렀던 행동이라고 하네요. 롱기누스(또는 론지노)의 창이란 당시 예수의 옆구리를 찔렀던 로마 병사의 이름이어서 그렇게 부른다고 합니다. 론지노는 예수를 찌르는 순간 눈이 멀었으니 흐르는 예수의 피로 눈을 씻어 다시 시력을 회복하자 이에 감동하여 기독교인이 되어 선교 활동에 남는 삶을 바치다가 순교함으로 지금은 성 론지노로 모셔지고 있다네요. 위의 사진은 바티칸 산 피에트로 대성당에서 찍은 성 롱기누스의 모습으로 역시 그때처럼 창을 든 모습이네요. 롱기누스의 창을 다른 말로는 성스러운 창(The Holy Spear)이라고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