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어쩌구 저쩌구

좋은사람 2020. 7. 13. 14:52

양녕대군의 말을 들은 그녀는 한숨을 쉬며
결국 그의 소원을 들어주기로 하였고,
양녕대군은 크게 기뻐하며 그녀와 동침을 하였다고 한다.
역시나 정향과의 동침은 마치 선녀와의 하룻밤처럼 달콤하고 황홀하였다.

이후에도 대군은 밤마다 그녀를 찾아왔고,
그녀와 남몰래 나누는 애정이 꿀 같이 달고,
그녀의 온갖 교태가 대군의 마음을 기쁘게 하였다.
하지만 이 모든 게 형을 생각하는 세종이
꾸민 일임을 까맣게 모르는 양녕대군이었다.

대군은 날로 그녀에게 빠져들어 이미 10여 일이 된 줄도 깨닫지 못하고 있었다.
그러다 때는 봄과 여름이 교차하는 계절이 되었고,
양녕대군은 다음날 성천으로 떠나야 하는 상황이되어
마음먹고 정향에게 사실을 말하였다.



이에 그녀는 기다렸다는 듯 이렇게 답하였다.
"대감께서 돌아가시는 날 소첩은 서울로 따라가서
밥 짓고 물 긷는 여비가 되어 일생을 마치겠습니다."
그러나 동생과의 한 약조를 어길 수 없었던 양녕은 이를 거절하였고,
정향은 흐느껴 울며 정인의 표시로 자신의 치마폭에
시조를 남겨 달라는 부탁을 하였다.
그녀의 부탁에 양녕대군은 이별의 슬픔을 담은 시
九難歌를 그녀의 치마폭에 써 주고는 한양을 향한 무거운 발걸음을 옮기었다.



留別丁香九難歌
難難.
爾難我難.
我留難爾送難.
爾南來難 我北去難.
空山夢尋難 塞外書寄難.
長相思一忘難 今相分再會難.
明朝將別此夜難 一盃永訣此酒難.
我能禁泣眼無淚難 爾能堪歌聲不咽難.
誰云蜀道難於乘天難 不如今日一時難又難.

정향과 헤어질려니 아홉가지가 어렵구나
어렵고 어렵구나.
너도 어렵고 나도 어렵구나.
나는 머물기 어렵고 너는 보내기 어렵구나.
너는 남으로 오기 어렵고 나는 북으로 가기 어렵구나.
공산(空山)에 꿈 이루기 어렵고 변방에 소식 전하기도 어렵구나.
임 생각 잊을 일이 어렵고 오늘 헤어지면 다시 만나기도 어렵겠구나.
내일이면 이별이니 이 밤 지내기 어렵고 한잔이면 이별이니 이 술 들기도 어렵구나.
내 울지 않아도 눈물 금키 어렵고 네 노랫소리 목메이지 않기도 어렵구나.
뉘라서 촉도길이 하늘 오르기보다 어렵다 하더냐.

그보다도 오늘 이별이 더 어렵고 또 어렵구나.



한양에 당도하자 세종은 양녕에게 큰 연회를 베풀었으나,
정향을 잊지 못한 그는 떠들썩한 연회가 눈에 들어오지 않았다.
그런 양녕의 마음을 이미 알고 있던 세종은,
비밀리에 정향을 한양으로 불러 대기시켜 놓고는
기생들에게 양녕대군의 시를 노래하게 하였다.
시조를 들은 양녕대군은 어리둥절하였고
세종은 그간의 사연을 이야기해 주었다.

모든 얘기를 들은 양녕대군은 정향과 세종에게 속은 것을 생각하며
한바탕 호탕하게 웃은 후, 아름답게 치장하고

그를 기다리는 정향과 감격의 재회를 하였다.
이렇게 하여 양녕대군은 세종의 배려로 사랑하는 여인

정향과 함께 자식을 낳으며 백년해로 하였다고 한다.



임금이 될 운명으로 태어났으나 동생에게 왕위를 양보한

양녕대군, 그러나 임금이 되어 백성을 다스린 세종보다
사랑하는 한 여인의 남자로, 풍류를 즐길줄 아는 선비로
한 세상 살다간 그의 삶이 어쩌면 더 행복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해 본다.

 
 
 

기타/어쩌구 저쩌구

좋은사람 2020. 7. 13. 14:39

3대가 웃기는 집안

 

어느 교통순경이 차를 잡았다.

"교통 신호 위반입니다, 면허증 좀 보여주세요."
운전자가 창을 열면서 말한다.

"좀 봐주세요.낮에 술을 마셨더니."

교통 왈 "아니? 음주운전."

옆에 있던 아내가 한마디를 더한다

"한번만 봐 주세요.

이이가 아직 면허증이 없어서 그래요."

교통 왈  "아니, 무면허까지"

뒤에 있던 할머니와 손자가 가세해 투털 거린다. 할머니왈

"거 봐라. 훔친 차는 얼마 못 간댔지?"

손자 왈  "내가 은행 털 때부터 알아봤다!"

 
 
 

기타/어쩌구 저쩌구

좋은사람 2020. 7. 6. 11:11

일본여자는 팬티를 입지 않는다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천하통일(天下統 一)을 하는 과정에서  

오랜 전쟁으로 남자들이 너무 많이 전장(戰場)에서 죽자

왕명(王命)으로 모든 여자들에게 외출할때

등에 담요 같은 걸 항상 매고 아랫도리 속옷은 절대 입지말고  

다니다가 어디에서건 남자를 만나면 그 자리에서

언제든지 애기를 만들게 했다

이것이 일본 여인들의 전통 의상인 기모노의 유래이며, 

오늘날에도 기모노를 입을 땐 팬티를 입지 않는

풍습(風習)이 전해지고 있다.

그 덕분에 운이 좋아 전장에서 살아남은 남자들은

아무 여자하고도 하고싶은 마음만 있으면

어디서든 깃발을 꽂는 행운(幸運)을 얻었다.

그 결과 아버지가 누군지 모르는 애가 수두룩히 태어났는데,

이름을 지을 때 애를 만든 장소(場所)를 가지고 작명하였다.

그것이 족보가 되어 일본인들의 성(姓)씨가 되었다

그래서 세계에서 성씨가 가장 많은 나라는 일본이다.

한국은 약 300성씨이나 일본은 10만개의 성씨가 넘는다

1 木下(기노시타) - 나무 밑에서~~~
2 山本(야마모토) - 산 속에서 만난 남자의 씨.
3 竹田(다케다)  - 대나무 밭에서 작업을 한 아이.
4 大竹(오타케)  - 큰 대나무 밑에서 ~~~
5 太田(오타)    -콩밭에서 ~~~
6 村井(무라이) - 시골 동네 우물가에서 ~~~
7 山野(야마노)  - 산인지 들판인지 아리송하고 2명하고 연달아 해서~~~
8 川邊(가와베) - 거시기 끝내고 고개를 들어보니 개천이 보여서~~~
9  森永(모리나가) - 숲속에서 오래 만난 남자의 애
10 麥田(무기타) - 보리밭에서~~~
11.池尻(이케지리) - 도랑옆에서.
12.市場(이치바) - 시장(공방)에서.
13 犬塚(이누즈카) - 개무덤에서.
14.田中(다나까) - 밭 한가운데.
15.內海(우츠미) - 가까운 바다에서~
16.奧寺(오쿠테라) - 절에서~~(카도야) - 코너에 있는 집에서
17.柏木(카시와키) - 측백나무 아래서~
18.桐本(키리모토) - 오동나무 아래서.
19.小島(코지마)   - 작은 섬에서.
20.小林(코바야시) - 작은 숲에서.
21.笹森(사사모리) - 조릿대(대나무와 비슷) 숲에서.
22.高柳(타카야기) - 버드나무 아래서.
23.皆川(미나가와) - 개천가에서.
24.水上(미나카미) - 물 위에서(온천?).

 

그중 특히 '밭전(田) 자가 많은 것은 논에서는

그짓을 할 수 없어 주로 밭에서 했기 때문이라 한다.

 

 

일본놈 하며 무조건 욕하지 말고 
객관적이고도 냉철하게 일본을 성찰해 볼

필요성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일본을 이기려면 일본을 알아야 한다!
한국인과 일본인은 이렇게 다르다
일제 강점 하, 36년의 수모를 겪은 우리 민족이

해방을 맞은지 70주년이 되는 이 시점에서

일본인과 우리들의 자화상을 비교해보는 것도

필요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배운다는 것은 아름다운 일입니다.
배우지 못하면 무지한 사람이 되기 때문입니다.
학교에서 배우는 것은 지식이지만 사람을 보고

배우는 것은 지혜입니다.
이번에 일본인에게 배우는 26가지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한국인과 일본인의 특성을 가지고 만든 것입니다.
잘못된 점들은 가능한 고치도록 노력합시다.
 
​01. 한국인은 사소한 일로 다투기만 해도

     지금까지 받은 은혜는 뒷전이 되고 원수가 된다.
      일본인은 조폭 이상으로 의리를 중시한다.
      한번 신세지면 죽을 때까지 잊지 않는다.
 
02. 한국인은 귀한 손님을 모실 때면 외식을 즐긴다.

     그래야 제대로 대접했다고 생각한다.
     일본인은 귀한 손님은 자기 집으로 초대한다.

     그래야 정성이라고 생각한다.
 
03.한국인은 상다리가 휘게 먹어야 잘 사는 것으로 생각한다.

   냉장고는 반찬으로 꽉채워 숨 쉴틈이 없다.일본인은 공기밥에

   단무지 3쪽, 김 3장이면 족하게 여긴다. 냉장고는 늘 비어있다.
 
04.한국 여성은 대체로 명품 백을 들어야 남부럽지 않다.

   하지만 메고 다니는 루이비통의 97%는 가짜라고 한다.

   일본 여성도 핸드백을 메고 다닌다.

   대부분 집에서 자기 스스로 만든 수제품이 많다.
 
05. 한국인은 부모를 봉으로 안다. 가르치고

   키웠더니 더 안 준다고 원수가 된다.일본인은

   자립심이 강하다.부모 돈은 부모 돈, 내 돈은 내 돈이다.
 
06. 일본인은 집 크기를 크게 중시하지 않는다.
   일본 각료들도 20평이면 만족하다고 한다.
   한국 여성은 남자를 만나면 몇 평에 사느냐부터 묻는다.

    작은 평수면 딱지 맞는다.
 
07.한국인은 기록에는 빵점이다.

    자기 아내 생일도 모르고 지나다가 싸우기 일쑤다.
    일본인은 추락하는 비행기 안에서도 메모를 한다.
   기록하는 면에서는 일본인이 세계적으로 탁월하다.
 
08.한국인은 공금을 눈먼 돈, 떡고물로 알고 있다.

    먼저 먹는 놈이 임자다.일본인은 공금을 무서워한다.

    공금 먹다 걸리면 집안 망한다고 생각한다.
 
09. 한국인은 별 것도 아닌 것도 툭하면 소송한다.
    통계적으로 일본의 13배가 넘는다.
    일본인은 웬만하면 대화로 끝낸다.

    입장을 바꿔 생각하는 것이다.
 
10. 한국인은 신호등을 무시하고 뛰기 일쑤다.
     교통사고 1위국으로 등극했다.
    일본인은 아무도 없는데도 신호를 지킨다.
    우리가 볼 때는 멍청한 것같다.
 
11. 한국인은 구제품을 명품으로 착각한다.

    구제품은 서양에서 입다 버린 넝마다.
    일본인은 근무복을 자랑스럽게 여긴다.
    데이트할 때도 작업복을 입고 나간다.
 
12. 한국인은 누구를 만나면 주량을 자랑 한다.
    양주를 병 째 마시는 나라는 우리가 유일하다.
    일본 술잔은 병아리 요강만 하다.

    째째하게 이것으로 홀짝 홀짝 마신다.
 
13. 한국인은 의리를 찾기 힘들다.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히는 것이다.
    일본인은 의리를 위해 목숨을 바친다.

    그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14. 일본인은 노숙자도 독서에 열을 올린다.

    직장인의 한 달 독서량은 7.5권이다.
    한국인은 전철을 타면 스마트 폰을 꺼내 게임을 한다.

    한 달 독서량은 0.7권이다.
 
15. 일본인은 준법정신이 강하다.

    사람 위에 사람 없고 사람 아래 사람 없다.
    한국인은 돈버는 일이라면 목숨을 건다.

    그래서 못할 짓도 서슴 없이 한다.
 
16. 일본인은 근검절약이 부자의 비결이라고 생각한다.

     이자가 없어도 은행을 이용한다.
    한국인은 어디 한탕 해 떼 부자 될 것이 없나만 생각한다.

    그래서 사기꾼이 많고 로또가 성행이다.
 
17. 한국인은 경찰을 우습게 안다.

    데모대에게 얻어 맞고 병원으로 실려가는

    경찰은 아마 우리가 유일하다.
    일본인은 공권력이 절대적이다.
    국민들은 경찰에게 힘을 실어준다.
 
18. 한국인은 주먹구구로 일을 한다.
     정년 후에 사업하다 99%가 망한다.
     일본인은 무엇을 하려면 전문가를 찾는다.
     그의 조언대로 행동한다.
 
19. 한국인은 자녀가 추울까봐 옷을

     겹겹이 입혀 내보낸다. 옷이 무거워 뒤뚱거리며 걷는다.
     일본인은 한겨울에도 반바지를 입혀 학교 보낸다.
     추위를 이기는 극기훈련이다.
 
20. 한국인은 강자에게 약하고 약자에게 강하다.

     노인들이 그래서 더 힘들다.
     일본인은 누구에게나 '하이하이'하며 깎듯이 대한다.

     동방예의지국이 과연 어딘지 헷갈린다.
 
21. 한국인은 잘못하고도 무조건 오리발 부터 내민다.

      CCTV에 찍혀도 내가 아니라고 발뺌한다.
     일본인은 잘못은 끝까지 책임진다.
     책임자가 할복자살하는 걸 너무 자주 본다.
 
22. 한국인은 약속은 해놓고 지키지  않는다.

     "중요한 일이 생겨서.."하고 변명한다.
     일본인은 약속은 목에 칼이 들어와도 지킨다.
     그들에게 약속은 생명과 같다.
 
23. 한국노조는 회사가 2천억

     손실이 나도  성과급 달라고 파업한다.
     일본노조는 흑자가 나도 회사의 앞날

    생각해 임금동결을 받아들인다.
 
24. 한국인은 잘 웃지 않는다.

     언제나 화난 얼굴을 하고 다닌다.

     그러나 실제로 화난 것은 아니다.
     일본인은 잘 웃는다. 허파에 바람이 들었나 보다.
     그러나 속마음에는 칼을 품고 있는지 모른다.
 
25. 한국인은 말을 퉁명스럽게 한다.

     한국 방송은 싸우는 것처럼 들린다.

     특히 뉴스시간대에 기자들 말소리는

     언성높이는 시합이라도 벌리는 것처럼 들린다.
     일본인은 상냥하게 말한다.

 

일본인의 특성을 잘알고 배워 더이상 이들에게 당하지 맙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