巖陵이 아름다운 희양산(曦陽山),시루봉,四仙峰,구왕봉(九王峰)을 찾아서,

댓글 1

카테고리 없음

2017. 10. 7.

산행일:2017년 10월 7일(土)

산행지:시루봉,四仙峰,曦陽山,九王峰

산행코스:은티마을-시루봉-四仙峰-曦陽山-九王峰-稜線-은티마을

산행시간:約4時間 50餘分(休息 包含)

산행거리:約12.9km


시루봉,四仙峰,曦陽山,九王峰 槪念圖



<시루봉,四仙峰,曦陽山,九王峰 山行 GPS 軌跡>

<시루봉,四仙峰,曦陽山,九王峰 山行 GPS data>

<시루봉,四仙峰,曦陽山,九王峰 山行 高度>



은티마을에 있는 登山 案內圖

솟대,

天下大將軍,地下女將軍 長丞


은티마을 由來碑

korkim 홀로 시루봉으로 go~go~


이 地點부터 아주 빡~세게 시루봉 頂上으로 向하고,

짙게 깔린 雲霧로 인해 도무지 어느 山인지 알수가 없구나.

아,

시루봉 到着 바로 前,

바위를 타고 眺望處에 오르다 알수 없는 벌(蜂)에 손(手)을 쏘였는데,

재빨리 眼鏡을 쓰고 벌침(蜂針)을 찾았으나 보이지 않아,

입으로 쏘인 곳을 핥아 내고 山行을 繼續 이어 간후,

下山을 마쳤을때는 탱~탱~ 부어 올라,

결국 歸家길 高速道路 休憩所 事務室에 들러,

臨時 處方으로 鎭痛劑를 먹었으나 밀려오는 痛症을 堪耐할수 밖에 없었다.

아주 빡~센 된비알(急傾斜)을 치고 오른 시루봉이고요,

이곳에는 3等 三角點이 자리하고 있구나.

高度가 높은 곳은 나무들이 벌써 겨울 準備 中,

丹楓 없이 곧바로 落葉으로 지는듯 하고요,

나름 里程木 案內는 잘 돼 있었지만,

시루봉에서 오는 登路는 자칫하면 알바(?)를 할수 있어 注意를 해야 할듯,

이 地點부터 白頭大幹 길을 거닐며 九王峰 方向으로 go~go~,

字細히 봐야 登路가 보이고요,


korkim도 瞬間 길을 잃어 생각지도 않게,

二萬峰으로 이어지는 曦陽山(四仙峰)에 올랐다가,

 다시 되돌아 가는 happening을 겪게 되다니,

아~

山行에서 瞬間의 失手는 아픔(?)을 가져 오는 法,

슬프도다.

ㅉㅉㅉ~``

제대로 된 里程木을 만나 九王峰으로 進行,

가까워지는 曦陽山 頂上이고요,

二萬峰에서 白鶴山으로 이어지는 白頭 大幹 마루금이 眺望되고,

앞쪽으로 가까이에 雷霆山(992m),陵谷山(572.2m)이 보이는구나.

九王峰은 雲霧에 휩싸이고,

曦陽山 城郭이 어느 程度 남아있고,

잠시 曦陽山 城郭길을 거닐어 봅니다.

은티마을에서 曦陽山 瀑布쪽으로 올라 오는 地點이고요,

이제 曦陽山 頂上까지 往復으로 約600餘m를 다녀 와,

九王峰 方向으로 進行할 豫程,

雲霧가 춤을 추듯 멋지구나,

白頭大幹 北進 方向으로 막장봉,장성봉,촛대봉,대야산,조항산으로 이어지는 마루금이 眺望되고,

南進 方向으로 俗離山 마루금에서 청화산,봉황산으로 이어지는 山群도 어렴풋 하구나.

이런 模樣의 바위도 있고,


드~뎌 曦陽山 頂上에 닿았고요,

앞으로 進行해야 할 九王峰이고요,

山林 遺傳 資源 保護 區域 案內圖

지름티재 地點이고요,

이곳에는 항시 스님들이 白蓮庵,鳳巖寺 方向으로 進行하지 못하게,

熱心히 勤務 中,

曦陽山,九王峰 區間에는 이런 巖陵길이 여러곳 있어,

seil을 잡고 어렵사리 올라야 하는 危險 코스가 있지요.

뒤돌아 본 曦陽山의 巖群,

巖群의 規模가 참으로 대단 하구나.

曦陽山 아래로는 白蓮庵,鳳巖寺가 자리하고 있는데,


1年에 딱~하루 釋迦 誕辰日에만 開放되는 곳이고요,

이제 마지막 봉우리인 白頭大幹上에 있는 九王峰에 닿았고요,

九王峰에서 호리골재 方向으로 가지 않고,

九王峰 展望臺 마루금을 따라 은티마을까지 下山을 해 봅니다.

眺望處에서 바라본 曦陽山 마루금,

이제 은티마을까지 얼마 남지 않았고요,

下山을 마치고 그리 깨끗하지 않은 溪谷에서 알탕(?)을 했는데,

글쎄요,

이 깊은 溪谷물에 웬 좋지 않은 냄새(?)가 나는고?

아마도 은티마을에 動物 農場이라도 있단 말인가?

아니면,

住民들 下水 處理가 제대로 되지 않는단 말인가?

ㅉㅉㅉ~''

白頭大幹 曦陽山 날머리를 나오며~``


-The 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