無泊으로 떠난 雪嶽山 大靑峯에서 멋진 日出을 보고 恐龍稜線을 거닐며 이쁜 丹楓에 취하다.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18. 10. 13.

산행일:2018년 10월 13일(土)

산행지:雪嶽山 大靑峯(1708m)

산행코스:한계령-끝청-중청-대청봉-소청-희운각-공룡능선-비선대-C주차장

산행거리:約25km

산행시간:約12사건 30여분(日出 기다림및 休息 包含)



<雪嶽山 槪念圖>



<雪嶽山 山行 GPS 軌跡>

<雪嶽山 山行 GPS data>

<雪嶽山 山行 高度差>



寒溪嶺 휴게소에 닿으니 새벽 2시40여분경 됐는데,

하절기(4~10월)에는 새벽 3시부터 입산을 허용 해 주는데,

오늘은 어쩐 일인지 근무자가 없어 모두들 大靑峯으로 향했는데,

차량에서 산행 설명을 할때 본인들 체력에 맞게 오르라 했고

한계령 3거리까지 별빛이 쏟아지는 어두운 새벽 헤드랜턴 불빛 하나로 올라와,

大靑峯까지 가는 중에 唯一한 인증 샷 하나 남겼고요.

중청산장에 도착해 일출시간을 확인해 보니,

約1시간여 시간이 남아 있어,

간단히 행동식을 먹으며 日出을 기다리다가 大靑峯에 올랐는데,

벌써 설악에는 한 겨울다운 추위를 느낄수 있었고,

그리 깨끗한 日出은 아니였지만,

나름 멋진 日出을 기대 해 봅니다.

높은 산에서 바라보는 日出들은,

 거의 구름 위로 솟기에 아주 깨끗하게 본 記憶은 거의 없고요,

모두들 추위를 무릅쓰고 대청봉에서 멋진 日出을 기대하는 사람들,

구름 사이로 빼꼼하게 보여주는 日出,

이미 바다에서 해는 솟았고요,

이렇게 日出이 시작됐고,

그런대로 구름 사이로 日出을 맞이 했고요,

大靑峯에서 日出을 보면서 모두들 所願을 빌고 있는듯 하구나.

大靑峯에서 바라본 日出,

대청봉 정상석 인증 샷을 남기기 위해 많은 이들로 붐비었고,

korkim은 멀리 떨어져 인증 샷 하나 남기고,

대청봉에서 하산하며 바라본 중청(右)과 끝청(左),

중청봉(左),소청봉(右)

저 멀리 멋진 雲霧가 보여지고,

지난번 옥녀봉,아가봉 산행에서도 멋진 山霧(산 안개)에 빠졌었는데,

설악산은 국립공원이라 이정목 안내는 아주 잘 돼 있기에,

차량에서 산행 설명 할때도 개념도를 갖고 산행하며,

갈림길에서 어디로 가는지 잘 확인해라 했고요,

원래는 저 코스로 걷고 싶었는디~``

外雪嶽 風景,

外雪嶽의 멋진 風景으로 아랫쪽으로는,

우리나라 3대(지리산 칠선계곡,한라산 탐라계곡) 계곡중 하나인 千佛洞 溪谷이고요,

zoom으로 당겨 본 울산바위인데,

視野가 그리 깨끗해 보이지 않았고요,

어찌 저렇게 雲霧가 끼었을꼬?

섬이 떠 있는듯한 山霧(산 안개)로구나.

北으로는 정확하게 南韓 最北端 白頭大幹인 향로봉이 眺望되고,

뒷쪽으로는 金剛山 마루금이 길게 이어지는데,

korkim은 향로봉에서도 金剛山을 바라봤고,

TV 방송팀들과 金剛山 촬영도 갔었기에,

정확하게 記憶하고 있다.

소청봉 마루금,

이른 시간이라 雲霧는 계속 끼어 있고,

봉정암 아랫쪽으로 용아장성 능선이 멋지고요,

소청봉 이정목,

소청봉에서 바라본 공룡능선 마루금,

공룡능선 神仙臺 風景,

공룡의 등뼈를 닮았다 하여 붙혀진 공룡능선이고요,

무너미 고개에서 마등령까지 約5km여인데,

오르락 내리락 하는 바위 고갯길이 7개 정도 길게 이어져,

설악산 산행길에서 魔의 구간이고요,

희운각 대피소,

희운각 대피소 風景인데,

가끔씩 丹楓이 물들어 있고요,

神仙臺 奇巖들이 集仙(집선)해 있는듯 하구나.

화채봉 마루금,

대청봉에서 화채봉으로 이어지는 마루금,

이 지점(무너미고개)에서 공룡능선과 천불동 계곡길로 나뉘어지고,

神仙臺에서 바라본 설악산 대청봉(左),중청봉(中),소청봉(右)

神仙臺에서 바라본 內雪嶽 風景,

外雪嶽 공룡능선의 멋진 秘景들,

神仙臺 정상에 올라 雪嶽山 대청봉,중청봉을 배경으로,

공룡능선과 北雪嶽을 배경으로~``

神仙臺 정상에 오르면 공룡능선에서 가장 멋진 秘景을 감상할수 있는 코스지만,

사실 오르기 만만치 않은 바윗길이라 아주 조심해야 하고요,

앞쪽 공룡능선에서 1275봉에 오르면 또 다른 雪嶽의 멋진 風景을 느낄수 있는 곳이다.

용아장성 능선과 공룡능선 사이에 있는 가야동 계곡 풍경이고요,

앞쪽으로 용아장성 능선과 뒷편으로 설악산 서북능선,

外雪嶽 風景,

울산바위도 zoom으로 당겨 보고,

희운각 대피소에서 마등령까지 約5.1km가 엄청 험난하고 젤 어려운 코스고요,

奇巖,

보는 각도에 따라 달리 보여지는 奇巖,

天花臺는 노인봉,범봉,왕관봉,희야봉 巖群으로 이뤄져 있고,

오래전 korkim 홀로 둘러 봤던 追憶이 있는데,

절대로 혼자서는 무시무시한 곳으로 가지 않는게 좋을듯 싶고요,

오래전 용아장성을 타고 올라와,

 앞쪽으로 보이는 화채능선을 타고 C주차장까지 거닐었던 記憶도 있고,

아무리 zoom(17~55mm)으로 당겨봐도 달마봉이 자세히 잡히질 않는구나.

千花臺는 老人峰(左),범봉,王冠峰,희야봉을 잇는 암릉 전체를 일컫는데,

오래전 korkim 홀로 그 길로 들었다가 아주 危險해 개~苦生했던,

아픈 追憶이 있는 코스로 아무나 갈수 있는 코스가 아니다.

空巖 사이로 보여지는 1275봉인데,

참으로 멋진 作品이로세.

老人峰(左),범봉,王冠峰,희야봉으로 자꾸 눈길이 쏠리는구나.

우뚝 솟아 있는 1275봉에도 올라봐야 할테고,

설악에는 이렇게 겨울이 돼 가고 있었다.

뒤돌아 본 千花臺(범봉) 巖峰群,

천화대(범봉) 巖峰群 너머 멀리 화채봉 마루금,

새벽에 올라 멋진 日出을 감상했던 대청봉은 아주 멀리 보이고,

멋진 秘景을 봤던 神仙臺 정상도 멀어져만 가는구나.

雪嶽山 대청봉,중청봉,소청봉 마루금이 우뚝 솟아 있고,

앞쪽으로 가야 할 1275봉,큰새봉,나한봉,마등령 구간이 멋지도다.

1275봉,큰새봉,나한봉,마등령을 넘어 저항령,황철봉으로 이어지는 白頭大幹 마루금.

가까이 보여지는 울산바위,

달마봉도 그리 멀지 않아 보이고,

지금 雪嶽山의 丹楓은 海拔800~900m가 한창인듯 싶고,

丹楓은 하루에 約20여km 속도로 南進 한다고 하고요,

꽃이 피는 開花 속도도 거의 하루에 20여km 北進 한다고 하네요.

이쁜 丹楓이 햇살을 받으며 더더욱 멋진 雪嶽山 風景이고요,

대청봉 정상석에서 인증 샷 남기지 못한 恨(?)을,

1275봉 정상에서도 한장 남겼고요,

神仙臺에서 보는 風景 하고는 약간 다르지만,

1275봉 정상에서 바라보는 설악산의 멋진 秘景도 꽤 아름답지요.

다만,

바위를 어느 정도 다룰줄 알아야 하고,

특히나 곳곳을 잘 아는 leading者와 함께 해야 안전하다.

1275봉 정상과 뒷쪽으로 대청봉,중청봉,소청봉 마루금,

1275봉 정상에서 바라본 風景으로,

세존봉,울산바위가 손에 잡힐듯 하고요,

잘 아는 知人은 세존봉에 가끔씩 올랐다고 하는데,

korkim도 함 도전해 보고 싶건만~``

마지막 나한봉을 넘어 마등령 3거리까지 가야,

실제로 공룡능선은 끝이 나게 된다.

나한봉 마루금,

오래전엔 자유롭게 다닐수 있었던 달마봉인데,

이젠 非,探으로 지정돼 있어 편케 갈수 없는 곳이 돼 버렸다.

세존봉 오른쪽으로 미륵봉(장군봉),적벽(선녀봉) 아래로 千佛洞 계곡이고요,

설악산 바위 틈에서만 만날수 있는 貴한 산솜다리(에델바이스)고요,

산솜다리꽃은 5~6월경 開花가 되고,

一名 "산악인의 꽃"으로 불리우는 아주 貴한 꽃이라,

오래전에는 설악산 바위틈에서 자주 봤던 꽃이였으나,

人間들의 무분별적인 採取로 인해 지금은 아주 貴하게 만날수 밖에 없다니,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 아닐수 없구나.

산솜다리(에델바이스),

지나온 공룡능선 구간인데 신선대,칠형제봉,1275봉,큰새봉이 멋지게 보여지고,

뒤돌아 본 1275봉의 멋진 偉容(?)

1275봉 뒷쪽 千花臺 巖陵群과 멀리 화채봉 마루금,

뒤돌아 본 큰새봉의 암릉,

멀리 설악산 대청봉,중청봉,소청봉 뒷쪽으로 西北능선 마루금과,

앞쪽으로 용아장성 능선이 멋지게 펼쳐져 있고,

zoom으로 당겨 본 雪嶽山 風景,

앞쪽으로 가야 할 마등령 코스고요,

마등령 3거리에서 오른쪽으로 세존봉을 보고 가면 飛仙臺로 이어지고,

zoom으로 당겨 본 世尊峰,

마등령 3거리에 있는 이정목이고,

마등령 3거리에서 저항령,황철봉을 거쳐 미시령으로 이어가는 白頭大幹인데,

2007년부터 非,探으로 묶여 있는 구간으로,

白頭大幹을 하는 岳友들을 犯法者로 만들고 있는데,

어떤 해결 방법을 찾아야 하지 않을까 싶다.

왼쪽 세존봉,장군봉,적벽과 화채봉 능선 아래로 千佛洞 계곡이 길게 이어져 있고,

外雪嶽山의 멋진 風景,

앞쪽으로 千花臺 巖陵群과 멀리 대청봉에서 화채봉으로 이어지는 마루금,

海拔 高度가 낮아지며 이쁜 丹楓을 만나게 되고,

마등령 3거리에서 飛仙臺로 하산하며 바라본 공룡능선의 巖陵群,

공룡능선 칠형제봉(左),1275봉(中),큰새봉(右)

金剛門,

形形色色의 아름다운 丹楓(?)을 만났는데,

붉게 물든 丹楓이 있는가 하면,

누렇게 변한 黃楓(?)으로 불러도 될듯한데~``

햇빛을 받으니 더더욱 빛이 나는 이쁜 丹楓이고요,

오늘 最高의 이쁜 丹楓이고요,

아랫쪽으로 下山하며 더 以上의 丹楓은 만날수 없었다.

千佛洞 계곡으로 이어지는 千花臺 巖陵群의 멋진 秘景,

마지막으로 뒤돌아 본 공룡능선 마루금,

올려다 본 世尊峰(세존봉),

바위 사이로 소나무 세그루가 사이좋게 자라고 있네요.

조망처에서 바라본 外雪嶽 風景,

장군봉(미륵봉),적벽(선녀봉)

달마봉 마루금 뒷쪽으로 束草市와 東海가 한눈(眼)에 들어 오는구나.

外雪嶽 風景,

將軍峯(미륵봉),赤壁(선녀봉)을 타는 이들이 seil에 의지한채 오르고 있네요.

連理枝처럼 보이는데 특이하게도 이런 모습으로~``

비선대 3거리에서 千佛洞 계곡과 마등령으로 갈라지는 지점이고요,

우리나라 3대 계곡(지리산 칠선계곡,한라산 탐라계곡)중에서,

아마도 가을철 가장 아름다운 丹楓이 물드는 千佛洞 계곡이 아닐까 싶고요,

千佛洞 溪谷 風景으로 물이 아주 맑았고요,

將軍峯(미륵봉-左),赤壁(선녀봉-右)

赤壁(선녀봉)에도 巖壁을 타는 이들이 보였고요,

將軍峯(미륵봉)에도 巖壁꾼(?)들이 여러명 매달려 있었다.

飛仙臺 風景으로 예전에는 이 부근에,

山莊과 食堂들이 있어 술 마시고 시끄럽기까지 했었는데,

이젠 飛仙臺 주위가 깨끗해 져 自然으로 돌아 온듯 했고요,

飛仙臺 風景,

飛仙臺와 千佛洞 溪谷,

마등령에서 白頭大幹 저항령,황철봉으로 이어지는 마루금에서 흘러 내리는 溪谷이고요,

멀리 말 안장같이 움푹 들어간 鞍部(안부)가 저항령이고요,

왼쪽(南)으로는 마등령으로 이어지고,

오른쪽(北)으로는 황철봉을 거쳐 미시령으로 이어간다.

新興寺 앞쪽에 있는 木橋고요,

上流로 가면 흔들바위,울산바위로 이어지고,

케이블카를 타면 權氏와 金氏가 亂을 피해 하룻밤 사이에 城을 쌓았다는,

權金城에 닿게 되는데,

korkim도 오래전에는 權金城까지 몇번 걸어서 올랐던 追憶이 있는데,

케이블카 아랫쪽에 있는 安樂庵(안락암) 뒷편에 가면 700여년 된 舞鶴松이 있고,

그곳에서 바라보는 土旺星 瀑布는 아마도 最高의 멋진 秘景이 아닐까 싶다.

新興寺 統一大佛 앞에도 많은 이들로 붐볐고요,

新興寺 統一大佛

雪嶽山 神興寺 懸板,

曹溪禪風始源道場雪嶽山門(조계선풍시원도량설악산문)

오래전에는 없었던건데 文化財 觀覽料라는 名目으로,

1인당 3500원씩 入場料를 받고 있는 전국에 있는 수많은 寺刹들은,

과연,

옳은 方法인지 묻고 싶구나.

분명히 山 입구에서 받을수 있는 入場料 制度는 廢止가 됐건만,

文化財 觀覽料라는 形態로 받는 方式은 國民 모두가 이해할수 없는 일이건만,

아직도 버젓이 받는 짓(?)들은 하지 않았음 하는 바램인데,

굳이 절에서 文化財 觀覽料을 받아야 한다면,

절 入口에서 文化財를 보려고 하는 이들한테만 받아야 하는게,

옳지 않을까 싶은데,

이에 대한 對答은 누가 할~껴?

부처님이 계신다면 正確하게 答을 해 줄텐데,

그~치?

新興寺를 빠져 나와 셔틀버스를 타려고 했으나 길게 줄을 서 있어,

걍~C주차장까지 걸어 가면서 오른쪽으로 눈(眼)을 돌리니,

 분명히 土旺星 瀑布가 보였건만,

DSLR 카메로는 잡히질 않아 매우 안타 까웠고요,

B주차장을 지나 C주차장 가는 길목에,

korkim만이 아는 雙川에서 션~하게 알탕(?)을 하고,

오랜만에 雪嶽山 大長程의 幕을 내렸다.


-The 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