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타(1/26) 3피(성거산,태조산,흑성산:독립 기념관)로 거닐어 본 산마루~

댓글 2

카테고리 없음

2019. 1. 26.

산행일:2019년 1월 26일(土)

산행지:성거산(573m),태조산,흑성산(504m)

산행코스:성거읍 도서관-천흥저수지-성거산-태조산-아홉사리 고개-흑성산-독립 기념관

산행거리:約19.35km

산행시간:約6시간 30여분(휴식 포함)


<성거산,태조산,흑성산 개념도>



<성거산,태조산,흑성산 GPS 궤적>

<성거산,태조산,흑성산 GPS data>

<성거산,태조산,흑성산 고도차>



이른 새벽(05시)부터 부지런을 떨어 天安驛에 도착해,

200번 버스를 타고 성거읍 도서관에서 내려 본격적으로 산행길에 접어 들었고요,

성거 도서관,

天興寺址 5層 石塔은?

天興寺址 5層 石塔,

천흥 저수지 앞에 있는 성거산 등산 안내도,

천흥 저수지 둑을 거닐어 끝까지 갔는데,

결국 건널수 없는 상황에 직면하고 말았다.

하는수 없이 위험하게 저수지 水路로 내려가 아슬 아슬하게 건너 뛰어야 했고,

성거산 아랫쪽으로는 鑛山이 있었나 보다.

이제 정상적인 등산로에 들었고,

성거산 계곡을 끼고 한참을 오르는데,

오늘 따라 날씨가 꽤 차갑구나.

두꺼비를 닮은 바위를 통과 해,

꽤 추운 날씨라 계곡은 얼어 있었고,

천흥 저수지를 거쳐 성거산 계곡길을 따라 한참을 와,

잠시 林道를 거닐다가,

이정목 따라 約1.3km여 빡~세게 된비알(급경사)을 치고 올라야 성거산 정상에 닿는데,

산행 들머리가 해발 100여m도 되지 않기에 고도차(約500여m)가 꽤 심했고요,

조망처에서 바라본 성거읍 풍경,

앞쪽으로 보이는 천흥 저수지를 거쳐 올랐고요,

저 멀리 天安市도 조망 되는구나.

zoom으로 당겨 본 天安市,

왼쪽 방향으로 가야 성거산 정상석을 만나게 되는데,

실질적으로 정상은 오른쪽으로 진행해야 하거늘,

軍 部隊가 자리하고 있고요,

성거산 정상 풍경,

이쪽에 있는 정상석은 다 이렇게 삐~딱한 모습이구나.

성거산 정상에는 귀한 2등 삼각점이 있고,

앞쪽으로 진행해야 할 태조산,흑성산(左) 산마루가 눈(眼)에 들어 오고,

zoom으로 당겨 본 흑성산 정상인데 성거산에서 태조산 거쳐 한참을 가야 할듯 싶구나.

앞쪽으로 보이는 산마루를 따라 거닐 예정이고,

차가운 날씨에 바람까지 불고 있어 視界가 좋아야 하거늘,

그리 깨끗하진 않았지만,

구라청(?) 예보로는 다행이도 미세먼지는 없다고 하더이다.

성거산 정상에는 아주 이쁜 소나무 두그루가 있고요,

이곳에서 간단히 행동식을 먹은후,

추위 때문에 부지런히 움직여야 했다.

성거산 정상에서 이곳까지 約600여m 내려 오는데,

된비알(급경사)에 바윗길이라 결코 만만한 코스가 아니였고,

성거산에서 태조산 까지도 約5.8km 정도 됐고요,

갈마고개,

이런 소나무 숲에서 잠시 쉬고 싶은 생각이 있었는데,

바람이 불며 꽤 추웠기에 부지런히 태조산으로 go~go~,

錦北正脈 문암재,

이쯤에서 상명대학교 방향으로 왕자산 約600m라고 씌여 있는데,

태조산,흑성산까지 갈길이 멀어 패~쓰~,

이정목 안내대로 성거산에서 태조산까지 約5.8km,

유왕골은?

한참을 걸었는데도 아직 태조산은 約1.5km여 남아 있고,

조망처에서 바라본 天安市,

단국대학교 천안 캠퍼스와 앞쪽에 있는 저수지도 자세히 보이고,

太祖山 由來는?

太祖山 頂上石,

태조산 정상 풍경,

이상하게 쳐져 있는 울타리 사이로 야생동물 이동통로가 뚫려 있고요,

아마도 某 기업에서 자기들 땅이라고 경계 표시를 해 놓은듯 하더이다.

교육원 3거리 표시가 있는 쪽으로 某 기업 건물이 큼지막하게 자리하고요,

錦北正脈 아홉사리 고개에 닿으니,

흑성산 이정목 안내가 처음으로 보여지고,

錦北正脈은 취암산으로~

林道 같지는 않은데 도대체 무슨 용도로 쓰는 도로인고?

왼쪽으로 이어지는 등산로를 따라 한참을 가다보니,

덕전1길 車道까지 완전히 down이 된후,

다시금 흑성산 정상까지 아주 빡~세게 등로는 이어졌다.

흑성산 정상 바로 아랫쪽에 있는 High Point Site.

Heli port(Heli pad)

저 멀리 성거산에서 태조산을 거쳐 이곳까지 왔고요,

zoom으로 당겨 본 성거산 정상,

조망처에서 바라본 天安市,


zoom으로 당겨 본 天安市,


黑城山 滑空場,

흑성산 활공장이라 씌여 있고,

아랫쪽으로 주의 사항을 몇가지 적어 놨거늘,

바닥에 쓰레기를 버린 한심한 nom들이 꽤 있구나.

ㅉㅉㅉ~``

흑성산에는 軍 部隊 레이더 기지도 있고,

방송사 송신탑이 몇개 있더이다.

실제로 등산객들이 오를수 있는 흑성산 최정상에 있는 바위구요,

아랫쪽 넓은 곳에 흑성산 정상석이 세워져 있었다.

黑城山 정상석에서 korkim도 인증 샷 하나 남기고,

忠節公 金斯革은?

忠節公 金斯革 戰績碑

흑성산성 黑城門,

실제로 흑성산 정상쪽이고,

黑城山은?

黑城山 弩臺,

黑城山 弩臺는?

黑城門

黑城山 空心墩

黑城山 空心墩은?

黑城山 亭子에서 아랫쪽으로 바라본 독립 기념관.

zoom으로 당겨 본 독립 기념관,

흑성산에서 내려 오며 전망대 방향으로~``


흑성산 전망대인데,

이런 곳에서 하룻밤 묵으며 멋진 밤을 보내고 싶구나.

흑성산 전망대에서 바라본 독립 기념관.

앞쪽 능선을 따라 하산을 한후 단풍나무 숲길을 만나야 되고,

오른쪽으로 경부 고속도로가 자세히 보이는구나.

흑성산에서 전망대를 거쳐 B코스로 내려 왔고요,

가을철 단풍나무가 꽤 아름답다는 숲길이고요,

約3km가 넘는 단풍나무 길을 날씨 좋은 가을날 함 거닐어 보고 싶도다.

곧바로 추모의 자리로 하산,

추모의 자리에서 잠시 默念을 했고요,

목숨을 바쳤던 분들이 계셨기에 지금의 대한민국이 존재 하는 법,

우리 모두 잠시나마 先烈들을 追慕하는 시간을 가져 봅시다.

독립 기념관 뒷 배경,

평화누리와 멀리 흑성산 정상,

독립 기념관 조형물,

독립 기념관이 엄청 넓어 마음 먹고 다시 찾아 와야 될듯 싶고요,

독립 기념관 懸板은 書藝家 一中 金忠顯(김충현) 先生의 글씨이고,

獨立 記念館 全景,

廣開土王碑,

독립 기념관과 멀리 흑성산 정상.

겨례의 탑은?

"겨례의 탑"

겨례의 탑 너머로 黑城山 정상이 높게 보이고,

예전부터 꼭 거닐고 싶었던,

天安의 성거산,태조산,흑성산까지 約19.35km 산행을 했는데,

긴 시간 추위를 견뎌야 했고,

또한,

그리 높은 山群은 아니였으나 up and down이 심해,

결코 만만한 산행길이 아니였다.

이른 새벽 산행지까지 대중교통을 이용해 간다는게 그리 만만치 않았고,

긴 산행을 마치고 몸이 피곤 했기에 귀갓길 역시 힘든 시간이였다.

하지만,

이런 산행을 하고 나면 뒷맛이 개운 하기에,

아마도 또 다시 이런 산행은 계속 이어지지 않을까 싶다.


-The 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