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기해년 最高의 눈(雪) 산행을 즐기다(청태산,대미산)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19. 2. 16.

산행일:2019년 2월 16일(土)

산행지:청태산,대미산

산행코스:청태산 휴양림-第2코스-청태산-참재(鞍部)-대미산-대미마을(동산교)

산행거리:約9.93km

산행시간:約4시간 20여분(휴식 포함)



청태산,대미산 개념도


청태산,대미산 산행 GPS 궤적.

<계속 움트골로 이어가도 되지만 후미대원들이 힘들까봐 빽하여,

쉬운 길로 유도하여 GPS가 알바(?)한것 같이 찍혔음>

청태산,대미산 산행 GPS data

청태산,대미산 산행 高度差



청태산 휴양림 입구에서 내려 본격적인 산행길에 들었는데,

생각지도 않게 눈이 꽤 많았고요,

지금도 조금씩 내리는 중,

올해는 눈(雪) 구경 하기 힘들었던 겨울로 기억될듯 싶은데,

아마도 올 겨울 最高의 멋진 雪景을 기대하며,

청태산 휴양림 사무실,

휴양림 등산로 안내도,

청태산 휴양림 입구 매표소인데,

1인당 1000원씩 입장료를 내야 하나,

겨울철에는 공~짜~,

청태산 자연휴양림,

청태산에는 6개의 등산로가 있는데,

오늘은 눈이 내리고 있어 第2 등산로만 개방 된다하여 진행하고 있는데,

청태산 정상에 닿으니 다른 산악회 岳友들은 第1 등산로로 왔고요,

도대체 휴양림에서 왜 2등산로만 가능 하다고 했을까?

아마도 다른 등산로는 능선길이라 위험(?) 해서 통제 했을까나?

참고로,

第2등산로는 계곡쪽으로 나 있어 솔직히 하산길은 바닥이 얼어 있어,

 더 危險한 코스라 다른 산악회에 알려 줬고요,

암튼,

멋진 雪景을 만끽하며 청태산 정상으로 go~go~,

국립 청태산 휴양림이라 나름 이정목 안내는 잘 돼 있고요,

잣나무 아래 나무 데크를 잘 만들어 놔 사시사철 휴양을 즐길수 있는 곳이고,

특히나 청태산은 숲이 잘 조성 돼 있어,

우리나라 아름다운 숲 10選에 속하는 곳이기도 하다.

나무데크를 이용하려면 국립 청태산 휴양림에 접속하여,

인터넷으로 사전 예약은 필수고요,

눈이 내려 멋진 雪景이로세,

멋진 氷瀑.

第2 등산로로 go~go~,

오랜만에 느껴 보는 雪景이라 모두들 사진 찍기에 분주하구나.

청태산 휴양림 나무데크길,

이제 본격적으로 청태산 산행길에 들고,

청태산 휴양림은 이렇게 산속에 山幕(山莊)을 지어,

인터넷 예약을 하면 하룻밤 저렴하게 숙박하며 healing을 할수 있다.

나무데크길 따라서도 멋진 雪景이 펼쳐지고,

오늘은 어느 곳을 바라보던지 하나의 作品이로세,

청태산 第2 코스는 자연 휴양림 사무실에서 정상까지 約2.2km라,

모두들 1시간이면 족히 정상에 닿을수 있는데,

너무 짧다는 생각이 드나 산행 코스가 6곳으로 나뉘어 있어,

어느 코스로 산행을 하던지 느긋하게 healing을 할수 있고,

특히나 잣나무,소나무등 침엽수림으로 이뤄져 있어,

강한 피톤치드향을 맡을수 있음에 강,추하는 바이다.

고산지대의 습한 그늘에서 자생하는 속새(節骨草,木賊草)인데,

상록 여러해살이 풀(羊齒植物)로써,

眼科,순환계 질환쪽으로 쓰이는 韓藥材로 알려져 있다.

멋진 雪景이 작품이로세.

第2 등산로는 이렇게 계곡쪽으로 나 있어 겨울철에는 더 위험한 코스인데,

왜 2코스만 개방이 된다 했을까?

第3 코스와 만나는 능선길에 접어 들었고요,

이곳까지 오르는 第2 등산로는 계곡길이라 빡~세긴 했지만,

산행 들머리가 해발 約800여m이고,

청태산 정상이 約1200여m 이기에 高度差 約400여m에,

거리 約2.5km여 되기에 그리 힘든 산행길은 아니고,

이제 청태산 정상까지는 約500여m 남았구나.

헬기장에 있는 이정목으로 第1,2 등산로와 만나는 지점이고,

이곳에서 청태산 정상까지는 約300여m로,

청태산 산행만 하는 岳友들은 꼭 이곳으로 다시 되돌아 와야 되고,

korkim과 같이 대미산으로 진행할 팀들은,

청태산 정상에서 곧바로 대미산 방향으로 진행해야 되는데,

차량에서 산행 설명할때 A,B팀으로 나눠 진행 한다고 했기에,

전체가 청태산 정상까지는 올라야 하고,

B팀은 대미산으로 가다가 참재(鞍部)에서 오른쪽 대미마을로 하산하면 된다.

WOW~``

참으로 오랜만에 느껴보는 멋진 雪景이로구나.

멋진 雪景을 만끽하며 모두들 발걸음이 가벼워 보이고,

오랜만에 청태산 정상에 닿았는데,

이런 눈(雪) 산행은 2019년 들어 처음으로 즐기는 중인데,

티셔츠 하나만 입고도 추위를 느끼지 못할 정도라,

쟈크를 열고 사진을 찍었구려.

ㅎㅎㅎ~``


원래 視界가 트이면 이곳 청태산 정상에서,

앞쪽으로 성우 리조트 스키장이 보이고,

東으로는 금당산,백석산이,

西로는 멀리 치악산,남대봉,매화산 산마루가,

北으로는 봉복산,태기산 그리고 계방산까지,

南으로는 사자,백덕산,남병산,청옥산,가리왕산등이 眺望 된다고 설명 했거늘,

눈발이 흩날리고 있어 조망 꽝~이로구나.


청태산 정상에서 후미까지 기다릴까 하다가,

후미대장과 통화후 중간 대원들까지만 확인한후,

대미산으로 go~go~,

청태산에서 대미산까지의 구간에는 이렇게 조릿대 숲이고요,

S字로 보이는 조릿대 구간에도 눈이 꽤 쌓였고,

눈 쌓인 조릿대가 이렇게 멋질수가~``

크리스마스 츄리로 사용하면 최고일듯 싶구나.

B팀은 이곳 참재에서 오른쪽 대미마을로 하산해야 되고,

2015년에 왔을때도 똑같은 이정목 안내였는데,

이젠 좀 세련(?)되게 바꿔야 할듯,

앞쪽으로 산꾼(?) 아우님 2명이 지나간 발자욱만 남아 있고,

멋진 자연의 작품이로구나.

약간씩 내리던 눈발이 약해지며 하늘도 열리기 시작했고,

2015년 9월에 찾았기에 가을철 이쁜 丹楓이 물들기 시작 했었고요,

넓디 넓은 조릿대(山竹) 숲도 눈(雪)과 잘 어울리는구나.


자칫 상고대라고 착각할 정도의 아름다움이로구나.

푸른 하늘과도 잘 어우러지고,

4년만에 다시 찾은 대미산 정상인데,

그때는 가을철 메밀꽃 피던 계절에 찾았기에,

단풍이 꽤나 아름다웠던 기억이 있고요,

이곳에서 선두팀들과 간단히 행동식 나눠 먹었고,

원래 산줄기 종주팀들은 덕수산 거쳐 장미산까지 아주 길게 이어 가는데,

청대덕장(청태산,대미산,덕수산,장미산) 종주(約20여km)길로 命名하지요.

일단 움트골 방향으로 진행을 해야 되고,

대미산 정상 雪景인데,

어찌 이 높은 곳까지 亡者를 모시고 왔을까?

後孫들의 精誠이 참으로 대단해 보이는구나.

korkim도 지난주 25년만에 先親 墓 改葬하여,

얼마전 돌아 가신 老母와 함께 청주 목련공원에 奉安 했는데,

그 당시에는 明堂에 모셨다고 생각했는데,

25년이 지난후 확인을 해 보니 참으로 안타까운 상황(?)이라,

 先親께 罪스럽고 참으로 안타까운 心情이라 마음이 많이 괴로웠다.

암튼,

부디 極樂往生 하시옵길 祈願 하나이다.

대미산 정상의 雪景,


대미산 정상에 있는 삼각점인데 확인 不可,


분명히 대미산 정상에 있는 이정목 안내에는 움트골 3.0km라고 쓰여져 있는데,

어찌 하산 하다보니 600여m를 더 왔는데 움트골 3.4km로 멀어졌는고?

어린 소나무에 눈이 많이 쌓여 꽤 무거워 보이는구나.

대미산 산행을 마치면 高冷地 채소밭으로 하산을 하게 되고,

저 멀리 대미산 정상 방향으로는 高度가 높은 곳이라,

아직 눈이 녹지 않아 멋진 雪景이로세.

대미산에서 하산을 하면 이 소나무를 꼭 통과해야 되고,

마지막으로 소나무를 인증 샷 하며,

하산을 마치고 계곡에 들어 아주 션~하게 알탕(?)을 한후,

맛집으로 이동해 대원들과 맛난 점,저(점심겸 저녁)를 먹고 귀갓길에 들었는데,

영동 고속도로가 그리 밀리지 않아 저녁 7시경 귀가를 했고요,

참으로 오랜만에 눈(雪) 산행을 즐기며,

아이젠과 스패츠를 신어 볼수 있어 다행으로 생각 했고,

예전에는 우리나라에도 눈(雪)이 꽤나 많이 내렸었는데,

도대체 地球의 자연이 어찌 변하고 있는지 모르겠구나.

암튼,

오늘 산행에서 모두들 즐거워 하는 모습이 눈(眼)에 선하구나.

己亥年 첫 雪 산행은 오랫동안 기억 되리라 본다.


-The 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