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최대 유채꽃(33만평) 축제장을 가다(마분산,도초산)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19. 4. 13.

산행일:2019년 4월 13일(土)

산행지:馬墳峰,도초산 산행후 유채꽃 축제장

산행코스:창나루 주차장-개비리길-竹林숲-영아지 전망대-마분산-도초산-축제장

산행거리:約12.76km

산행시간:約4시간여(休息 包含)

<馬墳峰,도초산 유채꽃 축제장>


<馬墳峰,도초산 산행 GPS 궤적>

<馬墳峰,도초산 산행 GPS data>

<馬墳峰,도초산 산행 高度差>



南江과 洛東江 그리고 갈대숲을 조망할수 있는 전망대가 보이고,

이곳 갈대 전망대에서는 智異山 天王峯 아래 천왕샘에서 發源한 南江과,

太白市 黃池(황지)에서 發源한 洛東江이 만나는 지점이고요,

洛東江邊으로 드넓은 水邊(수변) 공원이 잘 造成돼 있다.

오늘 A팀 산행그룹은 이곳으로 하산을 해야 되고,

차량 안에서 자세하게 설명을 했지만,

모든 隊員들을 모아 놓고 안내판을 보면서 다시 한번 설명을 하고,

산행팀은 낙동강변을 따라 "개비리길"을 거닐다가 마분산으로 오를 예정이고,

산책팀들은 낙동강 下流쪽으로 진행하여,

우리나라 最大(33만평) 유채꽃 축제장에서 마음껏 즐기다가,

정확한 시간에 차량 있는 곳으로 오라 설명을 한후,

잘 정비된 "개비리길"로 go~go~,

馬墳山(마분산)과 倉津(창나리)마을은?

곽재우 將軍의 土城과 말무덤(馬墳)은?

紅衣將軍 붉은 돌 신발은?

紅衣將軍 붉은 돌 신발,

"개비리길"은 낙동강변 따라 거닐기 아주 멋진 코스였고요,

"개비리길" 안내가 잘 돼 있고요,

洛東江,

官職에 登官시킨 층층나무는?

水仙花가 이쁘게 피었고요,

官職에 登官시킨 층층나무,

玉貫子 바위(巖)는?

玉貫子 바위(巖)

이 지점에서 곧바로 馬墳山으로 오르는 시그널 표시를 해 뒀고요,

넓은 길에서 본격적으로 개비리길이 이어지고,

운치 있어 보이는 "개비리길"로써,

옛날 누렁이 개가 지나 다니던 길이란 뜻도 있고,

경상도 말로는 개는 강가를 뜻하고,

비리는 벼랑을 뜻하기에 "낙동강 벼랑길"이라 할수 있다.

"여양진씨 감나무 시집 보내기"는?

감나무 시집 보내기라니?

멋진 竹林숲을 만나게 되고,

竹林숲

자그마한 다리(동천교)인데도 이름이 있구나.

대나무 숲에 들어 오니 서늘한 기운(?)이 들었고요,

竹林숲이 참으로 아름답도다.

洛東江을 바라보며 쉴수 있는 竹林亭도 잘 만들어 놨고,

이런 곳에서 하룻밤 쉬면 참 좋겠구나.

南旨 "개비리길" 由來는?

왼쪽으로는 영아지 주차장으로,

오른쪽으로는 영아지 展望臺으로 向할수 있기에 Let,s go~

이곳이 洛東江 戰鬪 최후의 방어선이였고,

영아지 전망대에 올라 보지만 眺望은 그리 좋지 않구나.

이곳에도 貴한 할미꽃이 있고요,

옛날에는 흔하디 흔했던 할미꽃이건만,

요즘은 보기 힘든 꽃이 됐고요,

이정목 안내 표시는 아주 잘 돼 있어,

일단 "영아지앞산" 방향으로 go~go~,

영아지 쉼터 亭子에는 여러명이 앉아 쉬는 중,

이곳이 "영아지앞산" 정상(?)이라고~``

GPS 궤적을 살펴보니 굳이 우슬봉까지 다녀 올 이유가 없어,

시그널 표시를 해 두고 馬墳山으로 go~go~,

솔숲길을 거닐기가 아주 좋구나.

이상한 이정목 안내를 만났는데,

좀 전에 있던 안내판에는 분명히 우슬봉까지 1.6km라고 쓰여 있었는데,

우~째 더 멀어졌는데 1km라고 하는고?


傳說의 馬墳松(마분송)은?

걷기 편한 솔숲길이 이어지고,

馬墳松(마분송)

馬墳山 정상에서 산행팀 일부는 창나루 주차장으로 안내하고,

A팀 3명과 함께 도초산으로 진행해 봅니다.

조망이 멋진 곳 벤치에 앉아 洛東江을 바라보며,

선두 3명만이 맛난 행동식을 나눠 먹었고요,

이런 숲속길은 하루 종일 거닐고 싶을뿐이로세.

드~뎌 도초산 정상에 닿았고요,

도초산 정상에는 정상석 대신 墓地가 있구나.

도초산 정상에서 바라본 南旨邑 풍경으로,

洛東江邊으로 드넓은 유채꽃밭이 멀리서도 노랗게 보이는구나.

松齋山亭

마분산,도초산 산행을 마치고 第14회 낙동강 유채꽃 축제장에 닿았고요,

우리나라 최대(33만평) 유채꽃 축제장답게 꽤 넓게 펼쳐져 있고,

4/11부터 14일까지 짧게 열리는 행사라 전국에서 많은 이들이 찾아 왔고요,

洛東江邊으로 잘 가꿔 놓은 유채꽃과 튤립 축제장을 보니,

昌寧郡 관계자분들의 勞苦에 박수를 보냅니다.

korkim도 인증 샷 하나 남기고,

異國的인 풍경을 만들어 내는 튤립꽃과 風車도 있고요,

모두들 인증 샷 남기느라 분주 하구나.

유채꽃과 튤립이 잘 어우러지고,

이런 축제장을 꾸미기 위해 얼마나 많은 이들이 수고를 했을까나?


유채꽃과 튤립을 감상중인 사람들~``

빨간 튤립 옆으로 보리밭(?)까지 있고,

참으로 아름답도다.



"고마워요"

유채꽃 너머로 洛東江 南旨橋(남지교)와 南旨鐵橋가 보이고,

유채꽃밭을 거닐며 멋진 작품(?)을 남기려는 중,


황홀하고 드넓은 유채꽃밭을 즐기며,

洛東江邊을 따라 上流쪽으로 진행해 봅니다.

洛東江邊은 지금도 工事 중,

드론을 띄우면 멋진 太極(태극기) 모양이 나올법도 한데,

태극기 정원 입구,

메타세콰이어 나무를 植栽해 놓고 옆으로 자전거길과 人道를 잘 만들어 놨고요,

드넓은 유채꽃밭 너머로 아파트群이 보이고요,

view가 좋은 아파트에서 洛東江과 유채꽃,튤립꽃을 보노라면,

아마도 기분은 짱~이 아닐까 싶도다.

洛東江邊을 따라 자전거길을 잘 만들어 놨는데,

이런 길을 놔 두고 왜 산에 올라 登山路를 점거(?)하고 타는 nom들이 있는지,

도무지 이해가 가지 않는구나.

느그들이 타는 곳은 이런 곳이니,

제발 산에는 오지 않도록 하그라~이~.

여름철에는 그늘이 없어 걷기 힘든 코스일텐데,

洛東江邊으로 갈대숲이 이어져 있고,

바람이 부는 방향에 따라 갈대가 춤(?)을 추는구나.

마분봉,도초산 산행을 마치고 유채꽃,튤립꽃 축제장을 둘러보고,

다시 원점으로 돌아와 하루 여정길을 마칩니다.

낼(4/14)은 문체부 장관기 전국 등산대회에 참석을 해야 하는데,

산행을 마치고 고속도로상에서 歸家 중 다급한 전화 한통을 받는다.

"대장님,

낼 태풍급에 해당하는 强風과 비가 내린다고 하여 드론 촬영이 힘들듯 싶다고요?"

그렇다고 드론및 촬영팀들이 오지 못한다면,

제11회 문체부 장관기 전국 등산대회는 어~찌 진행이 될꼬?

특히 이번에는 korkim이 진행하는 youtuve(GO 마운틴) 방송까지 촬영해야 하는데~``

암튼,

stand by(스탠바이) 상태로 모든 준비는 하라고 장PD와 통화를 끊고,

귀가를 했는데 늦은 밤에 잠이 들었지만,

 밤새 걱정이 되어 거의 뜬 눈으로 밤을 지새울수 밖에 없었다.


-The 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