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흘간(4/27~5/6) 일본 산행및 투어를 다니며 느끼다(第2편)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19. 5. 7.

日本 산행및 여행지:日本 東京(도쿄) 부근


4/27:仁川 공항 출발:午前 6시50분)-成田(나리타) 공항 도착후 東京(도쿄) 관광

東京(도쿄) 道廳(南,北 전망대),신주쿠(新宿) 코리아타운.


4/28:日本 100大 名山 赤城山(적성산) 山行

거리:約10여km

산행시간:約5시간여(赤城山 정상에서 도시락 먹으며 후지산 眺望)


4/29:후지(富士) 하코네(箱根) 국립공원 투어(早雲山및 오와쿠다니:大涌谷)

코스:도쿄 신주쿠(新宿)-로망스 列車(하코네유모토驛)-산악 열차(約1.2km)-

로프웨이(길이:4034m,유황 활화산)-아시(蘆) 湖水(둘레:約20여km,깊이:約43m) 유람

(해적선 바사:船頭-사자상,船尾-王家의 紋章.로와이얄:17C 프랑스 戰艦.빅토리아:船頭-황금 기마상,프론티어:19C 미국 미시시피강에서 이용했던 스팀보트의 기본 외형으로 船尾 수차바퀴가 달려 있다)

도겐다이(桃源臺)-모토하코네(元箱根)-하코네마치(箱根町) 유람선 운행(約30여분)


4/30:도쿄투어:아사히 맥주(本事),스카이트리,수상버스(1500엔),FUJI TV,모노레일(레인보우 브릿지)


5/1:日本 100大 名城 金山城(群馬縣),八王子山,孤山 산행및 관광

산행거리:約7km여

산행시간:룰~루~랄~라 約4시간여(정상에서 도시락 즐기며)


5/2:日高市 日和田山(도시락 먹으며 도쿄 眺望)-高指山-物見山(왕복 산행)

約7시간여

산행시간:約7시간여


5/3:요코하마(橫浜) 투어(NISSAN 자동차 갤러리및 未來 新港),카퍼레이드,中華街 투어


5/4:도쿄 요요기(代々木) 공원 벼룩시장 탐방,明治 神宮,皇居(令和),아끼하바라(秋葉原) 투어


5/5:도쿄(東京) 우에노(上野) 공원및 아끼하바라(秋葉原) 觀光,


5/6:일본 山行및 긴 旅程 마치고 나리타(成田) 공항 출발(午前:10시50분 發)-仁川공항 도착


3일째 되던 날 이른 시간에 잠에서 깨어,

자전거를 타고 근처에 있는 荒川(江)을 찾았고요,

일본인들은 내천(川)字를 쓰지만 江이라 부르고,

꽤나 넓은 荒川이였는데,

물은 그다지 많지 않았으나 洪水때는 둑이 넘칠 정도로 물이 많다고 하더이다.

荒川大橋 중간쯤에서 멋진 日出을 기대 해 보며 스트레칭을 했는데,

때맞춰 철새들의 群舞가 이어지는듯 하고,

하지만,

日出은 이런식으로 구름에 가렸고요,

荒川大橋,

荒川(江)을 둘러보고 구마가야(熊谷) 근처를 둘러 보는데 옛 전철역인듯 싶고요,

이시와라驛이라 쓰여 있지만 사람들이 타고 내릴수는 없는 듯,

윗쪽으로는 신칸센이 다니는 鐵路고요,

빨간색 차량이 앙증스럽기만 하구나.

일본은 대체로 車道와 人道 그리고 자전거 道路가 잘 만들어져 있고,

규모가 작아 보이는 사이타마현(埼玉県) 구마가야(熊谷) 市廳 건물로,

市 전체 인구는 約20만명이라고 하네요.

어느 道路(車道),步道를 보거나 아주 깨끗 하구나.

근처에 공원도 여럿 보이고요,

꽤 오래 돼 보이는 느티나무,

느티나무와 은행나무의 사랑(連理根)이라고나 할까나.


神社에서 중요시 여기는 나무인듯 싶고요,

高城神社,

은행나무의 모습이 신기하게 생겼는디~

高城神社

꽤나 오래 된 古木인듯 뿌리는 아마도 뒤엉켜 있지 않을까,

高城神社 入口,

아침 산책을 마치고 들어와 맛난 아침을 먹고,

또다시 다시 찾은 신주쿠(新宿) 코리안 타운에 있는 K-POP 매장 앞이고요,

큰 車道나 뒷쪽 이면 도로에도 거리는 보편적으로 깨끗하도다.

코리아 타운 입구에 있는 韓流百貨店에는 젊은이들이 꽤 많았는데,

아마도 K-POP의 열기가 아닐까 싶은데,

도시 어디를 가던지 이런식의 자전거 거치대가 있어,

일본인들은 평상시에도 자전거를 많이 이용하는듯 싶더이다.

새로이 門을 여는 파친코場이라 오픈하기를 기다리는 사람들이 줄을 길게 서 있고,


첫째날 도쿄(東京) 都廳에서 바라봤던 건물들도 눈(眼)에 들어 오는구나.

우중충해 보이는 버스 환승장 風景이지만,

꽤나 실속(?) 있어 보였고요,

아주 비싼(?) 로망스 열차를 타고,

 후지(富士) 하코네(箱根) 국립공원 투어를 하기 위해 하코네유모토驛으로 go~go~,

꽤 많은 로망스 열차가 후지(富士) 하코네(箱根) 국립공원으로 향했고요,

korkim이 乘車한 오다쿠 하코네 로망스 열차인데,

내부 시설은 그런대로 고급스럽더이다.

로망스 열차는 급행으로 한참을 달려 하코네유모토驛에 내려,

 곧바로 산악열차로 갈아 타는 중이고요,


산악 열차를 타고 約1.2km 진행 하는데,

근처로는 山岳지대가 이어지고,

산악열차에서 내리자 마자 또 다시 로프웨이를 타고,

 길이 4034m짜리로 유황 活火山(활화산)를 보면서 오르는데,

유황 냄새가 심하여 역겨웠지만,

또다른 여행의 묘미(?)를 실감할수 있었다.

솔직히 좀 위험하다는 생각도 들었고요,

活火山이라 언제 폭발할지도 모르는 상황인데,

이런 걸 관광 상품으로 이용하는 일본인들의 商術에 놀라움을 금할수 없구나.

활화산으로 수증기가 발생되고,

유황 냄새가 코를 찌르는구나.

海拔 1044m 높이의 오와쿠다니(大涌谷)에 도착했고,

硫黃(유황) 活火山의 위험한(?) 風景들,

오와쿠다니(大涌谷) 風景,

大涌谷延命地藏殿

神山 가는 登山路는 工事중인지 위험해서인지 통제 중,

"神泉의 湯"

硫黃(유황) 活火山에 익힌 계란 5개에 5000원이라는데,

글쎄요,

그래서인지 익힌 계란은 검정색이였고,

맛은 우리네가 집에서 오쿠에 쪄 먹는 맛과 다를바가 없었는데,

硫黃 계란을 하나 먹으면 7년(?)은 더 살수 있다고 하네요.

오와쿠다니(大涌谷) 風景,

또 다른 로프웨이를 타고 아시(蘆) 湖水 방향으로 go~go~,

스크린에 비친 풍경이 멋져서리 인증 샷 하나씩 남겨 보고요,



로프웨이를 타고 하산하면서 아시(蘆) 湖水를 바라보면 이런 風景이라는데,

날씨가 흐릿해 사진으로만 봐야 할듯,

이곳에서도 사진처럼 후지산(3776m)을 조망할수 있다고 하는데,

이날은 약간의 비가 내리며 흐릿해 전혀 볼수가 없었다.

로프웨이를 타고 아시(蘆) 湖水로 향하며,

로프웨이 안에서 바라본 오와쿠다니(大涌谷) 風景인데,

계속 火山 활동은 하는 중,

로프웨이에서 바라본 아시(蘆) 湖水(둘레:約20여km,깊이:約43m),

이런 아름다운 풍경을 기대 했건만,

비가 내려 마~이 아쉽구나.

QUEEN ASHINOKO號

VICTORIA號.

QUEEN ASHINOKO號에 올라 보니 웅장하고 멋지구나.

아시(蘆) 湖水 도겐다이港을 떠나며,

QUEEN ASHINOKO號에서 바라본 아시(蘆) 湖水 風景,

비가 내리며 멋진 雲霧가 춤을 추는듯 하도다.

아시(蘆) 湖水 주변으로 아름다운 風景이고요,

아시(蘆) 湖水 둘레가 約20여km라고 하니,

꽤 넓어 보였고요,

여러대의 해적선들이 관광객들을 운송 하느라 바삐 다니는구나.

비가 내리는 중인데도 한가로이 낚시를 즐기는 姜太公도 보이고,

꽤나 화려해 보이는 海賊船,

船長室 가까이에서 인증 샷 하나 남겨 보고,

雲霧에 쌓여 있는 아시(蘆) 湖水 둘레 風景,


도겐다이港에서 하코네마치코港까지 QUEEN ASHINOKO號 해적선을 타고 왔고요,

QUEEN ASHINOKO號에서 내려 맛집에서 늦은 점,저(점심겸 저녁)를 맛나게 먹은후,

차량을 이용해 하코네유모토驛까지 이동한후,

또다시 로망스 열차를 타고 신주쿠(新宿)驛으로 돌아와,

구마가야(熊谷)驛까지 다시 전철로 바꿔 타고 歸家길에 들었는데,

요즘같이 전철을 오랫동안 타면서 시달려 보는 것도 처음인듯 싶구요,

돈이 어마무시하게 많이 들어 개인적으로 일본 여행을 다닌다면,

상당한 財力(?)이 뒤따라야 할듯~``

다음 날 다시 도쿄 투어를 위해 이른 시간 아침밥을 먹은후,

또다시 東京 신주쿠(新宿)驛으로 출근(?)하다시피 다시 나왔고요,

東京 신주쿠(新宿)驛에도 JR과 또다른 회사가 운영하는 驛舍가 있어 혼란스럽기만 하고,

우리나라같이 환승 제도가 없어 티켓을 다시 끊어야 하는 불편함과,

교통비로 많은 비용이 들어 개인 여행은 권하고 싶지 않더이다.

도쿄에는 젊은이들이 끄는 人力車(수레)가 꽤 인기가 있는 듯,

수많은 관광객 인파들이 모여 있는 金龍山이라 쓰여 있지만,

절대로 山은 아니고요,

도쿄(東京)가 平野지대인지라 나즈막한 구릉 또는 언덕만 있어도,

山이라 표현한듯 싶더이다.

먹거리와 볼거리가 많은 곳이라 人山人海였고,

일본 처녀들이 입은 옷이 기모노인데,

korkim도 인증 샷 하나 남겼고요,

엄청난 인파로 인해 제대로 사진 하나 남길수 없구나.

5층 塔도 웅장하고 멋져 보이고,

중국통(?)에 가까워 香을 많이 피워 냄새가 强했는데,

아마도 많은 中國人 관광객이 찾아 오나 보다.

정면에서 바라본 5층탑,

金色으로 鍍金(도금)이 된 듯하고요,



동양권에서 韓國,中國,日本은 漢字 문화권이라 비슷하지만,

 한국과는 완전히 다른 風景이고요,

또다른 人力車(수레)인데 손님을 찾는 중인가 보다.

스미다(隅田川) 江邊 옆으로 아사히 맥주(本事) 本事가 있고요,

스미다江(隅田川)에서 FUJI TV까지 가는 수상버스를 예약해 놓고,

맛집에 들러 소바(메밀)와 카레밥으로 점심을 때우고,

스미다江(隅田川)에서 타고 갈 水上버스,

스미다江(隅田川)

각기 배(船)의 생기새는 다르지만,

水上버스(船)의 용도는 아마도 똑같으리라.

스미다江(隅田川)에는 여러대의 水上버스(배)가 다녔고요,

korkim도 수상버스를 타고 레인보우 브릿지 아래를 지나 FUJI TV가 있는 쪽으로 go~go~,

우리나라에는 없는 水上버스들이기에 신기할 따름이구나.

크기와 모양도 다른 水上버스(船)들,

隅田川(스미다江) 테라스 案內圖

隅田川(스미다江)을 따라 수상버스(船)는 달려가고,

隅田川(스미다江)에도 여러개의 橋梁들이 있는데,

아마도 2020년 올림픽을 준비하기 위해 變身 중,

저 멀리 스카이트리도 보이고,

korkim이 타고 가는 水上버스(船) 내부 모습,

斜張橋(사장교) 형태의 다리도 보이고,

2020년 올림픽 개최로 인해 새로이 태어나는 다리(橋) 뒷편 멀리로 스카이트리,

zoom으로 당겨 본 스카이트리 風景,

2층으로 된 다리(橋)도 있고요,

隅田川(스미다江) 江邊 따라 높은 건물들도 보이고,

일본의 首都(東京)답게 빌딩숲이 摩天樓(마천루)를 이루는구나.

오래 돼 보이는 鐵橋도 있구요,

隅田川(스미다江) 江邊 따라 멋진 빌딩들이 즐비하게 많구나.

레인보우 브릿지가 가까워지는데,

FUJI TV 방송국에 들린후 저 다리를 걷고 싶었는데,

甘山隊長이 그러는데 모노레일을 타고 건너갈 예정이라고 하더이다.

레인보우 브릿지 뒷편으로 특이해 보이는 FUJI TV 방송국 건물과,

  Grand nikko 호텔,Hilton 호텔(右)이 같이 보이고,

고자부네 水上버스(船)에서 내려 다른 수상버스로 갈아타야 하고,

隅田川(스미다江) 下流쪽으로 넓은 灣으로 이어지게 되고,


隅田川(스미다江) 下流쪽으로도 꽤 높은 빌딩숲이 있구나.


懸垂橋(현수교) 형태의 레인보우 브릿지,

레인보우 브릿지 아래를 지날즈음 멋진 橋梁이라는 생각이 드는데,

레인보우 브릿지는 曲線美(곡선미)가 돋보이는구나.

배 위에서 바라본 FUJI TV 방송국 건물,

FUJI TV 방송국 오른쪽으로 Grand nikko 호텔,Hilton 호텔이 자리하고,

미국 뉴욕에 있는 "자유여신상"이 왜 요~기에 있는고?

Hilton 호텔,

Grand nikko 호텔(左),Hilton 호텔(右)이 자리하고,

도대체 무슨 造形物인고?

어떤 건물인지 모르나 중간에 텅 비어 있는 모습이 정말 특이 해 보이는구나.

이곳에도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 왔고요,

큼지막한 로봇 모양도 있고,

FUJI TV 방송국 뒷 풍경,


-제3편으로 이어 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