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흘간(4/27~5/6) 일본 산행및 투어를 다니며 느끼다(第3편)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19. 5. 7.

日本 산행및 여행지:日本 東京(도쿄) 부근


4/27:仁川 공항 출발:午前 6시50분)-成田(나리타) 공항 도착후 東京(도쿄) 관광

東京(도쿄) 道廳(南,北 전망대),신주쿠(新宿) 코리아타운.


4/28:日本 100大 名山 赤城山(적성산) 山行

거리:約10여km

산행시간:約5시간여(赤城山 정상에서 도시락 먹으며 후지산 眺望)


4/29:후지(富士) 하코네(箱根) 국립공원 투어(早雲山및 오와쿠다니:大通谷)

코스:도쿄 신주쿠(新宿)-로망스 列車(하코네유모토驛)-산악 열차(約1.2km)-

로프웨이(길이:4034m,유황 활화산)-아시(蘆) 湖水(둘레:約20여km,깊이:約43m) 유람

(해적선 바사:船頭-사자상,船尾-王家의 紋章.로와이얄:17C 프랑스 戰艦.빅토리아:船頭-황금 기마상,프론티어:19C 미국 미시시피강에서 이용했던 스팀보트의 기본 외형으로 船尾 수차바퀴가 달려 있다)

도겐다이(桃源臺)-모토하코네(元箱根)-하코네마치(箱根町) 유람선 운행(約30여분)


4/30:도쿄투어:아사히 맥주(本事),스카이트리,수상버스(3000엔),FUJI TV,모노레일(레인보우 브릿지)


5/1:日本 100大 名城 金山城(群馬縣),八王子山,孤山 산행및 관광

산행거리:約7km여

산행시간:룰~루~랄~라 約4시간여(정상에서 도시락 즐기며)


5/2:日高市 日和田山(도시락 먹으며 도쿄 眺望)-高指山-物見山(왕복 산행)

約7시간여

산행시간:約7시간여


5/3:요코하마(橫浜) 투어(NISSAN 자동차 갤러리및 未來 新港),카퍼레이드,中華街 투어


5/4:도쿄 요요기(代々木) 공원 벼룩시장 탐방,明治 神宮,皇居(令和),아끼하바라(秋葉原) 투어


5/5:우에노(上野) 공원및 아끼하바라(秋葉原) 觀光,


5/6:일본 山行및 긴 旅程 마치고 나리타(成田) 공항 출발(午前:10시50분 發)-仁川공항 도착


일본 버스는 거의 뒷쪽으로 승차한후 앞쪽으로 하차하는 형태고요,

오늘(5/1)은 일본 100大 名城 金山城(群馬縣),八王子山,孤山 산행을 떠나는 날이다.

버스 맨 앞 자리에 앉아 가끔씩 인증 샷 하나씩 남겨 보는데,

일본은 우리나라와 반대로 좌측으로 통행하는거라 헷갈리기도 하고,

아마도 일본에서 운전하기는 쉽지 않을듯 싶더이다.

車窓 밖으로 雲霧에 가려진 高山이 눈(眼)에 들어오고,

카드 결재와 현금 사용이 가능하나,

우리나라 카드는 이용할수가 없더이다.

일본인 도라이바상(드라이버 발음이 되지 않아 이렇게 발음)들은,

누구나 엄청 친절 했고요,

우리네마냥 急제동,急출발을 전혀 하지 않았고,

완전히 정차한후 자리에서 일어나 내릴수 있도록 하며,

참고로,

예전에는 고속도로가 최고 시속 80km였는데,

이번에 출국할때 공항버스를 타 보니 100km짜리 고속도로가 있었으나,

절대로 100km를 넘지 않더이다.

버스로 東松山驛까지 와서 전철을 이용해 오타(太田)驛까지 이동해,

본격적인 산행길에 접어 듭니다.

오타(太田)驛 뒷쪽으로 있는 金山城(群馬縣),八王子山,孤山을 산행할 예정이고요,

일단 大光院 방향으로 go~go~,

大光院 가는 길목에도 아주 깨끗 했고요,

동네 골목길이라도 불법 주차는 전혀 찾아 볼수가 없었다.

大光院 입구에는 第30回 關東 山野草展이 열린다는 현수막이 걸려 있었고,

1983년 上毛新聞社 選定 100名所에서 第1位를 했다니 기대가 되고요,

大光院 梵鍾樓

第30回 關東 山野草展 作品들,

大光院 全景,

第30回 關東 山野草展 代表 作品들,

예전 설악산 산행때도 봤었던 貴한 에델바이스꽃(꽃말:귀중한 추억,인내,용기)도 있고요,

오늘 본 山野草꽃들은 처음으로 보는 꽃들이 꽤 많았고,

아마도 앞으로 더이상 보지 못할 꽃도 있으리라,


우리나라 할미꽃과도 비슷해 보이는데,


大光院은 1613년 4월에 創建 됐고요,

 臥龍松이 그 자리를 지키고 있구나.

太田 金山 山野草 愛好會 회원들의 주최인듯 싶고요,

第30回 關東 山野草展 作品들,



第30回 關東 山野草展 作品들,







第30回 關東 山野草展 作品들,

이날(5/1)은 野生花를 원없이 봤던 運이 좋았던 날이 아니였을까나?



꽃이 있으니 자연히 벌이 찾아 오는가 보다.












大光院 臥龍松

大光院 野生草 관람을 마치고 본격적인 산행길에 들었고요,

연산홍꽃도 이쁘게 피었고,

나즈막한 산이라 산책 하기 아주 좋네요.

大光院으로 통하는 登山路가 여럿 있고요,

年歲 드신 일본인들도 여러명 산책을 즐기고 있더이다.

扁柏나무(히노끼) 숲이 있어 피톤치드향 찐해 숨 쉬기가 아주 좋았고요,

新綠이 짙어 가기에 산책 하기가 좋구나,

가끔씩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소나무들도 보이고요,

쉴수 있는 공간들도 잘 마련해 놨네요.


나즈막한 山이지만 眺望은 아주 짱~이로구나.

도쿄(東京)지역은 平野지대라 나즈막한 구릉이나 언덕에 올라도 眺望은 아주 좋았고요,

金山城에도 文化財 발굴을 했나 보다.

혼슈(本州)에 위치한 일본 首都인 도쿄(東京)는 넓은 지역을 갖고 있으며,

東쪽으로는 드넓은 太平洋으로 이어지는데,

우~째 우리나라 공기보다 이렇게 맑단 말인고?

대한민국은 偏西風(편서풍)의 영향으로,

중국에서 날아 드는 각종 미세먼지로 인해,

솔직히 숨 쉬기조차 힘든 날들이 많은데,

10여일간 일본에 있으며 느낀 점은,

언제 어느때던지 수돗물을 그냥 먹을수 있었고,

숨 쉬기에도 적당한 맑은 공기를 갖고 있어 엄청 부러웠고요,

특히나,

일본인들의 질서의식과 깨끗한 거리,

그리고 친절한 서비스 정신은 높이 평가 할만 했다.

우리나라 무덤(?)같이 생기긴한데,

무덤은 아니였고요,

金山城 展望臺로 go~go~,

이 정도의 맑은 날씨라도 우리나라 같으면 끝 부분에 검은 띠(개스)처럼 생기는게 있을텐데,

전혀 그런것이 보이지 않았고요,

地平線(지평선) 너머로는 바로 太平洋 바다고요,

저 멀리로는 높은 山群도 보이는구나.

日本 100大 名城 金山城(群馬縣),八王子山,孤山 산행하며 바라본 風景,

金山城 산행하며 現在地는 빨간색으로 표시돼 있고요,

넓은 車道를 보니 이쪽으로는 車가 올라 올수 있나 보다.

이쁘게 핀 연산홍꽃을 보며 걷는 기분도 좋았고요,

綠陰이 짙어지며 빨간 연산홍과도 잘 어울리는구나.

일본 100大 名城이라고는 하나,

복원을 해 놓은 城의 길이는 아주 짧았고요,


우리나라는 展望臺(전망대)라고 하는데,

일본은 物見臺(물견대)라 부르는가 보다.

알수없는 삼각점도 하나 있고,

物見臺(물견대)는?

物見臺(물견대)에서 어딘가를 가리키는 甘山隊長.

구름속에 갇혀 있는 山群은 꽤 높아 보이는데,

사람이 사는 都市쪽으로는 거의 平野지대로구나.



月의 池(스기노이케)는?

月의 池(스기노이케)

복원 해 놓은 城郭을 따라 金山城 정상으로 향해 봅니다.

나즈막한 산인데도 이노쯔쯔(멧돼지)가 있어 注意 표시가 있고요,

月의 池(스기노이케)

金山의 大게야기는?

아래 느티나무를 뜻하고요,

太田市에서 2009년 5월(平成21년) 天然 記念物로 지정해 놨는데,

korkim이 양손을 벌려 봤지만 크기가 엄청 나더이다.

金山城 정상에 있는 神社에도,

令和(레이와)를 奉祝하는 작은 현수막이 걸려 있고,


地平線이 끝나는 지점까지도 깨끗하게 보이는게 신기할 따름이였다.

맨 끝으로 솟아 있는 빌딩들이 어렴풋이 보이는데,

도쿄(東京) 중심부 都心이고요,

金山城 정상에는 神社가 있는데,

이렇게 빨간 도리(鳥)를 몇개 만들어 놨네요.

등나무꽃이 아주 이쁘게 피었고,

파노라마 案內板이라 쓰여 있는데,

오른쪽 위로 후지산(富士山)을 조망할수 있다고 하는데,

맛난 도시락을 먹으며 기대를 해 봅니다.

날씨는 맑았지만 후지산(富士山)쪽으로 구름이 끼어 있어 가시질 않았고요,

한참동안 도시락을 즐기며 보여지길 기대 했건만,

결국 후지산(富士山)은 眺望할수 없었다.

關東의 후지산(富士山)을 볼수 있는 100景이라 쓰여 있는데,

안타깝게도 구름에 가려 보이질 않으니 우~짜겠는고?

日本100名城 金山城 정상석인데,

金山 정상에는 神社가 자리하고 있어 정상석은 아랫쪽으로 내려와 있고요,

甘山隊長과 인증 샷 하나 남겼고요,

金山城跡 地形模型(금산성적 지형모형)

金山城 정상석 옆으로 休憩所가 있는데,

씻을수 있는 수돗물 시설도 돼 있고 탁자,의자도 있어,

 편케 앉아 도시락이나 행동식을 먹을수 있도록 해 놨는데,

날씨가 맑고 션~한 바람이 좋아 밖에서 도시락 먹으며,

혹시나 후지산(富士山)을 볼수 있을까 싶었지만,

오늘은 끝까지 보여 주지 않더이다.

후지산(富士山) 조망을 포기하고 조금이라도 더 산행을 하기 위해,

八王子山,孤山 방향으로 진행 해 봅니다.

옛날에는 높은 분들이 지난듯한 御城橋(어성교)를 지나,

御城橋(어성교) 아래로는 車道가 이어져 있고,

나즈막한 八王子山 정상에도 쉼터가 있고,

이곳이 孤山(고산)이건만 이름에 걸맞게 아무런 표시도 없더이다.

나즈막한 3개(金山,八王子山,孤山)의 山群을 이어 탔지만,

散策(산책)하기 아주 좋았고요,

특히 맑은 공기로 인해 숨 쉬기와 멋진 眺望을 즐길수 있었고,

이름 모를 野生草(花)들을 감상할수 있는 기회가 되어,

오늘 하루를 즐거이 만끽할수 있었다.

離惱山이라 쓰여 있는디~``

예전에 神社가 있던 자리인듯 싶은데,

도리(鳥) 뒷쪽으로는 神社가 있었지만 불(火)이 나서 초라(?)해 보였고요,

하루빨리 佛寺(佛神社)가 되길 祈願해 본다.


-제4편으로 이어 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