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元山島(원산도)까지 차를 갖고 다니는 세상이로세.

댓글 0

산행기

2020. 6. 15.

산행일:2020년 6월 14일(日)

어디로:元山島(원산도) 縱走(종주)

산행코스:오봉 해수욕장-증봉산-오로봉-마을-안산-사창,원산도 해수욕장-큰산-당산-원산안면대교(大橋)

산행거리:約17,15km

산행시간:約4시간50여분

 

元山島(원산도) 全圖(전도)

 

元山島(원산도) 縱走(종주) GPS 궤적

 

元山島(원산도) 縱走(종주) 高度差

 

元山島(원산도) 縱走(종주) GPS data

 

늦으막이(8시30분) 서울을 출발해,

산행 들머리인 오봉산 해수욕장에 도착하니 午前(오전) 11시30분이 되어,

곧바로 一行들과 산행을 시작 했고요,

korkim은 元山島(원산도)를 최대한 많이 둘러 보려고,

홀로 부지런히 앞서서 달려 가 봅니다.

 

元山島에는 海拔(해발) 100m級 나즈막한 산들이 10개 정도 있는데,

산과 산으로 이어져 있지 않기에,

마을과 해수욕장으로 내려 서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縱走(종주) 거리도 約20여km가 넘고 up and down이 심해 결코 만만치 않더이다.

 

오봉산 오로봉 登路(등로)는 그런대로 거닐만 했고요,

 

전날 비가 내려 무더위도 한풀 꺽인듯 하더이다.

 

첫번째 봉우리인 증봉산 정상이고요,

 

軍 哨所(초소)가 있던 곳이라 철조망으로 막아 놨고,

 

증봉산에서 오로봉 가는 코스도 걸을만 했고요,

 

간단히 오로봉 정상에 닿았고요,

 

元山島(원산도)에서 가장 높은 오로봉(116m) 정상,

 

오로봉 정상에서 바라본 원산안면大橋인데,

korkim 홀로 元山島(원산도-右)를 둘러보고,

저 다리를 건너 安眠島(안면도-左)까지 걸어 갈 예정인데,

淺水灣(천수만)을 잇는 다리라서 바람이 션~하게 불어 아주 좋았고요,

 

앞쪽으로 내려다 보이는 안산(右)을 가야 하는데,

산으로는 연결이 돼 있지 않아,

마을로 내려선후 오봉산 해수욕장까지 갔다가,

안산을 보면서 치고 올라 섰고요,

 

元山島(원산도) 동쪽 끝으로 보여지는 큰산까지 가려면,

아마도 한참을 걸어야 할듯 싶고요,

충남에서 가장 큰 섬은 安眠島(안면도)이고,

두번째가 元山島(원산도) 이기에 꽤 큰 섬이며,

約1000여명의 住民(주민)들이 살고 있다고 한다.

 

원산안면大橋(대교) 너머(北)로 安眠島(안면도)고요,

 

원산안면대교 너머 멀리 오른쪽으로는 억새로 유명한 오서산(791m)이 眺望(조망)되고,

 

보령 영보산업단지쪽 높은 굴뚝들도 자세히 보이고,

 

원산도 西南(서남) 방향으로 가까이 있는 揷矢島(삽시도),

 

zoom으로 당겨 본 揷矢島(삽시도),

 

오로봉을 내려서며 바라본 모습,

 

元山島에서 오봉산 登山路(등산로)만 괜찮았고요,

 

다른 곳에 있는 산들은 登路(등로)라고 볼수 없을 정도의 짐승들만 다니는 곳이였기에,

가시덤불에 걸리고 찔리며 山行(산행) 하느라 엄청 苦生(고생)을 했다.

 

자그마한 초전항(港)이 내려다 보이고,

 

방금 전 올랐던 오봉산 오로봉 방향으로,

진말마을로 내려와 안산으로 가는 登路(등로)가 없어,

오봉 해수욕장으로 진행 하다가,

곧바로 안산으로 치고 올라야 할듯,

 

증봉산과 오봉산 남쪽에 위치한 넓디 넓은 오봉 해수욕장 이고요,

 

안산에는 使命感(사명감)으로 산줄기 踏査(답사)를 하는 이들의 signal만이 걸려 있구나.

 

안산에서 산줄기 따라 거닐어 보려고 했으나,

도저히 가시덤불을 뚫을수가 없어 사창 해수욕장으로 탈출(?)을 할수 밖에 없었고,

 

요즘 大勢(대세)가 차박(?)이라 많은 이들이 즐기고 있었고,

 

사창 해수욕장 風景(풍경),

 

해수욕장 앞에 자리한 하늘아래펜션을 지나고,

 

햇볕이 강해서리 되도록이면 山中으로 거닐고 싶었건만,

登山路(등산로)가 이어져 있지 않아,

 强한 햇볕을 받으며 걸을수 밖에 없었고,

 

이제 元山島(원산도)는 다리가 놓여져 섬이 아닌 陸地(육지)로 변했기에,

더 많은 이들이 찾아 오지 않을까 싶고요,

 

여차저차 산길로 이어 가려다 개(?) 苦生(고생)만 하고,

約2km가 넘는 원산도 해수욕장을 거닐어,

元山島 동쪽 거의 끝자락에 있는 큰산을 찾아 가는 중으로,

저 멀리 오른쪽으로 보이는 곳이 큰산이고요,

 

원산도 해수욕장 서쪽 風景(풍경),

 

元山島에서 가장 넓고 아름다운 해수욕장인듯 싶고요,

 

전날 내린 비 때문인지 視界(시계)도 좋았고,

하늘에 떠 있는 구름도 아름답게 보여지는구나.

 

원산도 해수욕장 동쪽으로는 갯벌지대라고 하는데,

전혀 그렇게 보이지 않았고요,

모래 沙場(사장)도 아주 깨끗 하더이다.

해수욕장 끝으로 보이는 큰산을 올라야 하는데,

 

일단 海松(해송) 숲길을 거닐어 보기로 하고,

 

하지만,

볼썽 사나운 쓰레기로 인해 기분이 개운치가 않도다.

왜 이런 짓(?)들을 하는지 알수가 없는데,

都市(도시)에서도 쓰레기가 넘쳐 나고,

山과 들 그리고 바다까지도 쓰레기를 마구 버리는 인간들 때문에,

가끔씩은 버리는 nom들과 말 싸움까지 벌이는데,

제발,

인간답게 살려면 責任(책임)과 義務(의무)를 다 하는,

진짜 사람이 되도록 하려무나.

 

海松(해송) 숲길을 따라 한참을 거닐어,

큰산을 찾아 가는데 희미하게 보이는 짐승들만 다닐수 있는 곳으로 진행을 하여,

 

어렵사리 큰산(80.5m) 정상에 닿았는데,

이곳에도 산줄기 이어 가는 산꾼들의 signal만이 여러개 걸려 있더이다.

 

큰산을 내려 올때도 다른 길로 접어 들어 가시덤불과의 전쟁(?)을 벌여야 했고,

결국,

元山島 해수욕장으로 안전하게 탈출(?)을 할수 밖에 없었다.

 

海拔(해발) 100여m도 되지 않는 나즈막한 큰산(이름)이지만,

登山路(등산로)가 없어 엄청 苦生(고생)한 산이고요,

 

다시 海松(해송) 숲길로 거닐어,

 

띠풀(삘기)이 바람에 흔들리는데 춤을 추듯 꽤 아름다워 보이고,

 

띠풀(삘기)과 바다,

 

저 멀리 큰산에서 내려와 海松(해송) 숲을 거쳐 이곳까지 왔는데,

앞으로 남아 있는 몇개의 산도 궁금하긴 하지만,

과연,

제대로 된 登山路(등산로)가 있을까 걱정이로세.

 

나즈막해 보이는 큰산인데도 登路(등로)가 없어 苦生(고생) 많았던,

큰산(右)이 저 멀리 보여지고,

 

"상쾌한 기분"이라는 꽃말을 가진 金鷄菊(금계국)꽃이 至賤(지천)으로 피어 있는데,

저 윗쪽이 또 다른 이름으로 불리우는 당산인듯한데,

금계국꽃을 즈려 밟고 오를수는 없는 법,

pass~``

 

새로이 넓은 道路(도로)를 만든 이유는,

2021년 完工(완공) 예정인 元山島 海底(해저)터널로 이어지는 77번 國道(국도)로써,

約6.9km여의 해저터널이 뚫리면 安眠島(안면도)에서 元山島를 거쳐,

대천항으로 곧장 이어지며 서해안 고속도로로 연결되어,

태안 해안 국립공원을 찾는 이들이 엄청 많아 질듯 싶고요,

 

원산도에 있는 원의中學校 正門(정문)인데,

안타깝게도 學生(학생)들이 없어 2016년에 閉校(폐교)가 된 학교고요,

 

대한 기독교 최초 宣敎師(선교사) 獨逸(독일) 출신의 "칼 귀출라프"(Karl Gützlaff) 기념비,

 

광명 초등학교와 병설 유치원은 아직도 운영 중인듯 싶고요,

 

海拔(해발) 59.1m짜리 당산이지만,

登山路(등산로)가 없어 마지막 까지 개(?) 苦生(고생)한 산이고요,

 

korkim도 잘 알고 있는 奧地(오지) 산행 전문가인,

도요새님 signal도 보여 아주 반가웠고요,

 

오봉 해수욕장에서 산행을 같이 시작했던 一行들은,

오로봉 산행만 마치고 하산을 한후,

오봉 해수욕장과 원산도 해수욕장을 둘러 보고,

아직 출발 전이라 통화를 하고,

korkim 홀로 원산안면大橋(대교)를 걸어서 건너 보기로 했고요,

 

1.8km여의 원산안면大橋(대교)의 威容(위용)이 대단 하구나.

 

한쪽으로만 자전거와 徒步(도보)로 오갈수 있도록 만들어 놨고요,

 

서쪽 멀리 午前(오전)에 처음으로 올랐던 오봉산 오로봉 정상이 멀게 보이고,

 

zoom으로 당겨 본 오봉산 오로봉,

 

主塔(주탑)이 두개로 이뤄져 斜張橋(사장교) 형태의 橋梁(교량)으로,

主塔(주탑)의 높이는 자그만치 105m라고 하네요.

 

一行(일행)들과 만나 영목항에서 바라본 원산안면大橋(대교),

 

工事(공사) 기간 約9년여 동안 2082億원의 巨金(거금)을 들여 完工(완공)된,

元山安眠(원산안면)大橋(대교)로써,

元山島(원산도-左)는 保寧市(보령시)에 속하며,

安眠島(안면도-右)는 泰安郡(태안군)에 속하기에,

다리 이름을 元山安眠(원산안면)大橋(대교)로 불리고 있으며,

2021년 末에 개통 예정인 세계에서 5번째로 긴,

원산해저 터널(約6.9km여)이 完工(완공)되면,

아마도 서해안 관광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돼리라 기대 해 본다.

 

-The 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