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ver St., London ⓒ Bicycle Rider

영등포 대문점

댓글 0

└밥과 술

2019. 12. 18.



DC 2019 BR


오랜 친구들과 망년회 장소로 오향장육과 오향족발을 전문으로 한다는 중식당 대문점(大文店)이 잡혔기에 검색 해봤더니 영등포 5대 맛집 중 한 곳이라는 결과가 보였다. 그 5대 맛집의 면면이 궁금해서 다시 검색했더니 얼마 전에 다녀온 소꼬리찜 전문 대한옥, 중식당 송죽장, 오징어 볶음 전문 여로집, 순대국 전문 호박집 그리고 이번 망년회 장소로 잡힌 대문점이 영등포의 5대 맛집이라 소개되어 있었다. 여의도를 가운데 두고 마포 건너 등포, 참 영등포다운 혹은 영등포스러운 맛집 선정이라는 생각이다. 친구가 가져온 에네시 꼬냑(Hennessy cognac)과 함께 대문점의 맛보는 오향장육 오향족발은 전에 맛본 적이 있을 텐데 마치 처음 접하는 음식인양 별미라 할 만 했다. 다만, 차게 먹는 육류다 보니 씹는 느낌이 다소 거북했고 함께 내어온 전분에 미역과 계란을 풀은 국물 역시 쉽게 손이 가지 않는 아쉬움이 있었다. 서울에서 메뉴로 군만두를 처음 내놓은 집이라는 자부심은 별론으로 치고, 대문점의 군만두 그리고 물만두는 꽤 먹을 만 했다 정도의 평을 남기겠다. 결국 업주나 종업원이 만들게 마련인 점포 분위기는 음식 편한 마음으로 즐기기 좋았고 주 종목은 겨울 보다는 여름에 즐기기에 적합하지 않겠는가 하는 생각이며 지금 내놓는 계란 미역국 대신에 우리 식 맑은 미역국 또는 콩나물국을 내놓았더라면 이 겨울에 차가운 오향장육과 오향족발을 즐기기에 조금 더 낮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다. 영등포 대한옥에서 소꼬리찜을 맛보면서 느낀 것인데 손님이 길게 줄을 서는 명실상부한 맛집의 조건이라면 SNS에 익숙한 젊은 여성분들이 많이 찾는 집이겠는데 마침 내가 망년회로 찾아간 그날만 그랬던 것인지 모르나 대문점에서 젊은 여성분들 보기가 어려웠고 역설적이게도 그 때문에 우리 같은 꼰대들의 마음이 한결 더 편했던 것인지도 모르겠다.



'└밥과 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내탕 한 그릇  (0) 2020.02.11
영등포 대문점  (0) 2019.12.18
금수복국  (0) 2019.12.12
할매국밥  (0) 2019.12.03
정구지 찌짐  (0) 2019.11.24
해동복국  (0) 2019.11.10
대한옥  (0) 2019.10.24
와인을 추천합니다  (0) 2019.10.21
맥주를 추천합니다  (0) 2019.10.12